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 서비스 미제공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파이베트

발끝까지 꼼꼼케어하는 에디터의 #내돈내산 바디케어템 6♥

[EDITOR'S PICK] 파이뷰티 릴리 에디터

2,475 읽음
댓글 서비스 미제공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파이뷰티 (파이베트)

파뷰칭구들 안뇽!

올해 엄청 푹푹 찔거라더니

생각보다 괜찮은 것 같은 여름

잘 보내고 있지? (~ ̄³ ̄)~

코읍읍 때문에 퇴근하고

칼같이 집으로 귀가하고 또

휴일에 집콕중이라 그런지

요새 열심히 온 몸을 케어중이거든~


그래서! 에디터가 요새 꽂힌

머리부터 발끝까지 케어하는

뷰티템 6가지를 가져와봤어♥

빨리 보러가보쟈!


출처파이뷰티 (파이베트)

첫번째 바디케어템은

존슨즈의 베드타임 베이비 로션!


나랑 같은 동년배 칭구들이라면

알거야 (구) 존슨즈 베드타임 로션

향기 지짜 넘모 좋았었쟈나?

근데 다시 재출시됐다고 해서

호다다닥 사봄♥

사실 (구)베드타임 로션을 바른지
너무 오래되서 그런지
난 향이 비슷한 것 같더라구!
암튼 추억도 생각나고 좋았어♥
교복입던 시절 막 생각나쟈나~

출처파이뷰티 (파이베트)

두번째 바디케어템은

닥터브로너스의

페퍼민트 퓨어 캐스틸 솝!


이 제품은 여름마다 에디터가 꼭!

쟁여두는 잇 아이템이야

혹시 에어컨 바디워시라고 들어봤어?

이 제품을 써보면

왜 에어컨 바디워시라고

하는지 다들 알게 될거야~


시원하다 못해 어쩔 땐 좀 추워….

그래도 여름엔 얘만한게 없더라♥


출처파이뷰티 (파이베트)

세번째 바디케어템은

아이소이의

불가리안 로즈 립 트리트먼트

#퓨어레드!


요새 틴티드 립밤 유행 잔잔하게

하고있지? 에디터도

여러 틴티드 립밤을 써봤어

바비브라운, 디올, 프레쉬 등등~

근데 요새 에디터가 이 아이소이

불가리안 로즈 립 트리트먼트에

빠진 이유는! 제형이 뭔가

쫀독쫀독? 해! 쫀득하다못해 쫀독!!


그래서 입술에 발리는

그 텐션감이 기부니가 조크든요♥


다들 틴티드 립밤 찾고있다면

이거 한번 테스트해보쟈

진짜 너무너무 쫀득해~


출처파이뷰티 (파이베트)

네번째 바디케어템은

메디테라피의

더마릴렉스 힐링패치!


그 예전에 일본제품중에

발바닥에 붙이고 자면

독소 쫘ㅏ아아악 뽑히는 것 같은

그런 거 있었지?

자 여기! 새로운거 차자따!

에디터는 아무래도 직업상
하루종일 앉아있기도 하고
원래 다리가 잘 붓기도 하는데
이 제품 쓰고 자면 뭐랄까
발도 다리도 쪼금 가벼워진 느낌이야!

이젠 뭔가 중독되서
3일에 한번씩은 꼭 하는 것 같아~

출처파이뷰티 (파이베트)

다섯번째 바디케어템은

아비브의

핸드크림 타입 V 프라그란트 튜브!


에디터는 어릴 때부터 그림을

오래 그렸고, 손을 쓰는 직업이다보니

손이 굉장히 잘 건조해지고 잘 터서

핸드크림을 꼭 바르고 다니거든? 

근데 정착하진 못했어서

이 핸드크림 저 핸드크림

다 써보다가 올리브영에서 

테스트 해보고 광명 찾았어!


내가 원하는 딱 은은한

시트러스향에 촉촉함까지 덤♥

깔끔한 패키지 디자인

너무 맘에 들어서 두 통째 쓰는 중이야~


출처파이뷰티 (파이베트)

마지막 바디케어템은

슬림워크의

야간용 쿨에어 압박스타킹!


아까 저 네번째 추천했던

풋케어 제품중에

발바닥에 붙이는 패치있지?
그 친구랑 같이 내가

매일같이 쓰고있는 압박스타킹이야!

특히 이 제품은 이름에서부터 알다시피

신으면 쿨링감이 느껴져서

여름에 신고자기에도 부담이 없어!

이런거 한 번 써보잖아?

아침에 일어나면 다리라인부터

달라져있다구~

절대 못끊는다! 내가 장담함!


지금까지 에디터가

집콕! 중에 매일같이 하고있는

바디케어템들을 소개해봤는데

어땠어? (~ ̄³ ̄)~


다 올리브영에서 구매할 수 있어

접근성 좋은 제품들이니까

관심이 생겼다면 테스트 꼭 추천해!


그럼 우린 다음 콘텐츠에서 만나

파 - 바 ♥

Contact mail

byyym3608@naver.com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