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 서비스 미제공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파이베트

겨울 아우터, 퍼 코트부터 롱 코트까지

By. 파이베트 구민승기자, 김미영 칼럼니스트

23,477 읽음
댓글 서비스 미제공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요즘 겨울인지 가을인지

애매한 날씨라  얇은 코트를 입을지

퍼코트를 입을지 고민이 많으신가요? 

혼자 있고 싶어

하지만 지금! 다양하게 입을 수 있을 때

입어보는 게 최고 아닌가요?


한파가 오기 전 패딩이 아닌

겨울 아우터 스타일링 보여드리려 합니다.

Go! Go!

엉덩이 애교

스테디가 된 퍼 코트

예전의 퍼 코트는 연말 파티 등

특별한 날 입어야 하는 옷이 아닐까 싶어요.

하지만! 이제는 하나의 스테디 한

아우터가 된 퍼 코트

우아하고 고급스러운 느낌이 아닌

요즘은 캐주얼한 스타일에도

너무 잘 어울리더라고요

저는 진청 데님과 기본 티, 슬립온을

매치해서 입어보았는데요.


전혀 어색함이 없는 것 같아서

좋아했던 스타일링입니다

아무래도 퍼를 입다 보니 깔끔하게 보여주고 싶어서

헤어밴드도 포인트를 주면서

헤어를 깔끔하게 뒤로 넘겼어요.


굿뜨굿뜨 !

베이지 퍼 코트도 이쁘지만 브라운, 네이비 등

다양한 컬러의 퍼를 포인트로

캐주얼하게 스타일 표현

이번 겨울 코디로 추천합니다

오케이 굳

롱 코트가 부담된다면 하프코트

평소 롱 코트가 부담된다면 하프 코트는 어떨까요?


자켓보다 조금 길어 엉덩이를 덮어서

저는 다리를 짧아 보일까 걱정했는데

생각보다 엉덩이가 큰 저에게

괜찮은 코트더라고요. (처음 입어봄…)

엉덩이를 덮지 않은 자켓이 부담된다면

이 하프코트 추천드려요!


살짝 자켓을 같지만 코트 같아서 좋았어요

아, 그리고 길이가 긴 롱 코트도 부담되신다면

하프코트도 참 좋아요.


자켓류는 한 겨울에는 추워서 입기가 힘든데

애매한 롱코트를 입기보단

하프코트 훨씬 좋은 것 같아요!

베이직한 가디건 그리고 일자 데님과

스니커즈를 매치하여 편하면서

프렌치 시크 스타일로 완성!

두손잡아요

롱코트로 한 겨울까지

패딩을 입기엔 너무 안 춥고 얇은 옷을 입기엔

너무 추운 11월 중반부터는

다들 도톰한 코트나 롱 코트를 입기 시작하죠. 

저도 참 롱 코트를 좋아하는데요

겨울 코트 중 스타일 표현하기 좋은 컬러는

베이지 혹은 블랙이 아닐까 싶어요.


특히 베이지는 어두운 옷이 많은 계절에

매치하기 좋은 컬러 중 하나죠 !

코트를 워낙 좋아하는 저에게 베이지는

립스틱처럼 같은 하늘 아래 같은 컬러는

하나도 없는 것 같아요.

버터 색감의 크림 베이지 같은 베이지…

믹스커피 컬러의 베이지…

믹스커피와 버터 색감의

베이지를 7:3으로 베이지….

같은 베이지는 찾기 힘들기 때문에

여러 개 사도 돼요…


그쵸? 그런거죠?

저만 그런 거 아니죠?

후아앙

그만큼 매우 베이직한 컬러의 아우터이기에

다양하게 매치할 수 있어서

좋은 베이지 컬러의 코트!

 

이너는 화려한 색감을 가진 쨍한 색감을

가진 니트와 매치해도 너무 이쁜 컬러랍니다

땡큐 쏘 머취

이번 겨울은 작년보다 더 추울 거라는 얘기가

나오고 있지만  아직은

작년보다 따뜻한 11월인 것 같네요. 

코트 입기 좋은 날씨는 짧기 때문에

멋스럽게 입어보는 건 어떨까요?

눈누난냐

EDITOR l 구민승

PHOTO l 김미영(@0720_b)

byyym3608@naver.com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