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 서비스 미제공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알려줌 ALZi Media

'슬램덩크' 세대가 보면 추억에 쏙 빠질 넷플릭스 작품

[넷플릭스 오리지널 알려줌] 다큐멘터리 <마이클 조던: 더 라스트 댄스>

462 읽음
댓글 서비스 미제공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하이파이브!
글 : 양미르 에디터

"인간 마이클 조던을 보여주는 것에 가장 집중했다. 많은 사람이 그를 마치 조각상과 같은 존재로 받아들이고 있는데, 그 조각상의 받침대를 허물어 한 인간으로서 그를 담는 것이 제 목표였다. 내 앞에 앉아있는 이 한 사람을 대중이 더 잘 이해하고 알 수 있게 하고 싶었다. 제가 스포츠를 사랑하는 이유는 사람과 사람을 이어주기 때문이다. 한국을 가본 적은 없지만, 한국 친구들이 있어서, 우리가 모두 같은 마음으로 삶을 살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 한국 시청자분들께도 감사하다고 전하고 싶고 모두 안전하시기를 바란다." - 제이슨 헤히르 <마이클 조던: 더 라스트 댄스> 감독

'농구황제' 마이클 조던과 '불스 왕국'이라 불렸던 1990년대 '시카고 불스'의 화려했던 전성기를 담고 있는 10부작 다큐멘터리 <마이클 조던: 더 라스트 댄스>가 최근 넷플릭스를 통해 모든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마이클 조던이 가장 빛났던 NBA 1997~1998시즌을 밀착 취재한 스포츠 채널 ESPN이 500여 시간의 미공개 영상을 바탕으로 제작된 다큐멘터리로, '코로나19'가 강타한 미국에서 1화 평균 시청자 630만 명, 2화 평균 시청자 580만 명을 기록하며 ESPN 다큐멘터리 사상 최고 시청자 기록을 달성했다. 또한, 로튼 토마토 전문가 지수 신선도도 96%를 기록, 프래쉬 인증 마크를 달며, 그 진가를 인정받았다.

출처다큐멘터리 <마이클 조던: 더 라스트 댄스> ⓒ 넷플릭스

작품은 당시 5번째 우승을 차지했던 시카고 불스의 NBA 1997~1998프리시즌과 함께 시작된다. 1996~1997시즌 파이널에서 극적인 경기를 펼치며 우승했던 시카고 불스는 핵심 멤버인 스코티 피펜과 데니스 로드먼 없이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맥도날드 챔피언십에 참가한다.

마이클 조던의 천재적인 활약이 시카고 불스를 우승으로 이끌었지만, 시즌의 시작은 순탄치 못했다. 시카고 불스의 단장 제리 크라우스와 필 잭슨 감독 간의 갈등은 깊어지고, 리그 내 최고의 선수 중 하나이지만 제대로 금전적인 보상을 받지 못했던 스코티 피펜과 극심한 감정의 골이 생기면서 벌어진 위기까지 가감 없이 담아냈다.

이어 이야기는 시카고 불스의 비하인드 스토리 외에도 마이클 조던의 천재성이 시작된 노스캐롤라이나 대학 시절과 프로 루키 시즌 활약상과 그가 경쟁심과 투지를 키울 수 있던 어린 시절 또한 함께 전했다.

3화와 4화에서는 스코티 피펜의 미뤄왔던 수술로 인해 시즌 초반 팀 전력에서 빠지면서, 시카고 불스가 흔들리게 되자, 마이클 조던의 새로운 조력자가 된 악동 데니스 로드먼의 이야기를 소개했다.

데니스 로드먼은 리그 최고의 리바운더이자 수비수답게 궂은일을 도맡아 하며 마이클 조던을 든든하게 뒷받침했다. 하지만 데니스 로드먼은 한때 마이클 조던을 지옥과 같은 시간에 빠뜨렸던 디트로이트 피스턴스의 주축 선수이기도 하다.

거친 플레이로 악명 높았던 '배드 보이스' 디트로이트 피스턴스는 두 시즌 연속으로 마이클 조던과 시카고 불스를 낙담시켰다. 하지만 직접 몸으로 부딪치고 싸우며 얻은 교훈과 필 잭슨 감독의 전략이 만나 시카고 불스는 한층 강해졌고, 결국, 1990~1991시즌 동부 컨퍼런스 파이널에서 디트로이트 피스턴스를 꺾고 챔피언을 차지한다.

시카고 불스는 여기에서 멈추지 않고 '뉴 MJ' 마이클 조던의 활약에 힘입어, '올드 MJ' 매직 존슨이 이끄는 LA 레이커스 또한 꺾으며, 첫 우승을 일궈냈다.

