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 서비스 미제공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알려줌 ALZi Media

피비린내 나지 않는 수사물에서 이런 감동이?

[양기자의 영화영수증] <내가 죽던 날> (The Day I Died : Unclosed Case, 2020)

7,829 읽음
댓글 서비스 미제공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위로해요
글 : 양미르 에디터

이혼 소송과 교통사고 등으로 인해 잠시 형사 일에 공백기를 가졌던 '현수'(김혜수)는 자신이 믿었던 인생이 송두리째 흔들리는 경험을 한다. 마음을 잠시 추스르고, 복직을 앞둔 '현수'는 한 소녀의 의문스러운 사건을 맡게 된다.

소녀 '세진'(노정의)이 죽은 아버지가 연루된 범죄 사건의 주요 증인으로 채택되어, 섬마을에서 고립되어 보호를 받던 중 유서 한 장만을 남긴 채 실종된 사건이었다. 절벽 끝으로 추락해 스스로 목숨을 잃은 것으로 추정되지만, 시신 등 확실한 증거는 없었다.

'현수'는 원점에서부터 수사를 진행하기 위해 섬마을 사람들, 담당 형사 등을 대상으로 차근차근 증거를 모으기 시작한다. 그러던 중 '현수'는 사고로 인해 목소리를 잃은 섬마을 주민, '순천댁'(이정은)을 알게 된다.

마을 행사에도 잘 참석하지 않는 고립된 삶을 살던 '순천댁'은 '세진'의 거처를 제공하는가 하면, 가족도 없이 혼자서 고통의 시간을 보내는 '세진'을 도와줬다. '현수'는 '순천댁'이 노트에 적은 글 등을 토대로 조금씩 '세진'의 내면이 자신의 내면과 비슷했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

출처영화 <내가 죽던 날> ⓒ 워너 브러더스 코리아(주)

<내가 죽던 날>의 주요 장르는 수사물이다. 흔히 어떤 단서를 찾아가면서, 사건의 진실을 파헤쳐가는 이야기를 다루는 이 장르물에서는 피비린내 나는 현장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생각하기 쉽다. 그런데 뚜껑을 열어보니 이 작품은 그런 피비린내 나는 작품과는 결이 달랐다. 영화의 템포 자체도 상업영화 치고는 다소 느린 편.

그렇다면 이것은 분명 연출의 의도가 있었으리라. 이번 작품으로 첫 장편 영화의 연출 기회를 얻게 된 박지완 감독은 "모두가 끝났다고 하는 순간, 누군가 따뜻한 순간으로 자세히 들여다 봐주길 바랐다"라고 언급했다.

"모두가 끝났다"라는 말을 곱씹어봤다. 이 영화에서 세 주인공은 모두 절망적인 일을 경험했고, 그 경험의 원인은 "몰랐다"라는 것에서 비롯됐다. 남편(김태훈)이 '외도'한 사실과 의도를 몰랐던 '현수', 아버지가 범죄에 연루됐다는 걸 몰랐던 '세진', 장애가 있는 조카를 키우는 동생의 고통을 몰랐던 '순천댁'.

이런 상황에서 세 사람은 뭐라도 하기 위해 노력한다. 그것은 '생존'을 위한 유일한 선택 방법이었다. 아마 이런 내용이 지루하게 느껴질 관객도 있을 것이다. 116분이라는 상영 시간의 상당 부분은 그런 고독과 괴로움으로 점철되어 있기 때문이다.

반대로, 삶의 벼랑 끝에 선, 특정한 혈연, 지연, 학연도 없는 주인공들의 보이지 않는 연대에, 따뜻한 위로와 용기를 얻고 돌아갈 관객도 있을 터. 이 영화에서 인상적인 대목은 '순천댁'은 '세진'에게 불가능할 것처럼 보였던 '목소리'를 내는 순간이었다. "네가 너를 구해야지. 인생은 네 생각보다 훨씬 길어"라고.

박지완 감독은 "아무 상관 없는 타인의 삶이 나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고, 나의 삶이 누군가에게 변화를 줄 수 있다는 메시지를 관객들이 공감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연출 의도를 밝힌 바 있다. 결국, 자신만이 자신을 구할 수 있다는 걸, 영화는 아름다운 햇살과 함께 전하려 했던 것은 아닐까?

한편, <내가 죽던 날>의 진정한 하이라이트는, 아무래도 빈틈 없는 배우들의 열연이었다. 상투적인 표현이겠지만, 김혜수와 이정은의 연기는 배우를 꿈꾸는 모든 이들이 한 번쯤은 참고해야 할 교과서 그 이상의 것을 보여줬다.

한 배우는 처음부터 자신의 한계 지점에 부닥친 모습을 제대로 보여줬고, 다른 배우는 말로 하는 대사는 없을지언정 표정과 걸음걸이 등으로 품격 있는 '메소드' 연기를 보여줬다. 또한, 아역 배우로 출발해, <히치하이크>(2017년)와 <소녀의 세계>(2018년) 등 독립영화에서 두각을 보였던 신예 노정의의 활약도 눈여겨볼 만하다.

2020/11/04 CGV 용산아이파크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