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필더무비

넷플릭스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한예종 출신 신인 여배우

라이징 스타 소개! 넷플릭스 시리즈 <인간수업>의 '배규리'역 박주현

101,06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이름:박주현

출생:1994년 10월 5일

신체:166cm

소속:953 엔터테인먼트


넷플릭스 오리지널 콘텐츠이자, 현재 대한민국 방영순위 1위를 차지한 화제의 시리즈 <인간수업>.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의 김동희, 아이스크림 소녀로 우리에게 잘 알려진 정다빈, 신예 남윤수가 주축이된 가운데 또 한 명의 주축 캐릭터인 배규리를 연기하는 신인 박주현의 존재감은 남다르다.


소속사가 제공하는 프로필 사진에서는 청순한 이미지의 연기자로 보이지만, 이 시리즈에서 박주현이 보여주는 연기는 카멜레온과 같은 다채로운 매력과 개성을 지닌 모습으로 똑똑하면서도 발랄한 그리고 영약한 십 대의 내면을 선보였다.


사실상 극을 이끄는 캐릭터인 동시에 선역과 악역의 구분을 넘어선 예측불허의 행동으로 매회마다 긴장감을 불어넣어 주며 <인간수업>을 한국에서는 보기 힘든 범죄물로 완성하는데 크게 기여했다.


신인 배우들도 쉽게 소화하기 힘든 괴물같은 연기력을 선보인 그녀는 수많은 연기파 신예를 배출하는 한국예술종합학교의 연기과 재학생이다.

넷플릭스 <인간수업>

소속사에서 정리한 프로필에는 2015년 영화 <목욕>이 첫 데뷔작으로 되어 있으며, 그외 여러 단편 영화와 상업 영화의 단역으로 출연했다. 영화에 출연하며 '햄릿' 무삭제판 버전의 연극 무대에도 출연하며 연기의 기본기를 쌓아왔다.


이후 본격적인 연기 데뷔를 펼친 작품은 tvN 드라마 스테이지 <아내의 침대>이며, 최근 종영한 정해인, 채수빈 주연의 tvN 드라마 <반의반>에도 모습을 드러냈다. 이번에 넷플릭스서 공개된 <인간수업>까지 포함하자면 총 세 편의 작품이 그녀의 대표작 이라 할 수 있다. 아직 출연,대표작은 적지만 대중에게 존재감을 알린 <인간수업>에서 큰 활약을 펼친만큼 앞으로의 프로필은 매우 풍성해 질것으로 예상한다.

드라마 <아내의 침대>

드라마 <반의반>

2017년 스포츠 동아와 가진 '루키 인터뷰' 코너에서 자신에 대해 소개한 대목이 매우 인상적이다.


<인간수업>의 배규리가 '인싸'다운 매력에 털털한 성격을 지니고 있는데, 실제 박주현도 이와 비슷한 성격을 지니고 있다. 남동생들의 영향으로 털털한 성격을 지니고 있으며, 치마보다는 바지가 편안하고 바지보다는 운동복을 좋아한다고 말했다. 여기에 평소에도 뛰어다니는 것을 좋아해 다양한 운동을 즐기는것으로 알려졌는데, 지금은 안하지만 축구와 피구를 즐겼으며, 현재는 볼링과 자전거 타기를 즐긴다고 한다. 여름에 한강에 가는 것을 좋아해 나홀로 스쿠터를 타고 자장면 배달해 시켜먹을 정도로 활발하다. 

여기에 노래에도 재능이 있어 학창 시절 밴드부 보컬을 맡앗으며, 악기 연주에도 재능이 있어 드럼, 플루트, 바이올린, 피아노는 악보만 있으면 연주하는 수준이라고 한다. 음악성도 남달라서 가수 헨리의 노래 '몬스터'의 작사에도 참여한 경력이 있다.


이처럼 남부러운 다채로운 재능을 지닌 그녀는 중학교 3학년 때 롯데월드에서 열린 장기자랑 공연에 참가해 SM엔터테인먼트의 연습생 제안까지 받은적이 있었지만, 개인적인 사정으로 포기하고 말았다고 한다. 만약 되었더라면 재능넘치는 아이돌로 우리에게 더 일찍 알려지지 않았을까?


<반의반>에 함께 출연한 채수빈하고는 같은 연기학원 출신으로 재수도 함께 하면서 절친으로 발전했다고 한다. <인간수업>으로 대중에게 알려진 이후 일부 팬들로 부터 '심은하 닮은꼴'로 알려져 팬층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향후 심은하 못지않은 최고의 전성기를 누리길 기원하며 그녀의 앞길을 기대해 본다.


damovie2019@gmail.com(오타 신고/제보 및 보도자료)

사진=넷플릭스,935엔터테인먼트 / ※저작권자 ⓒ 필 더 무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