이 에피소드에서 마이클 조던과 스코티 피펜 뿐만 아니라 존 팩슨, BJ 암스트롱, 호러스 그랜트 등 당시 우승을 이끈 주역들과 이들을 상대했던 디트로이트 피스턴스의 아이재이아 토마스, 존 샐리 그리고 LA 레이커스의 매직 존슨의 인터뷰를 통해 당시 이야기를 전한다. 특히 통제 불능의 데니스 로드먼이 시카고 불스에 완벽히 적응해 함께 승리했던 이야기와 시즌 중간에 갑자기 48시간 동안 라스베이거스로 휴가를 떠났던 에피소드가 공개됐다.

5~6화에서는 '에어 조던'의 탄생에 얽힌 이야기와 함께 시작한다. 촉망받는 루키였던 마이클 조던은 '에어 조던'으로 선풍적인 인기를 구가하며 미국 패션과 문화의 아이콘으로 등극했다. 가수 겸 배우 저스틴 팀버레이크와 래퍼 나스가 당시 파급력을 전했다.

이어 1991~1992시즌 파이널에서, 시카고 불스는 클라이드 드렉슬러를 앞세운 포틀랜드 트레일 블레이저스를 꺾고 2년 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특히 마이클 조던은 당시 최고의 가드 중 한 명으로 꼽혔던 클라이드 드렉슬러와의 비교를 거부하며 1차전 전반에만 3점 슛 6개를 비롯 총 35득점을 기록, 2년 연속 MVP를 차지하며 압도적인 위력을 입증했다.

또한, '드림팀'이라고 불렸던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 미국 남자 농구 대표팀의 이야기도 소개됐다. 마이클 조던은 래리 버드, 매직 존슨, 찰스 바클리, 칼 멀론 등 리그 최고의 선수들만 모인 역대 최고의 대표팀으로 평가받는 '드림팀'에서도 돋보였고, 크로아티아를 상대로 승리를 거두며 금메달을 획득했다.

올림픽 이후 마이클 조던은 '비 라이크 마이크(마이클 조던처럼 되어라)' 시대를 열며 글로벌 슈퍼스타로 급부상했다. 그리고 도박 의혹 등 계속되는 흠집 내기에도 불구하고 패트릭 유잉의 뉴욕 닉스와 찰스 바클리의 피닉스 선스의 거센 도전을 저지하며, 리그 역사상 세 번째로 3연패를 일궈냈다.

한편, 마이클 조던의 절친한 친구이자, 차세대 마이클 조던으로 불렸으며, 최근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코비 브라이언트의 루키 시절 모습과 그가 직접 전하는 마이클 조던과의 일화 또한 공개되어 농구 팬들을 더욱 열광하게 했다.

7, 8화는 1993년, 3연패를 달성한 마이클 조던이 평생의 친구와도 같던 아버지 제임스 조던이 살해되는 비극을 겪으며, 농구에 대한 흥미를 잃고 야구에 도전했던 이야기로 시작한다. 아버지를 잃은 충격이 채 가시기도 전에 아버지의 죽음에 대한 언론의 추측 보도에 지쳐버린 마이클 조던은 농구계를 떠나기로 했다.

은퇴 후 어린 시절 꿈이었던 야구 선수로 전향한 마이클 조던은 야구를 통해 아버지가 없는 삶에 적응하고 앞으로 나아갈 원동력을 얻었다. 한편, 시카고 불스는 9년간 팀의 기둥이었던 마이클 조던의 부재 속에 스코티 피펜과 토니 쿠코치 등을 주축으로 모두가 힘을 합쳐 승수를 쌓아갔다.

하지만 황제 마이클 조던의 빈자리는 여전히 크기만 했다. 결국, 마이클 조던은 시카고 불스에 힘을 보태기 위해 다시 돌아오지만, 팀은 결승 진출에 실패한다. 그는 팀과 팬들을 향한 의무감과 타고난 승리욕으로 여름 내내 리그 최고의 선수들과 겨루며 예전의 실력을 되찾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했다.

한층 더 위력적으로 돌아온 그와 함께 시카고 불스는 1995~1996시즌에만 72승 10패를 기록하며, 리그 역사상 최고의 농구팀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마이클 조던은 1995~1996시즌 파이널에서 '글러브' 게리 페이턴을 앞세운 시애틀 슈퍼소닉스에 고전하는 듯했지만, 아버지의 날에 드라마틱하게 승리하며 '농구 황제'의 자리는 더욱 견고해졌다.

