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알려줌 ALZi Media

김상중 VS 장동건, 악령잡는 레전드 공포물!

[추억의 드라마 알려줌] #002 고스트 (SBS, 1999)

3,39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깜짝!
글 : 양미르 에디터

오늘 알려드릴 추억의 드라마는 1999년 7월 12일부터 8월 31일까지 SBS에서 방영한 16부작 특별기획 드라마 <고스트>입니다. 세기말 귀신 잡는 영웅 이야기를 그린 '신세대 감각'의 귀신 이야기죠. AGB 닐슨 기준 평균 22.2%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공포 장르의 가능성을 보여준 드라마였는데요.

작품은 '세기말 현상'으로 자연재해와 대형사고가 잇따르고, 인간 사회는 퇴폐향락과 각종 범죄와 패륜 등 행위로 인해 암울하다는 '현재'를 보여주죠. 실제로 1999년 여름의 분위기는 뒤숭숭했는데요.

예언가 노스트라다무스가 "1999년 7월, 지구는 최후를 맞이한다"는 언급을 해 이와 관련한 다큐멘터리가 일요일 예능 프로그램에서 방송되기도 했고, 한국에서는 IMF 경제 위기로 그해 당시 사상 최고의 실업률을 기록하기도 했죠. 또한, 새천년을(사실 2001년이지만) 앞두고, 'Y2K 현상'이 오면 어떻게 하냐를 놓고 고민하기도 했습니다.

출처이하 사진 ⓒ SBS

극 초반 줄거리는 다음과 같은데요. 재벌, 국회의원, 장관 등 권세가 자제들이 잇따라 실종되고, 강력계 형사 '장대협'(장동건)이 이 사건을 맡게 됩니다. 강력계 형사 '장대협'(장동건)은 이 사건을 맡게 되고, 용의자를 추적하던 중 '지승돈'(김상중)이 범인이라는 것을 확인하게 됩니다.

'승돈'을 체포하려는 과정에서 '승돈'의 여동생은 자동차 폭발사고로 사망하게 되고, '승돈'은 세상에 대한 반발과 적개심을 '대협'에게 돌리죠.

'승돈'은 기 수련을 통해 염력을 지닌 인물인데요. 사형수가 됐지만, '승돈'은 교도소에서 악령을 얻어 힘을 키운 후 탈출하죠.

그리고 '대협'의 약혼녀 '선영'(명세빈)을 납치하는 '승돈'은 유사한 방법으로 자동차 폭발로 '선영'을 죽입니다. 이에 '장대협'은 '승돈'을 총으로 쏴 죽이게 되는데요. 그러나 '승돈'의 악령은 '왕따'를 당하는 의대생 '준희'(박지윤)의 몸으로 들어가게 되고, '준희'는 자아를 상실한 채 '승돈'의 지시대로 움직이며 자신의 계획인 연쇄 살인을 이어가죠.

한편, '오렌지족 도사'인 '차달식'(김민종)은 퇴마사로, 자유분방한 성격이며 예지력을 지닌 인물이죠. 한일전 축구를 보다 죽은 귀신 '봉구'(안석환)와 함께 사기행각을 벌이던 중 '대협'을 만나게 됩니다. 그리고 힘을 합쳐 '승돈'을 잡기 위해 나서죠. 또한, '대협'은 인터넷 신문사 기자 '서재영'(명세빈)을 만나지만, 놀랍게도 죽은 '선영'과 비슷하게 생긴 모습에 당황합니다.

<고스트>는 <모래시계>(1995년), <백야 3.98>(1998년) 등 시대극을 만들었던 김종학 PD가 제작 총지휘를, 한반도 최초의 핵잠수함을 배경으로 한 영화 <유령>(1999년)의 민병천 감독이 연출을 맡았는데요.

결국, <고스트>는 지금이야 <그것이 알고싶다>로 더 알려진 김상중 배우의 섬뜩한 연기와 훗날 2012년 드라마 <신사의 품격>에서 다시 만난 장동건과 김민종의 풋풋한 모습, 명세빈, 박지윤 등 탄탄한 여성 배우들의 활약도 인상적인 '호러 장르'의 기념비적인 작품이 됐습니다.

당시로는 이례적인 21억 원의 제작비로 만들어진 가운데, 작품을 쓴 강은경 작가는 "세상은 가진 자와 못 가진 자라는 이분법의 극단으로 치닫고 있는데, 세기말적 혼돈에 악이 횡횡하는 것은 당연한 것"이라는 인터뷰를 한 바 있습니다.

그리고 이 작품에서는 컴퓨터그래픽을 통해 투명하면서도 신비한 느낌의 '봉구'를 연출했는데요. 민병천 감독은 "21세기 영화의 운명은 특수효과에 달렸다"라는 이야기를 남긴 바 있죠.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