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패션엔

재벌도 입는 청바지 뭐길래? 신세계 정용진 청바지핏 '관심폭발'

80,38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착용한 슬림한 스트레이트 핏과 자연스러운 워싱이 조화된 청바지가 화제의 패션 품목으로 급부상했다.

최근 활발한 SNS 활동으로 화제가 되고 있는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의 패션 스타일이 화제다. 

정 부회장은 지난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강원도의 한 파밭을 배경으로 피케 티셔츠와 청바지, 흰색 운동화를 입고 미소짓는 사진 한장을 공개했다. 

사진이 공개되자 슬림한 스트레이트 핏과 자연스러운 워싱이 조화된 정 부회장의 청바지가 화제의 패션 품목으로 급부상했다.

한 누리꾼이 "청바지 브랜드 좀 알 수 있을까요? 너무 예뻐요"라고 묻자 정 부회장은 "paige jeans입니다"라며 제품을 구매할 수 있는 공식 사이트 주소까지 남기는 친절함을 보였기 때문이다. 

이 게시물은 현재 ‘좋아요’ 2만6000개를 넘기며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사진=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사진=정용진 부회장 인스타그램

지난해 인스타그램 계정을 개설한 정 부회장은 현재 35만명 팔로워를 바탕으로 자신의 소소한 일상뿐만 아니라 기업 홍보 아이템을 올리며 네티즌들과 친근감 있게 소통하고 있다.

정 부회장이 착용한 청바지는 미국 데님 브랜드 '페이지 진'(paige jeans)'으로 지난 2004년 피팅 모델인 페이지 아담스 겔러가 만든 프리미엄 데님 브랜드로 한화 20~30만원선이다. 현재 미국 홈페이지나 해외 온라인 편집샵 등을 통해서만 구입할 수 있다.

한편 누리꾼들은 정부회장의 청바지 패션에 대해 “재벌이 생각보다 검소하다”는 반응을 쏟아내고 있다. 

한 누리꾼은 “정부회장 정도면 장인이 한땀 한땀 손으로 만든 수백만원짜리 옷 입을 거라 생각했다는데 생각보다 비싼 브랜드가 아니다”라는 댓글을 달았고, “소통왕”, “아 신기해. 댓글도 달아주고”라며 소통을 신기해하는 누리꾼들의 반응도 잇따랐다.

↑사진 = '페이지 진' 공식 홈페이지 캡처

패션엔 권승주 기자 
fashionn@fashionn.com


 

해시태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