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필더무비

가출청소년이 마동석을 만나면 무슨일이 생길까?

영화 <시동> 리뷰

2,17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시동,2019]

감독:최정열

출연:마동석,박정민,정해인,염정아


줄거리

학교도 싫고 집도 싫고 공부는 더더욱 싫다며 '엄마'(염정아)에게 1일 1강스파이크를 버는 반항아 '택일'(박정민). 절친 '상필'(정해인)이 빨리 돈을 벌고 싶다며 사회로 뛰어들 때, 무작정 집을 뛰쳐나간 '택일'은 우연히 찾은 장품반점에서 남다른 포스의 주방장 '거석이형'(마동석)을 만나게 된다. 강렬한 첫 인사를 나누자마자 인생 최대 적수가 된 '거석이형'과 '택일'. 세상 무서울 것 없던 '택일'은 장품반점에서 상상도 못한 이들을 만나 진짜 세상을 맛보게 되는데?

전작 <글로리데이>에서 냉혹한 세상의 잔인한 이면에 희생된 사회초년생 청춘들의 아픔을 그린 최정열 감독은 이번 영화 <시동>을 통해 세상의 밝은 면을 부각하며, 이제 곧 인생의 시동을 걸 청춘에게 희망을 선사하려 한다. 물론 그 희망은 거저 주는 것이 아닌 스스로 만들어내야 한다는 전형적인 교훈을 전해주고 있지만, 그 방식과 묘사가 독특해 관객에게 더 기억에 남지 않을까 생각된다.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하고 있으며, 작품의 신스틸러 같은 존재감을 보인 거석이형을 분한 마동석의 파격분장으로 웃기는 코미디 영화가 될 것이라 예상했지만, <시동>은 예상외의 무거운 분위기로 삶과 인생의 진솔한 면을 강조하는 작품이었다. 아무래도 전자에서 언급한 감독의 성향이 어느정도 담긴것으로 보이지만, 그러한 감독의 성향과 의도가 전형적인 코미디 영화가 될 뻔한 이 영화를 예상치 못한 드라마로 완성했다.


영화를 보면서 바로 떠오른 영화는 기타노 다케시 감독의 2000년 영화 <키즈 리턴>이었다. 인생의 암울함과 죽음에 관해 특별한 시선을 지닌 연출자지만, 냉혹한 현실과 마주한 각기다른 청춘들의 모습을 통해 실패해도 다시 일어설수 있는 그들의 모습에 희망을 발견했던 작품이었다. <시동> 또한 그와 비슷한 면을 지니고 잇다. 약간 대책없어 보이는 택일과 상필이라는 두 십대 불량아들의 모습을 유쾌하게 보여주며 이 둘의 장난스러운 모험을 그릴거라 생각했지만, 갑작스러운 가출과 사채업계에 뛰어든 두 소년이 각기다른 사회의 냉혹한 현실을 경험하는 과정을 흥미롭게 그리려 한다. 

영화는 동시에 진행되는 이 두 이야기를 전혀 다른 두 개의 장르로 나눠서 진행한다. 택일의 이야기가 유머러스하고 정겨운 코미디라면, 상필이의 이야기는 다소 애처로운 성장 드라마로 그려지는 식이다. 충동적 가출로 군산의 중국집에서 배달부로 취직한 택일은 남다른 포스를 지닌 여러 개성넘치는 인물들과 어우러지며 그들과 대안 가족과 같은 구성원을 이루게 된다. 남다른 포스를 지닌 중국집 주방장 거석이형을 비롯해, 시종일관 존댓말을 쓰며 택일을 보살펴 주려는 중국집 사장, 그리고 너무 착한 또다른 배달부 형, 택일처럼 가출한 여고생 경주가 그 주인공들이다. 감독은 이들의 헤어스타일과 비주얼을 독특하게 그려내며 이들이 남다른 존재란 점을 부각한다.


가진거라고는 '깡따구'밖에 없는 택일이 이들에게 덤비다 예상치 못한 반격에 지속적으로 맞고 쓰러지는 장면이 이 영화가 지닌 특별한 유머다. 마동석이 지닌 과격함,'마블리' 스러운 이미지를 부각한 동시에 각 캐릭터에 특유의 개성을 부여해 시종일관 웃음을 유발하는 과정은 최정열 감독이 코미디에도 어느정도 잔재주가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여기에 계속 당하면서도 일관성 있게 마동석에게 덤비는 박정민의 택일 캐릭터의 모습도 애잔함과 정겨움을 가져다주고 있다. 사실상 이 영화는 마동석과 박정민의 몸개그로 이뤄진 재미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코미디의 틀을 유지하고 있던 영화는 스스로 돈을 벌며 가족을 부양하고 싶었던 두 청춘의 이면을 보여주며 어른이 되고자 한 그들의 진솔한 모습을 보여주며 서서히 현실적인 이야기를 하려한다. 주요 캐릭터들의 진심이 드러나면서 감초와 같은 역할을 한 다른 캐릭터들의 과거와 또다른 이면이 부각돼 영화는 진짜 현실적인 인생과 삶에 대한 이야기를 하려고 한다. 

신파적인 이야기와 개연성을 무시한 전개가 예상되는 대목이지만 <시동>은 묵묵하게 각 캐릭터들이 처한 운명과 그들이 선택한 길을 비추는데 집중한다. 그들의 선택이 비극이거나 옳지 못한 길들이라 해도 결국 성인이 되기 위해서는 자신이 선택한 댓가에 책임을 저야 한다는 것을 가르쳐주며 스스로 자립하고 성장하는 인생의 참교훈을 다양하게 그려낸다. 까불이 같은 박정민을 향한 마동석의 강렬한 뺨 싸다귀와 주먹은 인생의 묵직한 한방과 냉혹한 현실을 보여준 또다른 이면인 셈이다.


원작 웹툰의 특징과 영화만의 개성을 잘 살린 동시에 주연부터 조연까지 어느하나 허투로 쓰지않은 영화라는 점에서 <시동>은 착한 인생 영화라 정의하고 싶다.


<시동>은 12월 18일 개봉한다.


작품성,오락성,연출력,연기력:★★★☆


총점:★★★☆


damovie2019@gmail.com(오타 신고/제보 및 보도자료)

사진=NEW / ※저작권자 ⓒ 필 더 무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