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필더무비

소녀뒤 얼굴없는 두사람 누구?섬뜩한 공포영화 포스터

필더무비 영화게 단신뉴스 모음

23,26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1.하정우,김남길 주연의 <클로젯> 2월 개봉 확정&티저 포스터 공개!

영화 <클로젯>이 2020년 2월 개봉을 확정 짓고 새로운 미스터리의 문이 열리는 컨셉의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클로젯>은 이사한 새집에서 딸이 흔적도 없이 사라진 후, 딸을 찾아나선 아빠에게 사건의 비밀을 알고 있다는 의문의 남자가 찾아오며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이야기다.


“살짝 열린 벽장 틈 사이로 누군가 쳐다보는 듯한 느낌을 받은 적이 있었다”는 김광빈 감독의 오싹한 경험에서 출발한 영화 <클로젯>은 일상적인 공간인 벽장에 신선한 상상력을 결합시켜 새로운 미스터리의 탄생을 예고한다.


개봉 확정과 함께 공개된 티저 포스터는 ‘벽장 문이 열리고, 아이가 사라졌다’는 카피와 함께 열린 벽장 문 사이로 보이는 아이의 놀란 표정이 관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열린 벽장 문 너머 어떤 비밀이 있을지, 아이는 과연 어디로 사라진 것인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키며 미스터리 한 분위기를 한껏 자아내고 있다.


개봉 확정 소식과 함께 티저 포스터를 공개한 영화 <클로젯>은 2020년 2월 개봉 예정이다.


-줄거리-


갑작스러운 사고로 아내를 잃은 상원(하정우)과 그의 딸 이나(허율) 상원은 소원해진 이나와의 관계를 회복하기 위해 새집으로 이사를 간다. 상원은 이나와 가까워지기 위해 노력하지만 어긋난 사이는 좀처럼 회복되지 않는다. 그러던 어느 날 이나가 새로운 친구가 생겼다며 웃기 시작한다. 하지만 평온도 잠시, 이나의 방 안에 있는 벽장에서 기이한 소리들이 들려오고 이나에게 이상 증세가 나타난다. 그리고 상원마저 이상한 꿈을 꾸기 시작한 지 얼마 후, 이나가 흔적도 없이 사라진다. 이나의 흔적을 쫓는 상원에게 의문의 남자 경훈(김남길)이 찾아와 딸의 행방을 알고 있다며 가리킨 곳은 다름 아닌 이나의 ‘벽장’. 10년간 실종된 아이들의 행방을 쫓고 있는 경훈은 믿기 힘든 이야기를 꺼내고 상원은 딸을 찾을 수 있다는 마음으로 열어서는 안 될 벽장을 향해 손을 뻗는데…


사진=CJ엔터테인먼트/㈜영화사 월광/㈜퍼펙트스톰필름

2.폰 없이 1분도 못 버티는 당신을 위한 코미디 <하이,젝시> 포스터 공개

폰 없이 1분도 못 버티는 당신을 위한 코미디 <하이, 젝시>가 2020년 2월 개봉을 확정하며,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하이, 젝시>는 폰 없이 1분도 못 버티는 폰생폰사 ‘필’이 ‘시리’의 사망으로 더 나은 인생(?)을 위한 인공지능 도우미 ‘젝시’를 만난 후 겪게 되는 팩폭 코미디 영화.


공개된 티저 포스터는 ‘필’이 ‘젝시’를 처음 만난 순간을 포착, 티저 포스터로 제작해 팩폭 코미디 장르를 유감없이 보여주고 있다. 포스터 속 ‘필’은 ‘여러분 제 핸드폰이 미쳤어요’라며 너무 놀라 굳어버린 몸짓과 표정으로 서 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아니나 다를까 핸드폰 액정 화면 속에는 ‘젝시’가 보내 온 메시지가 남겨져 있다. ‘젝시’는 “앞으로 재미있을 거예요. 이 XX야”라며, ‘필’에게 자신감 넘치는 포부(?)를 드러내 앞으로 두 사람 사이에서 어떠한 상상을 초월하는 일들이 펼쳐질지 기대를 모으게 한다.


한편 영화를 먼저 만나본 해외 매체들과 관객들은 “쉴 새 없이 쏟아지는 병맛 개그를 즐겨라”(Variety), “그냥 봐봐! 올해의 가장 재미있는 영화!”(YouTube), “병맛 코미디의 진수!”(IMDb), “당신이 웃을 수 있는 영화를 원한다면 추천!”(IMDb) 등의 반응들을 보이며, 팝콘 무비의 진수와 매력을 갖춘 작품임을 강조했다.


