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필더무비

엘리트 사무직 여성이 순식간에 송전탑 현장 직원이 되어버린 사연

필더무비 최근에 본 영화 후기 모음 2부

101,35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나를 위해 살아가는 모든 이들을 향한 응원의 메시지가 담긴 영화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

7년간 근무했던 회사에서 하청 업체로 파견 명령을 받은 정은(유다인).

자신의 자리를 찾아보려 하지만 사람들은 그녀를 불편해하고, 현장 일은 낯설다.

그러나 반드시 1년을 채워 원청으로 돌아가고 싶은 정은은 ‘막내’(오정세)의 도움으로 서서히 적응해가는데…

드라마 <미생>의 히트 후 일터의 현실적인 시선을 그리는 작품들이 대거 등장하고 있다. 그만큼 자본사회의 이면과 피로감이 사회 전반의 이슈가 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는데…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는 직장 내 따돌림, 성차별, 파견직 근무가 겪는 고충 문제를 중점적으로 다루며 우리 사회의 뼈아픈 현실을 공감 있게 담고 있는 작품이다.

새로운 일터 환경에 적응하지 못한 직원을 돕게 된다는 스토리를 보고 되려 사내 로맨스가 나오나?라는 전형적인 예상을 할 법도 하지만 이 영화는 절대로 그런 장르적 법칙을 따르는 작품이 아니다.


영화는 주인공 정은과 막내를 철저한 사내 동료이자 회사, 사회, 일터에서 철저히 을로 살아가는 인물임을 강조하며 운명 공동체로서 함께 어려움을 헤쳐나가는 동료로 그렸다.

그 때문인지 냉혹한 사회에서 생존하기 위해 철저히 냉철하게 살아가던 정은을 막내가 도우려 하는 장면은 우리 모두가 삶을 살아가는 동지이자 공동체임을 말해주는 것 같아 더 따뜻하게 다가온다.


그만큼 영화는 드라마와 감정적인 정서를 겉으로 드려내려 하지 않은 채 철저히 현실적인 방식으로 사회적 문제를 다루려 한다.

전자에서 언급한 직장 내 문제 장면을 부각하는 방식이 다소 불편해 보이지만 오히려 이러한 노골적인 불편함이 너무나 현실적이어서 영화가 전해주려 한 메시지를 더욱 공감 있게 전해주고 있다.


그래서 송전탑 관리 장면은 생과 사, 그리고 우리의 아슬아슬한 직장 내 현실을 상징적으로 보여준 대표적 장면이어서 영화의 중반부와 마지막을 더 짠하게 만들어 낸다.

이렇듯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는 불편하지만 현실적인 드라마와 그 안에 지닌 인간적인 시선으로 공감과 따뜻한 여운을 전해주는 작품이다. 웃음기를 없앤 오정세의 연기와 어려움 속에서도 특유의 깡다구와 강인한 의지로 자신의 문제를 극복하는 정인을 연기하는 유다인의 연기가 단연 일품이다. 

특이 유다인의 정인은 아마도 올해 최고의 여성 캐릭터가 아닌가 싶다. 보통 영화나 드라마에서 직장 내 어려움에 당하는 여성을 약자로 표현하거나, 그녀의 서글픈 모습을 부각하기 마련인데, 이 영화의 주인공은 절대로 슬퍼하거나 낙담하지 않고 당당히 문제에 정면으로 맞서는 용감한 캐릭터라는 점이다. 어쩌면 진정한 현실 속 원더우먼이라고 할까? 

그 때문에 영화는 종종 영국의 사회파 감독 켄 로치 감독의 작품을 보는듯한 여운을 남긴다.


여직원에 대한 보이지 않는 압박, 파리 목숨과도 같은 대우를 받는 파견직 근무에 대한 처우와 그들의 애환을 스스럼없이 담았다는 점과 그 안에 인간애적인 시선을 담았다는 점에서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는 2021년을 연 최고의 문제작이자 너무나 고마운 작품으로 느껴진다.


올해 한국영화가 절대 놓쳐서는 안 되는 숨겨진 명작이라고 감히 정의하고 싶다.


흑흑 잘가
현실을 너무 몰라서 미안해요…그리고 힘냅시다!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에 대한 필더무비의 평 

damovie2019@gmail.com(오타 신고/제보 및 보도자료)






사진=홍시쥔 /(주)영화사진진 / ※저작권자 ⓒ 필 더 무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