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알려줌 ALZi Media

노잼이라 생각한 블랙팬서가 대박 난 이유는 무엇인가?

[팬질 투고] ‘아이언맨’ 보다 일찍 철든 영웅, ‘블랙 팬서’ by 영화읽어주는남자 | 영화, 블랙팬서 (Black Panther, 2018)

49,07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하트 세레나데

글 : 영화읽어주는남자

전문가 평과 비교해 관객의 호불호가 갈리고 있는 <블랙 팬서>. 노잼이라는 관객들의 평도 이해가 됩니다.

이번 영화는 최근의 마블 시리즈 치고는 유머 코드가 줄었는데요. 그리고 다른 영웅의 액션보다 색다른 점도 없고 화려하지도 않습니다.

아이언 맨의 공중 활강, 스파이더맨의 거미줄 이동, 토르의 초인적인 힘, 닥터 스트레인지의 마법과 비교하면 블랙 팬서는 단조로운데요. 몸과 몸이 부딪히는 ‘전사’의 액션이 주를 이루고 이 단순함을 해결하기 위해 차량 등의 탈 것을 이용하지만, 광안대교의 화려함보다 눈을 즐겁게 하지 못했습니다.

그런데, 이런 ‘노잼’ 덕에 영화의 퀄리티는 더 좋아졌는데요. <블랙 팬서>는 볼거리를 줄이고 영화적 완성도를 끌어올렸습니다.

몇 가지 파격적인 시도가 눈에 띄는데요.

가장 인상적인 건 영웅의 피부색입니다.
<블랙 팬서>는 ‘와칸다’라는 제삼 세계의 국왕 티찰라의 시점으로 세상을 바라보는데요. 단순히 흑인 캐릭터들이 출연하는 이야기가 아닌 그들의 눈으로 그들의 땅에서 이야기를 전개했습니다. 이런 시선을 통해 억압당하는 흑인과 아프리카의 자원 문제 등을 새로운 관점에서 보게 하는데요.

특히, 티찰라와 킬몽거가 보이는 관점의 차이가 흥미롭습니다.

제3세계의 권력자로서 흑인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것인지에 관한 두 사람의 대립은 팽팽하게 진행되는데요. 그들의 선택에 옳고 그름을 말하는 건, 꽤 복잡하고 민감한 문제입니다.

여기에 현재 국제 정세에 관한 비판과 풍자도 빠지지 않는데요.
“혼란스러운 국제 관계 속에 어리석은 자는 장벽을 쌓는다”는 대사는 트럼프의 인종 정책을 꼬집는 말로 볼 수 있습니다.

그 외에도 <블랙 팬서>의 인물들은 ‘망할 미국’이라는 대사를 노골적으로 쓰며 적극적인 의사 표현을 하는데요.

이야기 내적으로 <블랙 팬서>는 <라이언 킹>과 『햄릿』 등의 명작을 떠올리게 할 만큼 오락 영화의 한계를 깨는 시도를 했습니다.

왕위를 두고 시작된 비극이 확장되어 티찰라와 킬몽거의 정치관이 대립하는 순간에 이르렀을 때 영화는 관객을 고민하게 하는데요. 무엇이 옳은지 쉽게 답을 내릴 수 없는 상황을 던져줍니다.

기존 마블 영화의 선과 악이 뚜렷했다면 <블랙 팬서>는 적대자에게 공감할 여지를 주는데요. 관객의 고민을 유도하는 깊은 영화입니다.

더불어 <블랙 팬서>는 다른 마블 히어로의 초창기 모습보다 성숙한 모습을 보여주는데요. 대개 마블 시리즈 첫 편의 영웅은 능력을 얻고 강해집니다. 그러다 세 번째 편에 가서야 자신의 힘에 관해 고민하고 성찰하다 성숙한 영웅이 되는데요. 이런 시리즈의 구도를 <블랙 팬서>는 깹니다. 그는 이미 시리즈 첫 편부터 성숙한 영웅이 된 듯한데요.

티찰라는 이미 능력을 얻고 그 능력을 다룰 줄 아는 상태로 등장합니다. 그리고 능력이 없는 상태로 싸우며, 자신의 힘에 대해 성찰하는 과정도 가지는데요. 그러다 더 강해지고 자신이 가야 할 길을 명확히 정합니다. 가면과 묠니르를 잃은 ‘아이언 맨’과 ‘토르’가 세 번째 시리즈에서 할 법한 고민을 첫 편에 모두 한 셈인데요. 블랙 팬서는 철이 너무도 빨리 든 영웅입니다.

마블의 1세대 영웅들이 퇴장하고 있는데요. 이 시점에 그들은 <블랙 팬서>를 통해 더 깊고 숙성된 이야기를 준비하고 있음을 보여줬습니다. 이제 마블 스튜디오는 오락 그 이상의 영화를 추구하고 있는 듯한데요. 스펙터클 등의 볼거리뿐만 아니라 영화적 성장을 시도하고 있다는 점에서 놀랍고 또 반갑습니다. 마블 스튜디오는 더 좋은 영화를 내놓고 있고, 그래서 여전히 마블의 시대가 진행 중이라는 걸 목격할 수 있는 시간이었는데요.

마블 팬과 관객의 눈은 이제 <어벤져스: 인피니티워>로 향합니다. 마블 스튜디오의 세계관을 집대성하고 마블의 1세대 영웅들의 끝과 새로운 세대의 시작을 알릴 예정인데요.

이번에는 무엇을 목격할 수 있을까? 기대됩니다.

오케이 굳

본문 내용은 아래 페이스북 영상, 또는 

위에 유튜브 영상으로 감상할 수 있습니다.

페북 구독 부탁드려요~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