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알려줌 ALZi Media

연극 한 번 봤다면, 꼭 알고 있을 명작!

[양기자의 영화영수증] <갈매기> (The Seagull, 2018)

3,41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함께 놀아요
글 : 양미르 에디터

러시아의 대문호 안톤 체호프의 대표 희곡, <갈매기>는 연극을 주로 보는 관객이라면, 아니면 연극학과 입시를 준비 중인 학생이라면 꼭 한 번 읽어봤을 작품이다.

현장에서 일하는 연극배우들도 <갈매기>의 주요 배역에는 꼭 연기해보고 싶다는 욕심이 생긴다고 말할 정도인데, 이처럼 유명한 작품 <갈매기>는 국내에서도 명동예술극장, 국립극장 혹은 대학로 무대를 통해서 관객을 만났었고, 참신한 변형이 이뤄졌거나, 정통적인 면을 고수하는 형태로 공연되고 있다.

<갈매기>가 사랑받은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겠으나, 안톤 체호프의 가치관이나 인생관이 가장 뚜렷한 작품이며, 동시에 사랑과 꿈을 이야기하지만, 그 결과물이 비극에 가깝다는 점도 한몫을 했다.

안톤 체호프가 "인간은 항상 가질 수 없는 것과 가지고 싶은 것이라는 두 가지를 열망한다"라고 말한 것처럼, 우리는 <갈매기>에서 자신의 꿈을 향해 나아가는 4명의 남녀를 통해 자신의 삶을 반추해볼 수 있다.

출처영화 <갈매기> 이하 사진 ⓒ (주)뮤제엔터테인먼트

이처럼 문화예술계에서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는 '신구 세대의 의사소통 부재로 인한 갈등'부터, 인생의 의미는 무엇이며, 인간이라는 존재는 무엇인가에 대한 질문도 던지는 작품인 <갈매기>는 그동안 러시아, 프랑스 등에서 영화로 만들어졌고, <데이즈 앤 나이츠>(2014년)라는 크리스찬 카마고 감독의 작품이 미국에서 각색되어 제작된 바 있다.

그리고 영국 웨스트엔드, 미국 브로드웨이가 극찬해온 연극 <갈매기>의 사실상 첫 영미권 영화인 <갈매기>는 원작의 분위기를 충실하게 표현했다.

총 4막 구조로 이뤄진 작품은 '가지치기'에 가까운 각색을 통해 미스터리로 이뤄졌는데, 오프닝을 사실상 작품의 클라이맥스에 해당하는 대목으로 잡게 되면서, 왜 그러한 사건이 일어나게 됐는지를 먼저 보여주게 된다. 지문이 주가 되는 작품이기에, 상영 시간에 맞춰 몇몇 지문은 없어지거나 이미지를 통해 남겨두기도 했으며, 클로즈업 기법을 다량 사용해 인물의 심리 묘사를 드러냈다.

초반 1막과 2막의 줄거리는 다음과 같다. '콘스탄틴'(빌리 하울)은 자신이 사는 별장의 마구간을 연극 연습실로 이용하며, '니나'(시얼샤 로넌)와 함께 자신이 쓴 대본을 연습하거나, 사랑을 나누기도 한다.

그리고 별장의 밤하늘과 푸른 숲속을 배경으로 첫 연극을 준비하지만, 자신들의 무대와 연기는 한순간에 사람들의 조롱거리가 된다. 그 중심에는 여름 휴가 동안 별장을 찾은 '콘스탄틴'의 어머니이자, 명배우 '이리나'(아네트 베닝)가 있었다.

한편, '이리나'의 애인으로, 함께 별장에 내려온 작가 '보리스'(코리 스톨)는 젊은 나이에 큰 성공을 거뒀기에, 차기작 역시 잘 돼야 한다는 강박에 걸린 인물로, 공연 중인 '니나'를 본 후 영감을 받게 되며, 자신의 소설 주인공으로 '니나'를 원하게 된다.

자신의 운명을 거부하거나, 역행하기보다는 주어진 삶을 겸허하게 받아들이는 '니나'도 '보리스'를 만나며, 명예에 매혹되고 만다. 그리고 연기를 할 수 있다면, 모든 것을 '이리나'처럼 가질 수 있다는 생각에, '니나'는 시골에서 도시로 가는 것을 결심하게 된다.

이미 수많은 작품이 공연되었기에, 새로울 것은 없지만, 고전의 향취를 물씬 풍기게 하는 분위기는 꽤 반가웠다. 특히 1994년생으로 벌써 아카데미 시상식 후보에만 세 차례 오른 시얼샤 로넌은 '니나'를 통해서 '시대극 끝판왕'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했다.

앞으로 개봉 예정인 <메리 퀸 오브 스코츠>와 <작은 아씨들>을 통해서도 그 매력을 계속해서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 물론, <레이디 버드>처럼 시대극이 아니더라도 시얼샤 로넌은 할리우드 20대 여성 배우로 주목해야 할 활약을 계속해서 펼치고 있다.

또한, 시얼샤 로넌과 이미 <체실 비치에서> 신혼여행 중 헤어진 커플로 인상 깊은 모습을 보인 빌리 하울도 '콘스탄틴'으로 호연을 보여줬는데, 그 역시 <덩케르크>(2017년), <예감은 틀리지 않는다>(2017년)를 비롯해 최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 <아웃로 킹> 등 시대극에서 큰 활약을 펼치고 있다.

2018/12/13 CGV 압구정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