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주)스타영업

순간 튀어 나온 사투리에 치이게 하는 아이돌

By. (주)팬매거진 영업대리

4,47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해당 팬매거진은 카카오가 공식적으로 작성하고 발행한 콘텐츠입니다."
표준어를 쓰던 아이돌의 입에서 의식하지 못한 순간에 
갑자기 툭 사투리가 튀어나올 때가 있습니다.


부끄러움

여기에서 반전은 이 갑작스러운 사투리에 취향저격을 당하게 된다는 것인데요. 표준어를 쓸 때는 몰랐던 다른 매력이 발견되기 때문입니다.

가슴팍
그래서 한 번 모아봤습니다!
임팩트 있는 사투리로 매력 발산했던 아이돌입니다.

출처뉴스에이드DB

무대 위에서는 카리스마 폭발에 시크한 매력이 줄줄 흐르는 동방신기의 유노윤호....지만!

.

고향 친구들만 만나면 참았던 전라도 사투리가 나옵니다.

묘하게 사투리를 쓸 때면 미소도 순둥순둥해지는 것 같고요.

무대 위에서와는 180도 다른 모습으로 친근한 매력까지 보여줍니다.

인형 같은 EXID의 멤버 혜린. 유노윤호와 마찬가지로 전라도 출신인데요. 가끔 사투리를 쓸 때면 쿨내가 진동해 버립니다.

출처뉴스에이드DB

EXID의 미친자(?) ㅋㅋ 답게 욕도 아주 깔끔하게! 맛깔나게! 해주고요 ㅎㅎ

출처뉴스에이드DB

고양이 상 이목구비에 섹시한 이미지까지 가져 평소에는 다소 센 인상을 주는 경리.

.

부산 출신인 경리가 사투리를 쓰면 순간에 빡! 멋짐까지 장착을 하게 됩니다. 

경리 뿐만 아니라 멤버, 매니저까지 한 마음이 돼 사투리를 폭발시키던 나인뮤지스 한 번 봐주세요.

태양 아래
( 이런 그룹 또 없습니다...... )

방탄소년단은 멤버 7명 중에 5명이 전라도, 경상도 출신으로 구성, 막강한 네이티브 스피커 인력(?)을 자랑합니다.
.
리얼리티 영상을 보면 사투리를 쓰는 멤버들의 모습이 가끔 나오는데요.

출처뉴스에이드DB
상당히 귀여우면서도 
뭔가 상남자 같은.......따흑! 

황홀해

네. 그런 매력을 느끼실 겁니다.

참고로 슈가는 대구, 정국, 지민은 부산, 뷔가 거창 출신이고 제이홉은 광주에서 올라왔습니다!!! 유후~

tvN '응답하라 1997'를 통해 부산 사투리 연기를 기가 막히게 소화해 낸 에이핑크의 정은지. 평소에도 사투리를 곧잘 보여주곤 했는데요.

출처뉴스에이드DB

무심하게 한 마디씩 툭툭 사투리를 내뱉으면 청량돌 에이핑크의 멤버 정은지와는 또 다른 분위기가 따란~ +_+

부산 출신인 산들. 스스로 "내는 뮤지컬도 하고 해서 마이 고칫지"라고 말하며 이제 사투리를 안 쓴다고 말하는 모습이 오히려 귀여움 포인트 입니다.

출처뉴스에이드DB

( 여러분 모두 산들이 사투리 쓴다고 그르지 말긔. 왜냐하면 다 마~이 고칫으니까...☆)

므흣

천상계 외모의 소유자, 뉴이스트의 렌. 감정이 격해질 때면 경상도 사투리가 튀어나옵니다.

출처뉴스에이드DB

(이것은 봐야만 알 수 있는 부분 ㅋㅋㅋ)

출처'톡쏘는싸인회' 영상 캡처

사투리를 쓸 때면 상당히 귀여우면서 친근함이 확!!!!!!!

눈에서 하트

출처뉴스에이드DB

아이린! 빼놓을 수 없죠!

.

평소에는 표준어를 쓰지만 마음이 급할 때는 대구 사투리가 튀어 나온다고 합니다. 

평소에는 차가운 인상이지만 사투리를 쓰면서 씩 웃을 때면 지구 뿌셔야 할 정도의 귀여움이 나옵니다.

부산남자 강다니엘! 친구들이 화났냐고 놀려서 사투리를 고쳤다고 하는데요.

출처뉴스에이드DB

아직 억양에는 사투리가 조금 남아있습니다. 이 모습을 본 김숙은 "귀엽다"를 연발했죠.

( 우리 마음 다 똑같은 거.......  브레이크 댄스)

사실 사투리면 어떻게 표준어면 어떻습니까. 뭘해도 멋지고 귀엽고 예쁘고 사랑스럽고 다 하는 사람들인 것을!

맞는말같아

무슨 말이든 많이 해주고 많이 얼굴 보여주고 그러면 좋겠다는 말씀 전하면서 영업대리는 이만 인사 드립니다.

그럼이만

작성자 정보

(주)스타영업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