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패션엔

'플러스 모델' 애슐리 그레이엄, 날씬해진 몸매 네티즌 '격분'

626,47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세계적인 플러스 사이즈 모델 애슐리 그레이엄이 런웨이에서 네온 니트 드레스룩으로 섹시미를 과시했지만 팔로워들은 격분했다. 너무 살을 많이 빼 플러스 사이즈 모델을 대표하지 않는다고 비난했다.

대표적인 플러스 사이즈 모델 애슐리 그레이엄은 몸에 딱 붙는 관능적인 네온 니트 드레스를 입고 보그 매거진의 '포스 오브 패션 컨퍼런스'에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이 스웨터 드레스는 지난 9월 네팔계 디자이너 프라발 그룽이 2019 봄/여름 컬렉션에서 선보인 따끈따끈한 신상이다. 따라서 이 스웨터 드레스를 구입할 수는 없지만 내년 봄 팝 컬러 트렌드를 미리 살짝 엿볼 수 있다. 

애슐리 그레이엄은 무지개 빛 네온 니트 드레스룩으로 섹시미를 과시했지만 다이어트로 살을 뺀 그녀의 날씬해 보이는 그녀의 모습에 팔로워들은 격분했다. 

미국에서 처음 시작된 '바디 포지티브(Body Positive)' 즉 자신의 몸을 있는 그대로 사랑하고 가꾸자는 자기 몸 긍정주의 운동이 확산되면서 애슐리 그레이엄은 플러스 사이즈 모델을 대표하며 유명세를 탔다.

↑사진 = 2019 봄/여름 프로발 그룽 컬렉션에서 선보인 네온 니트 드레스룩

그러나 팔로워들은 그녀가 유명세를 타면서 다이어트를 통해 너무 살을 많이 빼 이제 더 이상 플러스 사이즈 모델을 대표하지 않는다고 비난하고 나섰다. 

애슐리 그레이엄이 인스타그램 계정에 네온 니트 드레스를 입은 사진을 자랑스럽게 올렸지만 이를 본 팬들은 즉시 너무 많은 체중 감량을 했다고 비난의 글을 올렸다. 

프로발 그룽의 딱 붙는 니트 드레스를 입고 날씬해 보이는 애슐리 그레이엄의 몸매에 격분한 5,500명의 팔로워들이 댓글을 올렸다.

 '너무 말라가고 있다' '더이상 나를 대표하지 마세요' '더이상 플러스 사이즈에 대한 자부심을 갖고 있지 않나요?'라는 라는 비판과 함께 '건강하고 적당하다'는 긍정론이 맞섰다.

한 유저는 "말랐다고? 그녀는 여전히 곡선미가 있고 아름답다. 정말 그녀를 지지한다면 그녀의 허리 사이즈 혹은 태그가 아닌 그녀의 행복을 지지해야 한다"는 글을 올렸다. 

또다른 팬은 "살을 뺀 그녀에 대한 비난을 멈추어야 한다. 어쨌든 그녀는 여전히 놀랍고 아름다워 보인다"는 글을 올렸다. 이에 대해 애슐리 그레이엄은 그 반발을 무시하고 비키니 차림을 포함한 자신의 사진을 계속 게재했다. 

한편 포스 오브 패션 컨퍼런스 행사에 패널로 나선 애슐리 그레이엄는 자신이 직면하고 있는 패션 산업 도전에 대해 말했다.

그녀는 "패션 업계에는 여전히 살찐 몸매의 여성에 대한 저항과 형식주의가 존재하고 있다. 사람들은 나에게 '너는 살을 뺘야해' 혹은 '옷이 네게 맞지 않아. 그래서 우리는 너를 따라하지 않아'라고 말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지금 당장 다이어트를 하라는 요구가 많았지만 이 모든 것이 나의 일부분이다. 나는 스스로 몸매 활동주의자로 편견과 저항에 맞서 열심히 싸우고 있다. 최근들어 런웨이에 많은 흑인,빅사이즈, 트랜스젠더, 히잡 모델 등 다양성을 수용하는 움직임이 확대되고 있다"고 인스타그램으로 공유했다.

패션엔 유재부 기자 
fashionn@fashionn.com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