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 서비스 미제공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파이베트

드라마 여신강림 속 문가영이 PICK!한 고데기는?

[셀럽리뷰] 파이뷰티 릴리 에디터

77,737 읽음
댓글 서비스 미제공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파뷰칭구들 앙뇽!

새해에도 재밌는 콘텐츠로

돌아온 에디터야

다들 새해 복 많이 받아 (~ ̄▽ ̄)~


그나저나 모두 드라마 '여신강림' 봐?

에디터는 매주 챙겨보고 있어!

원작 웹툰 팬이기도 했고

차은우에 문가영에

보는 눈이 너무너무 즐겁더라구!

출처출처 : 여신강림 4화

이거봐 이거봐! 

누가 에디터 눈에 아이봉 한 거 아니지?

개안 된 너낌 뭐냐구 (광광)


암튼 그래서! 여신강림 팬 에디터가

드라마 속 문가영이 너무 예뻐서

정보를 좀 찾아봤는데 글쎄

헤어스타일링을 보다나 고데기

책임지고 있더라구!

곰손 에디터를 금손으로 바꿔줬던

그 고데기 기억하는 사람?
오늘 또 그 고데기

영업하러 왔어 같이 보러 가보자!


에디터가 소개할 오늘의 셀럽 찐템은

바로바로 보다나 고데기!


솔직히 보다나 고데기

안들어봤으면 뷰티에 관심없다 인정?

응 인정인정!

뷰티에 관심있는 칭구들인데

보다나 고데기를 아직 몰랐다면

지금부터 집중해줘


보다나 고데기는

일명 #손이고를

현실화 시켜준다는 고데기야

'손님~ 이건 고데긴데요~'


보다나 봉 고데기만 있으면

그 여신 웨이브를 이제 집에서도 할 수 있어!


'엥? 나 고데기 못하는 곰손인데…?'

라고 말 할 곰손들을 위해

찐 곰손이었던 에디터가

보다나 고데기로 금손으로 거듭났던

리뷰 콘텐츠 링크 두고 갈게

그만큼 데일리하고

캐주얼하게 사용하기 좋아!

드라마 속 주경이가 사용한 고데기는

보다나의

글램웨이브 봉고데기 36mm


이 제품은 특수 세라믹 코팅 열판으로

모발 손상을 최소화 하고

큐티클 정리로 윤기나는

모발 연출이 가능해!


이게 무슨말이냐 하면,

고데기 써본 칭구들은 알거야

고데기 하다보면 매끄럽지못한 쇠봉으로

고데기 내릴 때 찌직거리게 되고

머릿결은 더 상하게 되고!


그걸 최소화 한게 바로

이 보다나 고데기야!

보다나 고데기를 써보면

부드럽고 매끄럽게

머리카락을 감싸는 걸  느낄 수 있어 



특히, 보다나 글램웨이브 봉고데기는

열판 덮개가 특수 설계되어 있어서

모발 뜯김 없이

부드러운 스타일링이 가능해!



또 고데기 키면 높은 온도까지

기다려야 하는거  짜증 제대로 나지? 

보다나는 30초만에

신속하게 높은 온도로 바뀐다구!

드라마 본 칭구들은 알텐데

주경이 역을 맡은 문가영 배우가

직접 고데기를 사용하거든?

막 휘릭휘릭 하는데도

저렇게 자연스러운 여신 웨이브가

휘리릭 등장해!


왜 여신강림에서 보다나를 PICK! 했는지

써본사람 입장에선 넘나 이해가는 부분 (끄덕)

위에 에디터가 보다나 고데기에 대한

자세한 리뷰 콘텐츠를 링크로 남겨서

거기서 더 자세한 사용방법을

알 수가 있지만

여기서도 간단하게 설명하자면 !


거울을 봤을 때

얼굴 기준으로 양 바깥쪽 방향으로

머리를 적당히 집어서 돌돌 말아주면

저렇게 자연스러운 여신 웨이브의

여신강림 속 주경이 머리가 완성 돼!


정말 쉽지? 왜 국민 고데기인지

이건 써봐야 알아

써보면 내가 이렇게 머리를 잘 한다고?

를 느끼게 해주는 고데기거든❤


'난 고데기 못해~'

를 입에 달고 살았던

에디터도 매일매일 사용 중인

고마운 국민 고데기 '보다나'

곰손 에디터도 금손으로 만들어 주고,

여신강림 속의 주경이도

여신으로 만들어 준

고마운 고데기인 만큼

누구나 데일리하게 쓰기 좋은 고데기야!

혹시 새해를 맞아

고데기 구매를 고민하고 있다면

고민하지 말고 고데기는 보다나라구!

그럼 우린 다음 셀럽리뷰에서 또 만나자

안녀엉 (~ ̄▽ ̄)~

Business Contact

lily@faibet.co.kr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