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필더무비

전세계 영화계와 톰 크루즈가 한눈에 반해 사랑했던 신인 여성배우

페넬로페 크루즈를 전세계에 알린 충격적인 스릴러물 <오픈 유어 아이즈>

465,23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잘생긴 외모와 여자들을 매혹시키는 탁월한 능력을 가진 세자르.(에두아르도 노리에가) 그는 레스토랑 체인을 운영하던 부모님이 물려준 막대한 재산 덕분에 호화로운 아파트에서 꿈같은 인생을 즐기며 산다.


모든 것을 갖춘 남자이기에 주변에서 여러 여성들의 대시가 끊이질 않는데…

그에게는 아는 여사친이지만, 잠자리 파트너에 지나치게 집착하는 누리아(나즈와 님리)가 그의 주변을 맴돌며 그를 피곤하게 만든다.

사랑이 넘쳐

아무튼 너무 잘나서 피곤한 이 남자. 하지만 진정한 사랑을 만나지 못해 고민 중인 그에게 운명의 순간이 찾아온다.

어느 날 저녁 그의 생일파티에 절친한 친구 펠라요(펠레 말티네즈)가 애인 소피아(페네로페 크루즈 분)와 함께 들어서게 된다.

세자르는 소피아를 보자마자 첫눈에 사랑을 느끼게 되고 펠라요 몰래 그녀에게 접근해 그녀의 마음을 사로잡기에 이른다. 그렇게 진정한 사랑을 찾았다고 생각하던 그때…

이 모든 과정을 지켜본 질투의 화신 누리아가 세자르를 차에 태운 채 죽음의 복수를 시도하게 되고… 차가 절벽에 떨어지는 교통사고가 발생하고 만다. 이 사고로 누리아는 사망하고 세자르는 살아나지만

얼굴이 심하게 망가지고 만다.


본래의 얼굴을 되살리려는 수술이 실패로 돌아가고 세자르는 괴로움 속에서 소피아를 찾아간다. 그러나 그녀는 세자르를 냉대하고 절망에 빠진 세자르는 만취하여 길거리에서 하룻밤을 지낸다. 

다음날 아침. 모든 것이 변한다. 소피아는 세자르에게 사랑을 고백하게 된다. 그리고 갑자기

수술이 불가능하다던 의사들이 그의 전 얼굴로 복구할 수 있다고 알려 세자르는 다시 원래의 잘생긴 얼굴로 돌아오게 된다.


사랑과 외모를 다시 되찾은 세자르는 모든 행복을 얻은 듯 생각했는데…

그러던 어느 날 밤 사랑을 나누던 소피아가 사라지고 죽은 줄 알았던 누리아가 침대에 누워있는 것이 아닌가? 너무나 놀란 상황에서 누리아를 압박하며 소피아를 찾는 세자르.


이때 누리아의 입에서 충격적인 말이 나오는데…

무슨 말하는 거야! 내가 소피아잖아!"

이게 어찌 된 일인가? 그녀의 말은 진실일까? 자신이 알던 소피아는 어디에 있는 것일까? 예상치 못한 대반전의 이야기는 지금부터 시작된다!


<오픈 유어 아이즈>는 1997년 스페인 영화로 전작인 스릴러 영화 <떼시스>로 세계적인 천재 감독 반열에 오른 알레한드로 아메나바르의 명성을 더욱 높여준 대표작이다.


데뷔작에서 스릴러의 일가견이 잇는 감독임을 증명한 그답게 이 영화도 스릴러적인 구조와 짜임새 있는 이야기 구성으로 큰 호평을 받았다. 

기본적인 구조를 보면 로맨스, 드라마의 색채가 강하지만 중반부 반전을 통해 스릴러적인 형태를 띠게 되면서 급기야는 예상치 못한 또 다른 장르적 변형을 통해 충격적인 결말로 자연스럽게 이어나가게 된다.

어찌 보면 전혀 어울리지 않은 소재와 장르들인데, 이를 자연스럽게 엮은 아메나바르 감독의 연출력 덕분에 <오픈 유어 아이즈>를 세기말을 대표하는 작품으로 보는 이들이 많았다. 그만큼 이 영화는 당시 유행한 세기말적 분위기와 소재를 지니고 있었는데…이는 스포가 될 수 있기에 여기까지 언급하도록 하겠다.


어쨌든 당시로서는 파격적인 이야기 구조에 충격적인 대반전까지 지니고 있어 세계 영화계에 큰 센세이션을 불러왔다.

이 영화는 훗날 2001년 할리우드에서 톰 크루즈 주연의 영화 <바닐라 스카이>라는 이름으로 리메이크된다. 그만큼 할리우드를 비롯한 영화 마니아들이 사랑한 작품이었는데… 영화만큼 주인공 소피아로 등장한 신인배우 페넬로페 크루즈도 전 세계적인 주목을 받으며 이 영화에 동일한 캐릭터로 그대로 출연하게 된다.

이 영화에서 보여준 이국적인 매력은, 함께 호흡을 맞춘 톰 크루즈마저 사로잡기에 이른다. 그렇게 두 사람은 <바닐라 스카이>를 통해 뜨거운 연인 사이로 발전하게 되고, 한때 결혼설을 불러오게 되지만, 5년간의 열애 끝에 결별하기에 이른다. 그렇지만 두 사람 모두 각자의 짝을 만나기 이전에 자신이 만난 최고의 이성이었다며 현재는 좋은 친구 관계를 유지 중이다.

아무튼 <오픈 유어 아이즈>와 리메이크작 <바닐라 스카이>는 페넬로페 크루즈를 세계적 스타로 만들어준 고마운 인생작으로 영원히 기억되고 있다.

흥미로운 소재에 놀라운 대반전, 그리고 페넬로페 크루즈라는 세계적 스타를 낳은 명작 <오픈 유어 아이즈>를 추천한다. 

damovie2019@gmail.com(오타 신고/제보 및 보도자료)





※저작권자 ⓒ 필 더 무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