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패션엔

킴 카다시안, 보정 속옷 '기모노' 출시...일본인들 부글부글

188,63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킴 카다시안이 일본 전통의상 명칭을 뜻하는 '기모노'를 속옷 브랜드로 출시해 일본인들이 문화 찬탈이라며 부글부글 끓고 있다.

미국의 TV 리얼리티 스타이자 기업가인 킴 카다시안이 속옷 브랜드 '기모노'를 출시, 일본 누리꾼들이 분노했다. 

카다시안은 25일(현지시간) 교정용 속옷 브랜드 '기모노 인티메이츠(Kimono Intimates)'를 출시했다. 

캄다시안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내 피부 톤과 맞는 교정 속옷을 찾기가 좀처럼 힘들었는데 이제 그 해결책을 내놓는다. 일하는 여성들을 위한 언더웨어 솔루션으로 1년동안 준비한 개발했으며 여성의 체형과 굴곡을 강조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일본 전통의상 명칭을 뜻하는 '기모노'를 속옷 브랜드명으로 사용한 것을 두고 일본 누리꾼들은 문화 찬탈이라며 비판하고 있다. 또한 일본 문화에 대한 경의가 없다. 일본 전통복식을 무시했다는 비난이 쇄도하며 물의를 빚고 있다. 

소셜미디어에서는 기모노 이름을 지키기 위한 반(反) 카다시안 운동도 벌어지고 있다. 일본인들은 해시태그(#)에 '킴 오노(KimOhNo, 킴 그만해)'를 붙인 게시물을 포함 "킴 카다시안을 좋아하지만 속옷 브랜드명으로 기모노 이외의 이름을 골라야 한다" "일본 정부는 카다시안을 상대로 항의를 해야 한다"는 비판의 글이 확대되고 있다.

한때 일본인들 옷장에서 기준이 되었던 기모노는 현재 성년식, 약혼, 결혼, 졸업을 축하할 때 입는 전통의상으로 주로 여성들이 착용하고 있다. 

세일라 클리프 일본 주몬지 여대 교수는 B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내가 브래지어를 만들고 '사리'(인도 여성 옷)라 이름 짓는다면 어떤 사람들은 불편해 했을 것이다. 업신여긴다고 할 수 있다"면서 "기모노는 일본 정체성의 표현이다. 킴 카다시안이 함부로 할 단어가 아니다"고 말했다. 

'기모노'는 XXS에서 4XL까지 폭넓은 사이즈와 9가지 컬러로 구성된 '솔루션웨어'로 속옷, 브래지어, 보디슈트, 그리고 다양한 누드 색조로 된 비대칭 쇼츠로 구성되어 있다.

사진= 일본 전통의상 '기모노'

이에대해 기모노 전문가들은 보정속옷과 정반대의 특징을 가진 기모노와 같은 명칭을 사용하는 것은 아이러니라고 말했다. 

킴 카다시안측은 아직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으며 '기모노' 속옷 브랜드 출시에 앞서 지난해 미국에서 '기모노 바디', '기모노 월드' 등의 단어에 대한 상표 등록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일본의 전통 의상 기모노를 보정 속옷 브랜드명으로 사용한 것이 킴 카다시안의 악의없는 처사라 해도 기모노가 뜻하는 일본 전통복식과 연관성이 없고, 전세계 소비자에게 혼선을 주지 않기 위해서라도 브랜드명을 바꾸어야 하지 않을까 한다.
패션엔 유재부 기자 
fashionn@fashionn.com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