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랭귀지 클럽

한국 자장면 VS 중국 자장면 뭐가 더 맛있을까?

한국식과 중국식, 먹어보고 비교하자

27,59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배달 민족 한국인의 입맛을 사로잡은

스테디셀러, 중국집!

출처출처 shutterstock

자장면부터 짬뽕, 탕수육, 만두 등등 중국 요리 종류가 정말 많지만, 하나 같이 우리 입맛에 딱 맞는 음식들로 배달 민족의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이름은 '중국집'이지만 사실 한식과 다름 없는 메뉴들도 많은데요. 대표적인 '메이드인 코리아' 요리가 바로 '자장면'입니다. 

왼쪽은 중국식, 오른쪽이 한국 자장면

출처출처 shutterstock
‘炸醬麵’이라 쓰고 ‘자장미엔’ 혹은 ‘작장면’이라 읽는 중국 본토 짜장면은 중국 베이징과 산둥지역의 가정식 요리입니다.

여기서 炸(작)은 센 불에 파, 마늘 등을 튀기듯 볶는 것을 의미하고 醬(장)은 중국 된장/춘장인 황두장을 뜻합니다.
중국식 자장면과 한국 자장면의 차이점은 무엇일까요?

중국의 황두장과 한국의 춘장

출처출처 shutterstock

음식의 기본, 맛이 다릅니다.


중국식 춘장 '황두장'은 밀가루와 소금으로 발효시킨 후 삶은 콩을 섞어 만든 것으로 본래 짠 맛으로 유명합니다.


중국 자장면은 면에 그 춘장을 다 넣고 비벼먹는 음식이라서 아주 강렬한 짠 맛이 난다고 합니다.

베이징 현지에서 중국식 자장면을 맛 본 이연복 셰프와 차오루!

반면 한국에서 쓰는 춘장은 황두장에 캐러멜을 넣어서 만든 소스입니다. 


느끼함을 잡아주기 위해 양파와 함께 볶아 만든 소스를 면과 함께 비벼먹는 것이 한국식 자장면이죠. 


그래서 한국 자장면은 중국식의 짠 맛 자장면이 아니라 단 맛이 강한 음식이 된 것입니다.

또, 한국식 자장면과 중국식 자장면은 온도가 다릅니다.

중국 자장면은 식은 면발 위에 황두장과 생야채를 얹은 음식이라서 한국에서처럼 따듯하지 않습니다. 


기호에 따라 양을 조절하라고 춘장과 야채를 면과 따로 주는 식당도 있습니다. 

황두장과 야채를 얹은 중국 짜장면

출처출처 shutterstock

한국식 자장면은 한국식 춘장을 야채와 다진 고기 등과 함께 뜨거운 불에 볶아 따로 소스를 만듭니다. 그리고 소스를 붓기 직전에 뜨거운 물에서 면을 꺼내기 때문에 따뜻함이 그대로 유지됩니다.


그래서 중국식 자장면은 우리나라 비빔면과 같은 차가운 메뉴고, 한국식 자장면은 따끈따끈한 소스와 면발을 호 호 불어먹는 음식이 된거죠.

야채, 고기, 춘장을 함께 볶은 한국 자장면

출처출처 shutterstock
인천에서 시작된 자장면 열풍!

그렇다면 중국 자장면은 어떻게 한국 자장면으로 재탄생하게 된 걸까요?


자장면이 우리나라에 처음 들어온 건 1890년대입니다. 인천 제물포항 개항 이후 많은 중국인들이 인천으로 건너왔는데요, 당시 화교들이 고향 음식인 중국식 된장에 국수를 비벼 먹던 간편식에서 유래되었습니다.


공식적으로 한국에서 처음 자장면을 만들어 판 집은 1905년 제물포에서 문을 연 공화춘(共和春)으로 기록돼있다고 하네요.

중국식 자장면의 표본

출처출처 shutterstock

한국 자장면과 중국 자장면이 어떻게 다른지 궁금하신 분들은 인천에서 직접 맛보실 수 있습니다. 


처음 자장면 요리가 한국으로 들어온 곳, 인천의 차이나타운에 '중국식 자장면'을 맛볼 수 있는 음식점이 아직도 많다고 합니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