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또 김윤석 나오는 스릴러야?"라고 거르면 안 될 영화!

[영화 보고 알려줌] 암수살인 (暗數殺人, Dark Figure of Crime, 2018)
깜짝이야
영화 <암수살인>에 대한 저희의 평은 "보세요!"입니다. 왜 "보세요"를 선택했는지 지금부터 스포일러가 포함된 리뷰로 알려드릴게요.

<암수살인>은, 작품의 모티브가 된 실제 사건의 피해자 유가족이 개봉을 앞두고 상영금지 가처분 신청을 하여 논란이 됐던 작품입니다. 비록, 제작과정에서 유가족을 배려하지 못했던 점을 제작사가 사과했고, 유가족이 그 사과를 받아들여 조건 없이 소송을 취하했지만, 이 과정에서 일부 영화 팬들은 작품에 대한 '관람 보이콧'을 하기도 했었죠.

하지만 이런 논란에 대해 "영화는 영화일 뿐"이란 의견을 보인 관객들은, 살인 사건을 다룬 이전 작품들과 확연히 구별되는 <암수살인>만의 영화적 성취에 지지를 보냈고, 이는 결국 손익분기점(200만)을 돌파하는 좋은 흥행결과로 이어졌는데요. 그렇다면 영화 <암수살인>은 다른 범죄 스릴러들과 어떤 차별성을 보여준 것일까요?

출처 : 영화 <암수살인> 이하 사진 ⓒ (주)쇼박스

첫 번째로, '암수범죄'라는 신선한 소재와 안정된 '심리 드라마'를 보여줬습니다. '암수범죄'는 과거에 일어났으나 수사기관이 인지하지 못한 범죄, 혹은 수사기관이 인지했더라도 용의자 신원을 파악하지 못해 공식적인 범죄통계에 집계되지 않은 범죄를 의미하는데요.

영화 <암수살인>은, 이런 암수범죄를 자신이 무려 7개나 저질렀다고 자백한 살인범 '강태오'(주지훈)와 그 진실을 밝혀내려는 '김형민'(김윤석) 형사의 이야기로 뼈대를 이루고 있습니다.

2012년에 방영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를 통해 영화의 모티브가 된 실제 사건을 접하게 된 김태균 감독은, 이후 5년간 곽경택 감독과 시나리오를 준비하면서, 작품 속 김형민 형사의 실제 모델인 '김정수' 형사를 직접 만나거나, 사건 현장을 여러번 찾아가는 등 세심한 취재를 이어갔는데요.

흥미로운 건 이렇게 수집한 취재결과가, 시나리오 상에 자극적인 살인 묘사나 신파적인 장치로 사용되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감정을 극대화 시키는 각본과 연출을 의도적으로 배제하면서, '지루하다'는 리스크까지도 감수한 듯 보였던 <암수살인>은 덕분에 '강태오'와 '김형민'의 심리전에 밀도 높게 집중할 수 있었고, 그 결과 교도소 시퀀스 등 그 둘이 대립하는 장면들에서, 지난 여름 개봉한 <공작> 만큼이나 인상적인 '구강 액션'을 완성했는데요.

이처럼 <암수살인>은, '범죄 스릴러'란 장르적 유혹 때문에 들어갈 법도 한 직접적인 살인 묘사를, 작품이 끝날 때까지 절제하면서도 안정된 '심리 드라마'를 완성하는 성취를 이뤘고, 어쩌면 이러한 영화의 태도가 유가족들의 마음까지 움직여, 상영금지 가처분 소송이 취하될 수 있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나머지 전체 내용은 아래 동영상으로 확인해 주세요~

꽃가루 환영
페북 구독도 부탁드려요~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편의점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