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주)스타영업

'곰신'이어도 괜찮아

By. (주)스타영업 영업대리

16,64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해당 팬매거진은 카카오에서 공식적으로 작성하고 발행한 콘텐츠입니다.*

안녕하세요!

카카오에서 공식 파견 나온 팬매거진 영업대리 김대리입니다.

짜잔

지난해 8월, 갑작스러운(?) 군 입대로 많은 팬들을 눈물 짓게 만들었던 윤두준.

출처윤두준 인스타그램
눈물바다
(그 와중에 '까까머리'와 군복 입은 모습까지 멋있어서 두 번 눈물 흘렸다는 후문..)

머리가 짧아지니 더 잘 보이는 뚜렷한 이목구비를 자랑하며 입대 전 하이라이트 멤버들과의 마지막 사진을 공개했었죠.

출처윤두준 인스타그램

붕어빵처럼 똑 닮은 어머니와 찍은 사진도 한 장 남기고 군대로 떠난 그..

팬들은 과연 잘 지내고 있을까 걱정하는 마음 반, 궁금한 마음 반이었습니다.

출처윤두준 인스타그램
빗속 좌절

하지만. 걱정은 할 필요가 없었다는 거...!

이렇게 건강하고 늠름한 자태 뽐내주시고요,

출처윤두준 인스타그램

'머리발'이라고는 1도 없는 모습을 드러내며 여전한 잘생김도 인증했습니다.

출처윤두준 인스타그램
부끄러움

같은 생활관에서 지낸 비투비 서은광과 밝은 표정을 짓고 있는 사진으로 '정말 잘 지내고 있다'라는 걸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출처하이라이트 공식 인스타그램
제대만을 기다리고 있을 팬들을 위해 손편지도 보냈죠.ㅠㅠ

이 와중에 글씨도 잘생긴 것 좀 보세요...

귀여운 카카오 캐릭터 편지지 고른 것 좀 보세요...
태양 아래

꿀 같은 휴가 동안 하이라이트 멤버들을 만나며 돈독한 사이임을 인증했고요,

출처양요섭 인스타그램

이달 초 휴가를 나왔을 때는 용준형 콘서트를 관람하며 또 한 번의 훈훈함을 보여줬습니다.

출처윤두준 인스타그램

(이 잘생기고 훈훈하고 멋진 사람들...)

출처하이라이트 공식 인스타그램
야광봉
그런데 말이죠.

사진 속에 한 멤버가 없다는 거, 다들 눈치채셨나요?

지난 1월 윤두준의 뒤를 이어 입대한 양요섭.

또 하나의 큰 빈자리가 생기고 말았습니다. (흑흑)

출처양요섭 인스타그램
손바닥 싹싹

입대 전 SNS에 남긴 손편지에 눈물이 좔좔...

출처양요섭 인스타그램
시무룩
(죽어도 못 보내... 내가 어떻게 널 보내...)

'까까머리'에도 귀여움과 작은 얼굴은 그대로입니다.

팬들 걱정 말라는 듯 '엄지 척!'도 하고,

출처양요섭 인스타그램

경례인 듯 경례 아닌 경례 같은 포즈로 사진도 찍었습니다.

출처양요섭 인스타그램

막내 동운과는 식사도 했답니다.

입대 전까지도 함께 하는 하이라이트의 소중한 우정!

출처양요섭 인스타그램
하트 세레나데

귀염뽀짝한 사진을 마지막으로 국방의 의무를 다하기 위해 떠난 양요섭.

출처양요섭 인스타그램
양요섭이 괜히 팬사랑 넘치는 아이돌로 유명한 게 아닙니다.

정성이 가득한, 팬들을 향한 사랑을 듬뿍 담은 편지를 꾸준히 전해오고 있죠.

오후 10시에 잠들어서 오전 6시에 일어나는 규칙적인 생활이 좋다고 하네요.ㅋㅋㅋㅋ

2분 안에 팔굽혀펴기 89개, 윗몸일으키기 94개를 성공했다는 깨알 같은 자랑도 너무 귀엽습니다!
발그레헤헤

출처양요섭 인스타그램
입대 전에도, 후에도 넘치는 팬사랑과 멤버들 간의 끈끈한 우정을 보여주는 하이라이트.

이렇게 알아서 소식을 전해주며 걱정을 덜어주니, 팬들은 '곰신'이어도 괜찮습니다.ㅎㅎ
마쟈마쟈

하지만 완전체 하이라이트를 하루 빨리 보고 싶은 마음은 외면할 수 없죠.

이기광, 용준형, 손동운도 차례차례 입대할 예정이라고 하는데요.ㅠㅠ

완전체 하이라이트를 볼 수 있는 날까지 시간이 많이 걸리더라도 저는 이 자리에서 기다리고 있을 겁니다!!

출처하이라이트 공식 인스타그램
황홀해

윤두준과 양요섭의 입대 전, 가장 마지막 완전체 활동곡이었던 '어쩔 수 없지 뭐' 무대 영상으로 그리운 마음을 달래보며... 저 영업대리는 이만 물러납니다.

뭉클

작성자 정보

(주)스타영업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