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나에게 영화란? 농구다

<스타트렉 비욘드> 저스틴 린 감독 인터뷰 전문
1boon영화관 작성일자2016.08.18. | 2,014  view
1boon에서 <스타트렉 비욘드> 저스틴 린 감독과 스코티 역의 배우이자 공동 각본을 쓴 사이먼 페그를 만났습니다. 짧지만 알찼던 시간을 여러분에게 고스란히 전해드리기 위해 인터뷰 전문을 싣습니다.  
웰컴 투 코리아

시차 적응으로 피곤하실 것 같아요

Um..I think you're jet lagged right now?


새벽에 도착하셨다고 들었어요

You landed early morning


한국에 온 소감을 말씀해 주세요

Right? How do you feel about coming to Korea?


저 한국은 처음이에요

Oh, this is my first time here


내리자마자 한국 음식을 먹으러 갔어요

As soon as we landed we ate some Korean food


그래요? 어땠어요?

Really? How was it?


정말 맛있었어요!

I love it, I love it


한국에서 혹시 해보고 싶은 게 있나요?

Great, is there anything that you want to try out while you’re in Korea?


먹고 싶은 음식이라던가

Any food?


무엇이든 다 시도해보고 싶어요

I’m up for anything, I’m up for anything


LA에 코리아타운이 있는데

In LA there’s a Korea Town


거기 종종 가거든요

Which I love, and I..


새로운 모험을 해 볼 준비도 되어있고요

I’m always looking for new adventures


멋지네요

That’s great

올해는 스타트렉 탄생 50주년 <비욘드> 감독을 맡게 되었을 때 소감은?

올해로 원작 시리즈 50주년인데요

This year we celebrate the 50th anniversary of Star Trek


감독을 맡게 되었을 때 기분이 어땠나요?

And how did it feel when you were decided to become the director?


정말 영광이었어요

It was an honor..it was an..


저에겐 정말 의미 있는 시리즈에요

It’s been a big part of my life


어릴 때 저와 가족들에게 중요한 TV 프로그램이었거든요

Growing up it was a big part of my family


그 이어지는 유산에 합류할 수 있게 됐다는게..

I think to have the opportunity to contribute to its legacy


저한텐 굉장히 큰 의미에요

It means a lot


자라면서 가족과 함께 봤다는 말이죠?

You enjoyed the Star Trek series with your family growing up?


매일 밤 봤어요

Yeah, every night


전 가족과 이제 막 미국으로 건너왔는데

We were up on..we just moved to the States


8살부터 18살이 될 때 까지

And from 8 to 18


부모님과 동생들이랑 같이

My parents and my brothers and I


열한시 방송을 챙겨 봤죠

We would watch it every night at 11 pm

사이먼 페그가 <비욘드> 각본에 참여했는데?

이번 비욘드에서는 사이먼이 각본에 참여했어요.

Simon was involved in writing the script


이전 인터뷰에서도 언급했었는데

I know from your previous interviews you mentioned that


각본 쓰는 과정에서 격려를 많이 해주고

You had to kind of encourage him


응원의 말도 해주고 그랬다던데, 어땠나요?

Give him pep talks maybe..can you tell us about that?


주거니 받거니 하는 부분이 많았어요

I think there were a lot of back and forth


다 끝나고 이제 한번 되돌아 보니까

I mean, looking back now..it's just


굉장히 멋진 경험이었던 것 같아요

It was such a great experience because


저희는 작품에 대한 사랑과 열정으로만 작업했거든요

No matter what it was just going from love and passion


이래저래 정신없을 때도 있었고

You know, it could get volatile and


다른 작가들 더그와 린지도 함께하다 보니 더 그랬지만

And you know, with Doug in that room with Lindsey


그래도 다들 영화가 잘 되길 바라는 마음은 하나였어요

But it was..I think everybody wanted what's best for the movie


그리고 이제 와서 보니..

And now I said that..


그렇게 일한 경험은 처음이었어요

I’ve never gone through a process like that

<더 비기닝>에 사용됐던 비스티 보이즈의 'Sabotage'가 <비욘드>에도 나오는데?

비스티 보이즈의 'Sabotage'를 한번 더 삽입곡으로 사용했는데

You used the Beastie Boys' Sabotage again


JJ 에이브럼스가 이 밴드 팬이라고 밝힌 적이 있어요

And J.J Abrams revealed that he’s a big fan of the band..


감독님도 비스티 보이즈 팬인가요?

Are you? Can you tell us about that?


네, 어렸을 때 Run DMC와 비스티 보이즈를 많이 들었어요

Yeah, I remember listening to Run DMC and Beastie Boys as a kid


공테이프에 이렇게 녹음 해서 들었어요

I would like, tape it off the..


앨범 살 돈이 없으니까 라디오를 녹음했죠

You couldn’t buy the album so I’d tape it off the..


그 곡을 쓰기가 쉽지 않은데 허락이 떨어져서 다행이었고요

So it was actually really cool because it’s not easy to get the track


그 곡을 쓰면 다시 그 세계와 연결되는 느낌이에요

But it was really cool to be able to reconnect


Public Enemy 도 그렇고요

With that and also the Public Enemy


사이먼이 그걸 제안하긴 했는데

I mean, Simon suggested that but..


'Sabotage'가 그냥 제일 잘 맞는 노래였어요

That was the song that was gonna do the right thing


영화에도 맞고, 제 개인적으로도 의미 있는 노래니까요

It was really like, growing up for me it was a huge film


어떤 음악이 영감을 주나요

So what kind of other music inspires you?


가리지 않고 다 좋아해요

I love all music


글쎄요. 요 최근엔..

