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패션엔

수지, 정원에 등장한 여신! 화려한 프린트 맥시 드레스룩

디올 2020 봄/여름 컬렉션 참석… 화려한 패턴 맥시 드레스룩 ‘여신 비주얼’

55,46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가수 겸 배우 수지가 정원 공간 속 여신과도 같은 자태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난 24일(현지시각) 프랑스 파리 롱샴 경마장에서 「디올」 2020 봄/여름 컬렉션이 열렸다.


컬렉션에는 한국을 대표해 참석한 수지를 비롯해 제니퍼 로렌스와 줄리안 무어, 모니카 벨루치, 이자벨 위페르, 안젤라 베이비, 나탈리아 다이어 등이 함께 했다.

이날 수지는 화려한 패턴이 장식된 왁스 프린트 패브릭의 롱 드레스를 착용하고, 싱그러운 그린 컬러의 레이디 디올 백을 들어 여신같은 모습을 자랑했다.


여기에 하이 주얼리 네크리스와 링 등 다양한 액세서리를 레이어드한 섬세한 스타일링으로 우아한 룩을 완성했다.


한편, 이번 컬렉션은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Maria Grazia Chiuri)가 크리스챤 디올의 여동생인 카트린느 디올이 사랑했던 정원의 꽃밭에서 찍힌 그녀의 사진을 테마로 진행됐다.


패션쇼의 무대는 식물학자와 정원사, 도시 조경가들로 구성된 단체인 콜로코(Coloco)와의 협업에 의해 장식됐으며, 패션쇼에 사용된 나무들은 숲 발전을 위한 장기 프로젝트에 사용될 예정이다.

↑사진 =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 수지

↑사진 = 줄리안 무어, 수지

↑사진 = 모니카 벨루치, 레티샤 카스타, 수지

패션엔 이민지 기자
fashionn@fashionn.com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