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누가 헬조선을 만들었나?

[줄거리 알려줌] 국가부도의 날 (Default, 2018) 편
불꽃
영화 <국가부도의 날> 이해에 도움이 되는 내용을 한방에 정리해 드립니다. 작품 스포는 없음! 극장에서 볼만한 영화인지 확인해 보세요~

여기, 다량의 외국 자본을 도입하여 자국의 화폐가치를 낮춘 뒤, 꾸준하게 생산 기술력을 증가시켜 이를 통해 국가 경쟁력을 빠르게 성장시켰던, 수출주도형 국가, 대한민국이 있습니다.

80년대 3대 외부 요인이었던 저유가와 저금리, 그리고 엔화 강세 덕분에, 일제를 대체하는 값싼 제품을 미국 시장에 엄청나게 팔아 유례 없는 호황기를 맞게된 대한민국은, 그러나 그런 외부 요인들이 소멸된 90년대 중반에 이르러, 당시 정권의 내부 상황과 그로인한 정책 실패들 때문에, 경제적 위기를 맞게 되었는데요.

그럼 지금부터, 1990년 이후부터 97년까지의 국내 정치 상황과 글로벌 경제 상황을 살펴보고, 이 상황들이 어떻게 IMF사태를 초래 했으며, 영화 <국가부도의 날>은 이를 어떻게 다루고 있는지 지금부터 알려드리겠습니다.

1. 97년까지 국내 정치 상황은?
노태우가 이끌던 '전두환 정권' 계열의 민주정의당(민정계)과 김종필이 이끌던 '박정희 정권' 계열의 신민주공화당(공화계)의 손을 잡은 김영삼의 통일민주당(민주계)이, 1990년에 3당 합당으로 민주자유당(민자당)을 만든 뒤, 92년 14대 대통령 선거에서 승리를 거두게 되는데, 이때 탄생하여 97년에 IMF 사태를 초래한 정부가 바로 김영삼의 '문민정부' 였습니다.

대선 2개월 전 노태우를 탈당 시켜 민정계의 힘을 약화 시킨 김영삼은 집권 후 곧바로 군사정권의 뿌리였던 육군 내 사조직 '하나회'를 숙청하여, 지난 30년간 이어졌던 군부권력을 한순간에 무력화 시켰는데요.

그러나 90년 3당합당의 합의 조건이었던 '내각제 개헌' 이행을 대통령이 된 김영삼이 파기해버리자 김종필의 공화계와 일부 민정계는 민자당을 탈당하여 자민련(자유민주연합)을 창당해 버렸고, 그 여파로 곧이어 치뤄진 95년 지방선거에서 민자당이 참패를 해버리자, 김대중 마저 복귀해(새정치국민회의 창당) 치뤄지는 1년 뒤 총선에서도 패배할지 모른단 위기의식을 느낀 김영삼 정부는 '역사 바로 세우기'와 '세계화 추구'라는 2대 국정 과제를 95년 8월부터 적극적으로 추진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광화문에 세워진 '조선총독부' 건물을 철거하는 것으로 '역사 바로 세우기'를 이슈화 시킨 김영삼 정부는, 그 뒤 독도 및 한일 과거사 관련 일본 정치인들의 망언에 대해 강경대응을 하였고, 결국 중국 장쩌민 주석 앞에서 김 대통령이 직접 "일본의 버르장머리를 고쳐 놓겠다"는 발언을 하여, 한일관계를 최악의 상황으로 경색시켰는데요.

나머지 전체 내용은 아래 동영상으로 확인해 주세요~

우산
페북 구독도 부탁드려요~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공감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