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패션엔

메건 마클, 같은 옷 또 입었네! 센스있는 재활용 패션 10

102,46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메건 마클이 손윗 동서 케이트 미들턴처럼 같은 옷을 반복해서 입는 대중친화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메건 마클이 지금까지 입고 또 입은 재활용 패션 10을 소개한다.

↑사진 = 2018년 10월(좌)/ 2019년 9월(우) 착용한 블루 셔츠 원피스

미국 여배우 출신의 영국 왕세손비 메건 마클은 로얄 드레스 착장으로 스타일과 품위를 유지하지만, 같은 옷을 다시입는 대중친화적인 행보를 보이며 영국 국민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영국 왕실로 시집 온지 2년째, 해리 왕자와 공식 약혼을 발표한 순간부터 현대판 신데렐라로 불리게 된 메건 마클은 지난 5월 첫 왕자 출산으로 로얄 패밀리로서의 존재감은 더욱 더 확실해졌다.


메건 마클은 다른 로열 패밀리와 비교해 왕실 드레스 코드를 과감히 깬, 자신만의 스타일 방식을 당당하게 선보이며 왕실 패셔니스타로 화제를 모았다.


보통 셀러브리티들은 '단벌 숙녀'라는 이미지 때문에 한 번 입었던 옷은 다시 입지 않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메건 마클은 지나친 사치를 경계해야 하는 왕실을 대표하는 공인으로, 임신과 출산을 거치며 알뜰 주부로 거듭나고 있다.

↑사진 = 2018년 8월(좌)/ 2018년 10월(우) 착용한 패시네이터

손윗 동서 케이트 미들턴은 과거에 착용했던 의상을 새로운 스타일링으로 재활용하는 등 개념있는 옷입기를 실천하며 리사이클 패션을 실천하고 있다.


메건 마클 역시 지난 2018년 호주 로얄 투어, 2019년 남아공 로얄 투어에서 같은 옷을 반복해서 입는 개념있는 패션 스타일을 선보였다. 메건 마클이 지금까지 입고 또 입은 재활용 패션 10을 소개한다. 

1. 메건 마클은 지난 2018년 4월 로얄 알버트 홀에서 열린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92번째 생일을 축하하는 자리에 스텔라 매카트니의 세련된 네이비 케이프 드레스를 처음 입었다.

2. 몇 달 뒤인 2018년 10월에 열린 2018 시드니 인빅터스 게임 개막식에 참석한 메건 마클은 스텔라 맥카트니의 케이프 드레스를 다시 입었다.

3. 벨티드 트렌치-코트 드레스는 메건 마클이 가장 선호하는 룩 중 하나다. 지난 2018년 7월 메건 마클은 캐나다 디자이너 노니가 전개하는 '하우스 오브 노니'의 핑크 트렌치 드레스를 처음 입고 사우스뱅크 센터에서 열린 넬슨 만델라 100주년 전시회를 방문했다.

4. 매건 마클은 다음 해인 지난 10월 남아프리카공화국 로얄 투어 중 수도인 요하네스버그를 방문하는 동안 '하우스 오브 노니'의 트렌치 드레스를 다시 입었다.

5. 메건 마클은 지난 2018년 10월에 호주, 피지, 통가, 뉴질랜드를 해리 왕자와 로얄 투어하는 동안 디자이너 브랜드 베로니카 버어드의 블루 셔츠 드레스를 처음 입었다.

6. 메건 마클은 2019년 9월 남아프리카공화국 로얄 투어에서 해리 왕자와 케이프 타운의 디스트릭트 6 뮤지엄을 방문한 동안 블루 셔츠 드레스를 다시 입었다.

7. 새해를 맞아 첫 아이를 임신한 메건 마클은 올 1월에 영국 버켄헤드에 있는 해밀턴 광장을 방문하기 위해 아릿지아의 보라색 바바톤 맥스웰 드레스를 선택했다.

8. 메건 마클은 지난 10월 로얄 알버트 홀에서 열린 '원 영 월드 서밋' 개막식에 참석하는 동안 이 아름다운 보라색의 앗지리아 미디 드레스를 다시 입었다.

9. 메건 마클은 2018년 10월 호주, 피지, 통가, 뉴질랜드 로얄 투어 중 시드니에 있는 본디 해변을 방문하는 동안 호주 출신 디자이너 브랜드 마틴 그랜트의 캐주얼한 스트라이프 맥시 드레스를 입었다.

10. 메건 마클은 지난 9월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타운으로 로얄 투어하는 하는 동안 영국 고등 판무관 저를 방문하면서 마틴 그랜트의 맥시 드레스를 다시 입었다. 때문에 메건의 남아프리카 로얄 투어는 다시입기 패션의 모든 것을 보여주었다.

11. 메건 마클은 2018년 8월 해리 왕자의 절친인 찰리 반 스트라우벤지의 결혼식에 필립 트레이시의 맞춤 블랙 모자를 쓰고 등장해 우아미를 과시했다.

12. 두 달 뒤인 2018년 10월 호주로 로얄 투어를 떠난 메건 마클은 하이드 공원에서 열린 안작 전쟁기념관 증축을 위한 기공식에서 세련된 필립 트레이시의 모자를 다시 착용했다.

패션엔 유재부 기자
fashionn@fashionn.com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