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패션엔

폭염에 대처하는 남성들의 '롱팬츠vs숏팬츠' 연출법

지이크 파렌하이트, 멋과 쾌적함 살리는 시원한 여름 팬츠 스타일링 팁 제안

1,66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연일 폭염이 지속되는 가운데 시원한 여름 패션을 고민하는 남성들이 많다. 이때 소재, 컬러 등을 고려해 팬츠 선택을 잘 하면 쾌적함과 멋을 동시에 챙길 수 있다. 

신원(부회장 박정빈)의 남성복 「지이크 파렌하이트」는 폭염에도 시원한 느낌을 가져다 줄 수 있는 남자 여름 팬츠 스타일 연출법을 소개한다. 

▶ 컬러와 소재로 시원하게 ‘롱팬츠’ 스타일

화이트 컬러의 롱팬츠는 시각적으로 시원해 보이는 느낌을 가져다 준다. 

특히 시원한데다 잘 늘어나기까지 하는 스트레치 원단으로 제작된 「지이크 파렌하이트」 롱팬츠는 일반 데님 소재보다 얇고 가벼워 한 여름에도 쾌적하게 착용하기 좋은 아이템. 또 부분적으로 데미지 디자인이 가미돼 스타일리시한 멋까지 한층 올려준다. 

여기에 스트라이프 셔츠를 활용해 댄디한 무드를 연출해보자. 네이비 컬러 스트라이프 패턴의 셔츠는 훈훈하면서 패셔너블한 이미지를 자아낸다. 

이와 함께 PVC 소재의 X-RAY 클러치백을 들어주면 트렌디한 느낌이 가미된다. 마지막으로 화이트 레더 스니커즈를 매치하면 남성들의 여름 팬츠 스타일링이 완성된다. 

▶ 남자 여름 필수품 ‘숏팬츠’ 스타일

최근 쿨 비즈룩이 대중화 되면서 숏팬츠의 활용도 또한 높아지고 있는 추세다. 네이비 컬러에 깔끔한 디자인이 눈에 띄는 「지이크 파렌하이트」 숏팬츠는 무심한 듯 세련된 분위기를 선사한다. 

또 스트레치 소재의 와플 조직으로 단정함과 동시에 쾌적한 느낌을 선사해 활용도가 높다. 

네이비 컬러의 깔끔한 숏팬츠를 선택했다면 이와 어울리는 아이템을 매치해 훈훈한 캐주얼룩을 연출하는 것도 좋다. 

밝은 그레이 톤 바디의 린넨 셔츠는 통기성이 좋아 시원함과 정갈함을 연출하기 좋은 아이템. 마무리로 블랙 스퀘어 시계와 레더 스트랩 샌들을 함께하면 숏팬츠를 활용한 군더더기 없는 남성들의 여름 스타일링을 연출할 수 있다. 

「지이크 파렌하이트」 관계자는 “무더위가 지속되면서 시원한 소재, 컬러 등을 고려한 팬츠들이 대거 출시되고 있다”며 “롱팬츠를 활용할 땐 샌들, 숏팬츠에는 로퍼나 스니커즈를 착용하면 한층 댄디하면서 패셔너블한 느낌을 연출할 수 있다”고 말했다. 


패션엔 유재부 기자 
fashionn@fashionn.com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