이는 노필터, 노가식, 노포장 3NO 마인드를 가진 ‘젝시’가 기존의 “네”만 할 줄 알던 순종적인 인공지능 프레임에서 완벽하게 벗어나 관객들의 흥미를 끌었을 것으로 추측된다. 더욱이 ‘필’의 곁에서 거침없는 팩트 폭격을 쏟아내는 ‘젝시’의 이제껏 본 적 없는 입담 또한 강력한 웃음 포인트로 작용하고 있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린다.


<하이, 젝시>는 2020년 2월 국내 관객들과 만난다.


-줄거리-


기상 알람을 시작으로 샤워하면서 BGM, 출근하면서 네비게이션, 퇴근 후 배달앱과 너튜브, 잠들기 전 SNS까지 손에서 도무지 핸드폰을 놓지 못하는 폰생폰사 ‘필’. 어느 날, ‘필’은 베프였던 ‘시리’의 사망으로 새 폰 ‘젝시’를 만나게 된다. 그렇게 집, 회사 무한 루프의 평온한 삶으로 다시 돌아갈 줄 알았던 ‘필’. 하지만 ‘젝시’는 제멋대로 ‘필’의 인생에 개입하여 ‘필’의 직장, 친구 그리고 연애에 팩트 폭격을 시작하는데…


사진=그린나래미디어/씨나몬(주)홈초이스

3.설경구&박해수의 <야차>에 양동근-이엘-송재림-박진영 합류

영화 <야차>(가제)가 배우 설경구, 박해수에 이어 양동근, 이엘, 송재림, 박진영(GOT7) 등 개성 넘치는 ‘블랙팀’ 라인업을 확정하고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한다.


<야차>는 스파이들의 최대 접전지 중국 선양에서 ‘야차’로 불리는 인물과 그곳으로 특별 감찰을 나선 검사가 만나며 벌어지는 긴장감 100%의 첩보 액션물.


<야차>의 주역들은 촬영에 앞서 지난 17일 진행된 대본 리딩 현장에서부터 빈틈없이 캐릭터에 몰입한 모습으로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해외를 주 배경으로 한 첩보물인만큼 상당수의 외국어 대사들까지 완벽히 소화하며 스태프들의 감탄을 이끌어냈다는 후문이다.


설경구는 사람을 잡아먹는 귀신 ‘야차’라 불리는, 국정원 선양지부장이자 해외공작 전담 ‘블랙팀’ 팀장 '강인’으로 분한다. 대본 리딩과 고사 현장에 참석해 동료들과 끈끈한 호흡을 예고한 설경구는 “여러 선후배들과 호흡을 맞추는 에너지 넘치는 현장이 될 것 같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법대로 살다 선양으로 좌천된 서울중앙지검 소속 검사 '지훈’ 역을 맡은 박해수는 “모든 스태프와 배우들이 건강하게 촬영했으면 좋겠다. <야차>에 함께 하게 돼 영광이고 감사하다”고 소감을 말했다.


스파이들의 최대 접전지 선양을 누비며 눈부신 액션을 선보일 ‘블랙팀’의 캐스팅도 화려하다. 개성 넘치는 연기 스타일로 수많은 관객들의 사랑을 받아온 양동근은 타고난 센스와 실력을 겸비한 ‘홍과장’ 역으로 변신한다.


영화 <내부자들>과 tvN 드라마 ‘도깨비’ 등을 통해 신선한 연기로 영화계의 주목을 받은 이엘이 블랙팀의 베테랑 선임 ‘희원’ 역을 맡았다. 영화, 드라마, 예능을 오가며 활약해온 송재림은 머리보단 몸이 먼저 움직이는 행동파 팀원 ‘재규’ 역을 연기한다.


인기 아이돌 그룹 GOT7의 멤버이자 실력파 신인 연기자 박진영은 ‘블랙팀’의 막내 ‘정대’ 역으로 관객을 만난다.


강렬한 콘셉트와 탄탄한 액션 연출이 돋보인 영화 <프리즌>으로 흥행력을 입증한 나현 감독은 <야차>를 통해 또 한 번 웰메이드 액션 무비의 탄생을 예고한다. 나현 감독은 “<야차>를 선택해준 배우들, 스태프들과 서로 믿고 의지하며 끝까지 함께 달려갔으면 좋겠다”고 촬영을 앞둔 각오를 밝혔다.


<야차>는 31일 크랭크인 한다.


사진=쇼박스

damovie2019@gmail.com(오타 신고/제보 및 보도자료)

※저작권자 ⓒ 필 더 무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