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패션엔

그레이·박재범, 세계 스타들과 나란히! 마이애미 달군 하이엔드 캐주얼룩

디올 옴므 2020 프리폴 컬렉션… 로고 셔츠, 실버 슈트로 힙한 스타일 ‘시선 집중’

2,13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AOMG의 그레이와 박재범이 힙한 무드로 마이애미를 뜨겁게 달궜다.


지난 3일(마이애미 현지시각) 미국 마이애미 루벨 뮤지엄에서 열린 「디올 옴므」 2020 프리폴 컬렉션에 참석한 두 사람은 각자의 개성이 묻어나는 룩으로 눈길을 사로 잡았다.


그레이는 로고 셔츠에 블랙 팬츠와 반 소매 재킷으로 위트를 더하고, 디올 이니셜 브로치로 특유의 분위기가 돋보이는 스타일에 방점을 찍었다.


반면 박재범은 은은한 광택과 유연한 실루엣이 화려한 실버 컬러의 슈트에 킴 존스가 「리모와(RIMOWA)」와의 협업으로 선보인 휴대용 알루미늄 케이스 백을 스니커즈와 함께 착용했다.

이날 컬렉션에는 그레이와 박재범 외에도 해외 유명 셀러브리티들이 다수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전 축구선수이자 뛰어난 패션감각으로 유명한 데이비드 베컴과 프로듀서 스위즈 비츠, 미국의 유명 래퍼 트래비스 스캇, 모델 케이트 모스, 킴 카다시안 등이 함께 했다.


한편,「디올 옴므」의 2020 프리폴 컬렉션은 자유에 찬사를 보내는 의미를 담은 쇼를 진행했다. 특히 다양한 개성을 지닌 독보적인 인물인 선 스투시를 초청, 그의 반문화 및 독창적인 서핑 세계가 결합된 그래피티 형식의 디올 로고와 새로운 프린트가 탄생했다.

↑사진 = 미국 프로듀서 스위즈 비츠, 그레이

↑사진 = 박재범, 디올 옴므 아티스틱 디렉터 킴 존스, 그레이

패션엔 이민지 기자
fashionn@fashionn.com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