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필더무비

진짜 아카데미 받나? 송강호 美서 남우조연상 수상

필더무비 영화계 단신뉴스 모음

100,88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1.송강호, <기생충>으로 LA비평가협회 남우조연상 수상

현지 시각으로 11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2019 LA 비평가 협회 시상식이 열렸다.


시상식에 초청받은 <기생충>팀은 이날 시상식에서 작품상과 감독상을 받았는데, 놀랍게도 송강호가 단 한 번도 받지못한 남우조연상을 이 시상식을 통해 수상해 아카데미 남우조연상 후보에 노미네이트 될 가능성을 높여줬다. 시상식에는 봉준호 감독, 송강호, 이정은이 참여했다.


송강호는 이날 경쟁상대로 <아이리시맨>의 조 페시와 치열한 경쟁을 벌인 끝에 남우조연상을 받았다. 이날 송강호가 남긴 수상멘트 내용이 화제가 되었다.


송강호는 LA 비평가협회의 감사의 인사를 전하면서 봉준호 감독과의 인연에 대해 짧게 언급했다.


그는 "20년 전 봉준호 감독을 처음 만났을 때, 당시 그는 티모시 샬라메처럼 날씬했는데, 지금은 기예르모 델 토로 감독처럼 변했다."라며 웃음을 유발한 뒤, "미국 관객 여러분들은 저를 잘생긴 배우로 인지하고 계시지만, 한국에서는 아무도 나를 잘생긴 배우라 말하지 않는다. 오히려 이상하게 생겼다고 말한다. 솔직히 나를 보고 모든 한국 배우들이 다 비슷하게 생겼을 거라고 생각하면 큰 오산이다"라며 재치 있는 수상 소감으로 현지 관객들의 박수를 받았다.


한편, 이날 시상식 남우주연상은 <페인 앤 글로리>의 안토니오 반데라스, 여우주연상은 <다이앤>의 메리 케이 플레이스가 받았다. 여우조연상은 <허슬러>로 강한 인상을 남긴 뮤지션 출신 배우 제니퍼 로페즈가 수상했다.



사진=Carlos Aguilar


2.스콧 데릭슨 감독, 마블 <닥터 스트레인지 2:인 더 멀티버스 오브 매드니스> 하차! 왜?

할리우드 리포터는 9일 기사를 통해 스콧 데릭슨 감독이 현재 준비 중인 마블 <닥터 스트레인지 2:인 더 멀티버스 오브 매드니스>(이하:<닥터 스트레인지 2>)에 하차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스콧 데릭슨 감독과 마블 제작진간의 작품 방향에 대한 의견차가 생겨 하차로 이어졌다고 전했다.


마블은 공식 성명서를 통해 창작에 대한 견해 차이로 스콧 데릭슨 감독과 결별하게 되었다고 인정하며, "스콧 데릭슨 감독이 MCU 형성에 기여해준것에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라며 그의 앞날에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스콧 데릭슨 감독도 SNS를 통해 영화 하차를 언급하며, "영화 연출은 하차하지만 총괄제작자로서 이번 영화에 계속 힘께할 것이다"라고 말해 마블과의 인연이 끝이 아님을 언급했다. <닥터 스트레인지 2>는 올해 말 촬영이 예정되 있기에 원만한 촬영준비와 기획을 위해 빠르게 차기 감독을 몰색 중이다.


<닥터 스트레인지 2>는 베네딕트 컴버배치, 엘리자베스 올슨, 베네딕트 웡이 합류하며, 그 외 또 다른 톱스타가 주요 배역으로 출연할 것으로 보인다. <닥터 스트레인지 2>는 북미 기준으로 2021년 5월 7일 공개된다.


사진=collider

3.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로크 앤 키> 예고편 공개

넷플릭스(Netflix)의 오리지널 시리즈 <로크 앤 키>가 공식 예고편을 공개했다.


<로크 앤 키>는 유산으로 남겨진 집으로 이사한 세 남매가 기이한 열쇠들을 발견하고, 열쇠를 돌릴 때마다 새로운 힘과 아버지의 죽음에 대한 비밀을 알아가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


<로크 앤 키>는 스티븐 킹의 아들이자 모던 호러의 다크호스로 주목받고 있는 작가 조 힐과 일러스트레이터 가브리엘 로드리게스가 발간한 동명의 그래픽노블 시리즈가 원작이다.


매 시리즈가 출간될 때마다 큰 인기를 얻은 베스트 셀러를 바탕으로 [로스트], [베이츠 모텔]과 [힐 하우스의 유령] 제작진이 참여해 일찍부터 기대를 모았다.


미드 [아메리칸 크라임]의 코너 제섭이 첫째 아들 타일러 로크를, 영국에서 큰 인기를 누린 도서 『끔찍한 역사들』을 영화화한 작품에 출연한 에밀리아 존스가 둘째 딸 킨제이 역을, 영화 <그것>의 노란 우비 소년 잭슨 로버트 스콧이 막내 보디 로크 역을 맡아 진짜 남매를 방불케하는 케미스트리를 선보인다.


세 남매의 어머니와 아버지는 각각 ABC 정치스릴러 드라마 [스캔들]의 다비 스탠치필드, 코언 형제의 넷플릭스 영화 <카우보이의 노래>에 출연한 빌 헥이 각각 맡아 서스펜스를 이끌어간다.


공개된 영상은 아버지의 죽음 뒤 그가 어린 시절을 보냈던 로크 가(家) 저택으로 이사한 세 남매의 모습으로 시작된다. 비밀스럽고 음산한 분위기를 풍기는 저택에서 세 남매는 기이한 힘을 가진 열쇠들을 발견하고, 열쇠를 차지하려는 미스터리한 존재가 깨어나 그들을 공포에 떨게 한다. 아버지의 죽음과 열쇠 사이의 관계를 파헤치려는 세 남매의 고군분투와 그들이 마주할 오싹한 위협에 기대가 모인다.


베스트 셀러 그래픽 노블을 바탕으로 판타지 호러의 진수로 초대할 <로크 앤 키>는 오는 2월 오직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에 공개된다.


사진=넷플릭스

damovie2019@gmail.com(오타 신고/제보 및 보도자료)

※저작권자 ⓒ 필 더 무비. 무단 전재-재배포 금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