해당 에피소드에서는 당시 경기 모습과 호러스 그랜트, 게리 페이턴 등 마이클 조던을 상대했던 선수들의 인터뷰로 당시 상황을 생생히 전한다.

9, 10화는 1996~1997시즌 파이널에서 유타 재즈와 맞붙었던 시카고 불스의 모습이 담겼다. 칼 멀론이 그해 MVP를 수상한 것이 큰 자극이 되었다는 마이클 조던은 유타 재즈를 상대로 최고의 활약을 선보이며 1, 2차전을 연달아 승리했다.

하지만 칼 멀론과 존 스톡턴의 환상적인 콤비에게 3, 4차전을 내주며 마이클 조던과 시카고 불스의 간담이 서늘해지기도 했다. 시리즈의 향방에 가장 중요했던 5차전, '독감 경기'로 유명했지만 실제로는 '식중독 경기'였던 경기에서 마이클 조던은 최악의 몸 상태임에도 불구하고 48분 중 44분을 출전, 38득점을 기록하며 세계 최고라는 것을 증명했다.

파죽지세의 시카고 불스는 6차전에서 환상적인 위닝샷을 꽂아 넣은 스티브 커와 포스트시즌 역대 최다 득점 기록을 갈아치운 마이클 조던의 맹활약으로 2년 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이어 다큐멘터리는 두 번째 3연패 도전에 나선 시카고 불스의 모습을 보여준다.

1997~1998시즌 동부 콘퍼런스 파이널에서 인디애나 페이서스와 맞붙은 시카고 불스는 레지 밀러, 제일런 로즈, 릭 스미츠 등의 거친 공격에 벼랑 끝까지 내몰린다. 하지만 시카고 불스는 챔피언 DNA를 발휘하며 7차전까지 가는 접전 끝에 인디애나 페이서스를 꺾고 파이널에서 한층 더 강해진 유타 재즈와 만났다.

시카고 불스는 데니스 로드먼이 3차전 직후 팀을 이탈, 돌발 행동을 하고 주축 선수 스코티 피펜이 허리 부상으로 가장 중요한 6차전을 온전히 뛰지 못하는 등 악재에 시달리며 우승을 향한 도전을 힘겹게 이어갔다.

우승까지 단 1승을 앞둔 시카고 불스는 6차전에서도 거세게 반격하는 유타 재즈와 계속해서 엎치락뒤치락하는 경기를 펼쳤지만, 한때 은퇴 중이던 자신을 도발했던 브라이언 러셀을 상대로 마이클 조던이 결정적인 스틸과 점프슛을 성공시키며 여섯 번째 우승이자 두 번째 3연패를 달성한다. 마이클 조던은 또 한 번 파이널 MVP를 수상하며, 농구 역사상 최고의 선수임을 다시 입증했다.

작품을 연출한 스포츠 다큐멘터리 분야의 베테랑 감독, 제이슨 헤히르는 "스포츠 다큐멘터리를 만드는 데 시카고 불스가 그 주제라는 건 꿈만 같다"라며, "시카고 불스는 내 세대 가장 위대한 스포츠팀이다. 댈러스 카우보이스나 뉴욕 양키즈 등도 대단하지만 그 누구도 시카고 불스와 그 왕국에 비교할 수는 없다"라고 입을 열었다.

그는 "2016년 7월, 총괄 제작자 마이클 톨린이 마이클 조던이 시카고 불스에서 보낸 마지막 해에 관한 수백 시간에 달하는 미공개 영상 자료가 존재한다며 이 팀에 대한 멀티포인트 다큐멘터리 제작에 관심이 있냐고 물었다. 당연히 그렇다고 말했다"라며, 제작 계기를 밝혔다.

"실제로 작업을 시작한 건 2018년 1월"이라고 언급한 제이슨 히히르 감독은 "1년 반 동안 자료를 조사하고 준비 시간을 가진 덕에 시작부터 시속 100마일로 달릴 준비가 되어 있었다"라고 말했다.

영상을 보관한 지 거의 20년이 지났음에도, 다큐멘터리화가 늦어진 것에 대해서는 "마이클 조던이 허락하지 않는 이상 대중에 영상을 공개하지 않는다는 조건으로 촬영된 자료"라면서, "언젠가는 사용을 허락할 것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지만, 그 시점이 언제냐가 관건이었다. 마이클 조던에게 다큐멘터리에 대한 의견을 전했던 2016년도에, 그도 이제 때가 됐다고 생각했다. 모든 게 맞아떨어졌다"라고 전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