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마동석 시네마틱 유니버스'의 마지막 불꽃?

[영화 보고 알려줌] 성난황소 (Unstoppable, 2018)
제이지 벌벌
영화 <성난황소>에 대한
저희의 평은 "보지마!"입니다.
왜 "보지마"를 선택했는지 지금부터
스포일러가 포함된 리뷰로 알려드릴게요. 

"보지마"를 선택했지만 <성난황소>는 관객의 시선에 따라 장단점이 매우 선명한 작품이었습니다. <성난황소>란 제목처럼 우직하게 앞으로 나아가는 마동석의 액션과 그러는 동안 시원하게 터지는 타격감은 올해 개봉한 그의 필모그래피 중 최고였죠.

이는, <부산행> 때부터 오랜 기간 마동석과 합을 맞춘 허명행 무술감독의 액션 연출과 미술팀의 공로 덕분인데, 도박장부터, '기태'(김성오)의 아지트, 그리고 마지막 고가도로 시퀀스 등 액션의 감정을 극대화해주는 드라마틱 공간 설계와 이러한 특성을 적극적으로 활용한 액션 시퀀스들이 <성난황소>를 웰메이드 액션 영화로 보여지게 만들었습니다.

그때문에 이러한 장르나 마동석표 코미디를 좋아하는 관객이라면, 이번 영화는 충분히 만족스러운 작품이었을 텐데요. 하지만 <성난황소>는 호평보다 혹평할 거리가 많은 작품이었고, 지금부터, 그 아쉬움의 이유를 자세히 알려드리겠습니다.

최근 마동석이 등장하는 영화들은 '그가 기획에 참여한 영화'와 '그가 캐스팅된 영화'로 나뉘고 있습니다. 그런데 흥미로운 점은, 그의 초기 기획작품인 <범죄도시>를 제외하면, 대부분의 흥행대박작품은 그가 캐스팅된 작품(<신과함께-인과 연>, <부산행> 등)들에서 나왔다는 것이며, 특히나 2018년에 연달아 개봉한 그의 기획작품(<챔피언>, <원더풀 고스트>, <동네사람들>)들은 처참한 흥행성적을 기록 중입니다. 왜 이런 차이가 발생한 것일까요?

1. 빠르게 소모되고 있는 마동석 캐릭터
최근 개봉한 마동석의 기획 영화들은 '마동석 시네마틱 유니버스'(MCU)라 불릴 정도로, 마동석이 작품마다 비슷한 캐릭터로 유사한 상황에 처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는 운동선수(<챔피언> 팔씨름 선수)이거나 체육인으로 활동한 경험(<원더풀 고스트> 유도 관장, <동네사람들> 체육 교사)이 있는 인물이며, 여성과 아이를 보호하겠다는 의지가 강하고(<동네사람들>, <성난황소> 등) 악한 남성 캐릭터(<신과함께-인과 연>, <성난황소> 등)를 상큼하게 맨주먹으로 응징하죠.

이러한 공통점 때문에, "캐릭터의 자기 소비가 한계에 이르렀다"는 말까지 듣게된 마동석! 하지만 이를 극복하기 위한 그의 선택은 '마동석 영화'의 가치를 최악으로 이끌고 있는데요.

나머지 전체 내용은 아래 동영상으로 확인해 주세요~

위로해요
페북 구독도 부탁드려요~

해시태그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뉴스에이드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