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패션엔

‘남편한테 김희선이’ 류현경, 멋스러운 체크 코트 어디꺼?

숲(SOUP), 체크 맥시 코트와 브이넥 니트로 센스 있는 겨울룩 연출

9,19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배우 류현경과 오정세가 베테랑 부부 케미를 선보이며 새해를 장식했다. 

지난 1일 방송된 tvN ‘드라마 스테이지 2020’ 여섯 번째 이야기 ‘남편한테 김희선이 생겼어요’에서는 남편이 김희선과 바람을 피운다고 의심하게 된 아내가 맞바람 작전을 펼치는 이야기가 그려졌다. 

류현경과 오정세는 결혼 8년차 부부 최소해, 김진묵 역을 맡아 권태기 부부의 모습을 실감나게 담아냈다.

권태기에 위기를 느낀 진묵은 상담사를 찾았고, 해결책으로 휴대전화 속 소해 이름을 ‘김희선’으로 저장하다는 조언을 얻는다. 이 방법은 진묵에게 통했지만 소해에게는 오해를 심어주게 된다. 

소해는 맞바람을 결심하지만 새로운 인연을 만나기는 어려웠고 딸 환희(홍제이) 생각에 정신이 번쩍 든다. 거듭된 오해로 깊어진 감정의 골에 둘은 이혼을 결심하게 된다. 

환희는 이 모든 게 배우 김희선으로부터 갈등이 시작됐다고 착각해 그녀를 직접 찾기 위해 길을 나선다. 결국 부부는 환희를 찾는 과정에서 서로에 대한 오해를 풀고, 해피엔딩을 맞이한다. 특히 실제 배우 김희선이 깜짝 출연해 더욱 화제를 모았다.

극 중 현실 아내 연기를 선보인 류현경이 착용한 코트와 니트는 로맨틱 페미닌 영캐주얼 브랜드 「숲(SOUP)」의 제품으로 알려졌다. 

차분한 체크 패턴의 맥시 코트로 멋스러우며, 롱 스커트나 와이드 팬츠와 매치해 여유로운 핏을 연출하거나 데님 팬츠와도 잘 어울린다. 

니트는 브이넥 라인의 배색과 레터링 디테일로 포인트를 더했으며, 뒷면의 체크 패턴 믹스로 유니크하고 스타일리시한 룩이 연출왼다. 

한편, ‘드라마 스테이지 2020’는 CJ ENM의 신인 스토리텔러 지원사업 공모전에서 당선된 10개 작품으로 구성되는 단막극 프로그램으로, 매주 수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사진 = 류현경이 착용한 ‘숲(SOUP)’ 코트, 상품 바로가기>>

↑사진 = 류현경이 착용한 ‘숲(SOUP)’ 코트, 상품 바로가기>>

↑사진 = 류현경이 착용한 ‘숲(SOUP)’ 니트, 상품 바로가기>>

패션엔 이민지 기자 
fashionn@fashionn.com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