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필더무비

대만,말레이시아에서 코로나 뚫고 보려한 한국의'이것'

필더무비 영화계 단신뉴스 모음

19,47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1.<반도> 전 세계 극장가 심폐소생! 싱가포르, 대만 박스오피스도 1위!

한국 영화 <반도>가 대한민국, 싱가포르, 대만 등 아시아 일대에서 기록적인 박스오피스 오프닝으로 팬데믹 상황을 뚫고 세계 영화계를 소생시킬 구원투수 역할을 수행하며 월드 와이드 릴레이 흥행에 시동을 걸었다. 2020년 칸 국제 영화제, 시체스 영화제 공식 초청작이자 세계 190개국 추가 선판매를 달성한 <반도>가 대한민국에 이어 동시기 개봉한 싱가포르, 대만 등 아시아 일대에서 압도적인 오프닝 성과를 세우며 침체되어 있던 전 세계 극장가를 소생시킬 작품으로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름 성수기를 살려낼 구원투수로 나선 <반도>는 7월 15일 국내와 같은 날 개봉한 싱가포르, 대만 그리고 16일 개봉한 말레이시아까지 압도적 오프닝을 세우고 있다. 특히 <반도>로 극장 영업 재개를 알린 싱가포르의 경우 상영관 내 거리두기로 한 상영관 당 최대 50석만 이용할 수 있는 특수한 상황에서도 매진 행렬을 이루며 역대 한국 영화 최고 오프닝을 경신했다.

싱가포르의 <반도> 개봉일 박스오피스($14.7k)는 싱가포르 역대 최고 흥행작 <신과함께: 인과 연>($11.9k)을 비롯해 <부산행>, <기생충>의 오프닝을 뛰어넘는 신기록이다. 대만에서는 할리우드 블록버스터급인 300개관에서 개봉해 4년 전 신드롬을 일으켰던 <부산행>의 기록을 뛰어넘는 약 $800k의 성과로 첫 날 압도적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하며 K-무비의 위상을 높였다. 이는 <기생충>의 대만 오프닝의 10배 규모다. 16일 개봉한 말레이시아 역시 현지 배급사에 따르면 개봉 전야 프리미어에서 열광적인 반응을 이끌며 기록적인 오프닝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 배급사 클로버 필름스(Clover Films)는 “<반도>가 아시아 지역 극장 정상화에 큰 힘이 되고 있다”며 “그 어느 때 보다 뛰어난 작품이 필요한 시기다. <반도>를 기록적인 규모로 개봉하게 되어 자랑스럽고 이는 연상호 감독과 제작진이 훌륭한 영화를 선보였다는 증거다"라고 현지에서 한국 영화 최대규모이자 한국 영화 최초로 IMAX 개봉을 진행한 가슴 벅찬 소감을 전했다. 이어 대만 배급사 무비 클라우드(Movie Cloud)는 "<반도>는 포스트 팬데믹 시대에 선보일 수 있는 2020년 최고의 액션 블록버스터로서 현재 영화 업계에 반드시 필요한 구세주와도 같다"며 <반도>의 글로벌 개봉 의의를 설명했다.


<반도>는 7월 24일 베트남, 29일 라오스, 30일 덴마크, 8월 6일 뉴질랜드, 7일 핀란드, 스웨덴, 노르웨이, 북미, 8월 중 호주, 러시아, 인도, 필리핀 등 월드 와이드 순차 개봉을 예정하고 있다.


사진=NEW

2.드라마 원작 <방법>, 연상호 각본에 엄지원, 정지소, 오윤아, 이설 캐스팅 확정!

뉴스1은 16일 기사로 3월 tvN에서 방영된 드라마 <방법>이 <방법:재차의>라는 제목으로 영화화 된다고 보도했다. <방법>은 <부산행>,<반도>의 연상호 감독이 각본을 쓴 작품으로 한자 이름, 사진, 소지품으로 죽음에 이르게 하는 저주의 능력을 가지고 있는 10대 소녀와 정의감 넘치는 사회부 기자가 거대한 악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를 담았다. 독특한 설정과 드라마 만의 세계관 설정으로 큰 매력을 보인 드라마는 인기리에 방영되어 영화화로 제작이 결정되었다. 연상호 감독이 이번에도 각본을 맡은 가운데, 드라마를 연출한 김용완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드라마의 투톱 활약을 펼친 엄지원과 정지소가 이번에도 주연으로 캐스팅된 가운데 오윤아와 이설이 이번 영화 버전에 새롭게 합류했다. 참고로 '재차의'는 한국 민담에서 소개되는 요괴. 죽은 사람이 되살아나 조종을 당하는 것을 일컫는다. 좀비, 강시 등과 비슷한 원형을 갖고 있는 요괴로 알려져 영화 버전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3.<콘스탄틴> 프랜시스 로렌스 감독 "키아누 리브스와 속편 논의"

<헝거게임> 시리즈의 감독이자 2005년 <콘스탄틴>을 감독했던 프랜시스 로렌스 감독은 최근 슬래시 필름과 가진 인터뷰에서 키아누 리브스를 만나 속편 제작과 관련해 미팅을 가졌다고 밝혔다. 최근 워너브러더스는 DC 유니버스에 일원인 콘스탄틴 캐릭터를 주인공으로 한 영화를 기획중이며, 그가 속한 <저스티스 리그 다크> 시리즈를 비롯한 솔로 영화를 함께 내놓을 것으로 알려졌다. 이 프로젝트에 프랜시스 로렌스 감독과 키아누 리비스가 그대로 합류할지 미정이지만 두 사람이 논의를 했다는 점만으로도 영화팬들의 이목을 끌기에 충분하다. 아직 확정이 아닌 의견을 교환한 수준이어서 완성된 프로젝트로 진행될지 여부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


사진=워너브러더스

4.<데드풀 3> 제작되는 것인가? 안되는 것인가?

<데드풀> 시리즈 원작의 만화가 롭 라이펠드는 현지 시각으로 15일 콜라이더와 가진 인터뷰에서 

<데드풀>의 세 번째 영화 시리즈가 제작되지 않을 것 같다"

라는 비관적인 소식을 전하며 앞선 두 편의 영화가 사람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은것에 만족한다는 식의 발언을 해 눈길을 모으고 있다. 원작 코믹스의 만화가인 만큼 마블 스튜디오와 이와 관련해 여러 논의를 하는 것으로 알려진 그인데, 이런 비관적인 말을 한것으로 볼 때 마블 내부에서 <데드풀>의 영화화를 고려하고 있지 않다는 발언으로 해석되고 있다. 하지만 최근 마블이 샌디에이고 코믹콘에서 <판타스틱 4>의 제작을 진행중이다라는 깜짝 소식을 밝힌 만큼 <데드풀 3>의 공식적인 제작도 언젠가 진행되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예측하고 있다. 현지에서는 롭의 이같은 발언을 마블로부터 <데드풀 3> 제작을 압박하기 위한 발언으로 해석하고 있어 마블이 어떤 움직임을 보일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사진=IMDB

damovie2019@gmail.com(오타 신고/제보 및 보도자료)

※저작권자 ⓒ 필 더 무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