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심리 상담'을 동시에 받으며 만들어진 영화!

[양기자의 영화영수증] 미쓰백 (Miss Baek, 2018)
흑흑 잘가
글 : 양미르 에디터

"네 옆에 있을게, 지켜줄게"라는 포스터만 본다면, 영화 <미쓰백>은 '지고지순한 모성애'로 흐를 것 같은 생각이 들겠지만, 내용은 전혀 그렇지 않았다. <미쓰백>의 중심축은 '세상에서 버림받은' 두 여성의 연대였다.

'백상아'(한지민)은 성폭행으로부터 자신을 지키기 위해 교도소에 가야 했으며, '지은'(김시아)은 "왜 태어났냐?"라는 수모를 들으며 가만히 지켜보기도 힘든 폭력에 시달려야 했다. '지은'의 모습을 보며, '백상아'는 자신의 기억하기 싫은 과거를 끄집어낸다.

그리고 '백상아'는 '지은'이 이렇게 되지 않아야 한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바로 "네 옆에 있을게, 지켜줄게"라는 포스터의 문구가 발휘되는 시점이다. 서로를 쳐다보거나, 손가락을 잡는 모습을 보면, 이 두 사람의 연대감에 뭉클해진다.

월미도에서 '백상아'와 '지은'이 저무는 해를 바라보는 대목이 그 뭉클해지는 예다. 어두운 부분만을 포착하는 카메라가 그래도 '밝은 모습'을 보여주는 몇 안 되는 대목인데, 그것이 해가 저무는 순간이라는 점은 아이러니하다.

그러면서 이 작품은 연대와 동시에 '아동 폭력'에 대한 경각심을 확실하게 일깨워준다. 단순히 뉴스를 통해 접하며 욕지꺼리를 하는 사람이 등장한다거나, 옆집에 있으나 경찰이 들락거리는 그 자체가 싫은 주민을 볼 수 있는데 이를 통해 관객들은 자신을 반성하게 된다.

특히 형사 '장섭'(이희준)은 사회적으로 폭력을 당한 아동들에 대한 어른들의 책임을 대사로 직접 드러내기도 한다. 이런 작품이 좀 더 다양한 레퍼런스로 등장해 사회적인 이슈로 퍼져갔으면 하는 바람이 들었다.

이런 경각심을 확실하게 깨워준 이는 '지은'을 맡은 김시아 배우였다. 어린 나이에 혹여나 불상사가 생길 것을 대비해, 심리 상담을 동시에 진행하며 연기를 펼친 김시아는 앞으로 더 성장할 배우가 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지은'의 부모를 연기한 백수장과 권소현 역시 주목할 필요가 있는 '독립영화계 라이징 스타'로 인상적인 연기를 펼쳤다. 먼저 개봉한 <암수살인>의 주지훈만큼이나 관객의 주먹을 부르는 연기를 제대로 펼쳤다.

마지막으로 한지민의 연기에도 찬사를 보낸다. 우리가 지금까지 알고 있는 한지민의 모습은 과감하게 잊어버려도 좋다. 상처 있는 등, 탈색된 주황빛 머리, 짙은 립스틱 화장, 주근깨로 가득 찬 피부라는 외면적 요소뿐 아니라, 쪼그려 앉아 담배를 피우는 모습이나 욕을 내뱉는 연기 요소까지 모두 파격적인 변신을 선보인다.

후반부 싸움 후 절규 장면 등 대사나 행동들을 보고 있노라면, 한지민을 내년 주요 시상식의 레드카펫(여우주연상)에서 만날 수 있겠다는 확신이 들었다.

2018/10/14 메가박스 목동

해시태그

Recommended Tags

#떡볶이

    Top Views 3

      You May Like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