I, I lately I just I..


추억팔이를 하게 되는 것 같아요

I’ve been wanting to get back to the beginning as a kid


어릴 땐 테이프나 LP판을 못 샀거든요

As a kid I could never afford tapes and LPs


근데 이젠 LP 플레이어도 있고

But now I've got like a vinyl, a record player


그래서인지 요즘 듣는 노래는..

So my entry back in is like..


70년대 전형적인 락 음악이에요

70s kind of classic rock

<스타트렉 : 비욘드>에서 외계인 제이라를 연기한 소피아 부텔라.

source : movie.daum.net
소피아 부텔라를 한마디로 표현하면?

소피아 부텔라와 작업은 어땠나요?

Please tell us about how it was working with Sofia Butella


그녀를 형용사로 표현한다면?

And what would be a good adjective to describe her?


용감무쌍해요!

Fearless, you know?


정말 놀랐어요, 왜냐면..

It was amazing, we had talked about..


그 전부터 새 캐릭터를 넣자는 얘기가 있었는데

Adding a new character to Star Trek


제작 초기였고요

And it was very early on..and it was


사이먼과 더그는 이제 막 작업을 시작한 상태였고

Simon and Doug they just started writing


저희 셋이 새 캐릭터에 대해 상의를 많이 했거든요

And we talked about certain characteristics


그래서 오디션을 보는데 소피아가 세 번째였어요

And I started looking at the audition, she was the third


근데 딱 보자마자 느낌이 왔죠

As soon as I saw her, I thought


"바로 진짜처럼 가보자"해서

Let’s fire in, you know, we put on


분장을 시켜봤어요

Make up, and and


그렇게 시켜놓고 보니 믿기지가 않았어요

It was unbelievable how..


대사까지 해보니까 완벽 소화하더라고요

How she took the dialogue and just owned it


제작 초기여서 재밌기도 했어요

And it was so early on it was actually kind of fun


소피아를 알아가면서 캐릭터를 더 자세히 만들 수 있었거든요

Because getting to know her, and designing the character


다 같이요

Together


(사이먼) 맞아요 그랬었죠

Yeah Yeah

사람들은 잘 모르는 사이먼 페그만의 무엇이 있다면?

감독으로서 뭔가를 캐치해 내는 능력이 있을텐데요

As a director you would definitely have a keen eye for spotting stuff?


주변 환경을 볼 때도 그렇고요

Around you, and is there anything


근데 혹시 사이먼을 봤을 때 대중에게 알려지지 않은

You found out about Simon that’s relatively


그런 점이 혹시 보였나요?

Not well known to the public, like


습관이나 성격이라던가..

Habits, personality..


이상하게 집착하는 부분이라던가, 있나요?

Strange obsessions maybe?


솔직히 말씀드리면

I uh honestly


저는 음..어느 학교냐면..

I’m kind of from a school..you know


아니, 농구 팬이거든요

Um, basketball fan, right


팻 라일리 선수, 레이커스 팀..

I grew up with like Pat Riley, the Lakers


필 잭슨 코치같은 사람들을 보며 자랐어요

And then Phil Jackson was the coach and..


그 사람들은 필요 이상으로 말하지 않거든요

He doesn’t say a lot unless he needs to


그와 비슷하게 저도..필요한 말만 딱 해요

And I always feel like I don’t say a lot


사이먼은 너무 자연스럽게 할 일을 잘 하니까요

To Simon because he comes and he’s so natural


가끔 셋트장에서 작업을 하는데

You know, so and I feel sometimes when we’re on set


사이먼이 딱 들어오면

And he just comes right in and


놀라운 광경이 펼쳐져요

It’s amazing to see Scotty


스코티가 살아나죠

Scotty come alive


(사이먼) 영화를 제작하고, 각본을 쓰면서 오랜 시간을 같이 보냈거든요

We spent a long time making the movie and writing the film


(사이먼) 많은 시간을 함께했는데..

We spent a lot of time working together


(사이먼) 그래서 촬영 일정이 시작되었을 때

So when I came to the set with Justin


(사이먼) 촬영 들어가기도 전 이미 오랜 친구 같았어요

I felt like we already kind of knew each other


(사이먼) 저희는 서로를 알아가는 과정이..

We had such an accelerated


(사이먼) 아주 속전속결이었거든요

Process of getting to know each other


(사이먼) 언급했던 것 처럼..

Like you were saying about


(사이먼) 촬영 전 각본 작가실에서 같이 시간을 보냈는데

We were in the writing room together


(사이먼) 아이디어를 워낙 빨리 뽑아내야 해서

We were forced to come up with stuff so quickly


(사이먼) 이런 과정을 같이 겪고 나니까

That we’ve been through this experience


(사이먼) 각본 완성 후 촬영장에 가니까

By the time I got to set with Justin I


(사이먼) 죽마고우라도 된 것 같이 느껴졌어요

Felt like we were friends, old friends in a weird way


(사이먼) 그래서 저희 커뮤니케이션 방식은..

So our communication was very kind of..


(사이먼) 굉장히 쉽게 가는 그런 스타일이었고요

It was really easy, I knew


(사이먼) 저스틴이 뭘 원하는지 바로 파악이 됐고요

What Justin wanted


(사이먼) 딱히 말을 하지 않아도 느껴졌어요

Without him having to say, I knew


(사이먼) 뭔가 구체적으로 원하는게 있다면

Knew if there were something specific he did want


(사이먼) 그게 뭔지 얘기 하고, 만약에 없으면

He would tell me, and if he didn’t say


(사이먼) 제가 잘 하고 있다는 그런 의미였어요. 하하

Then I must be doing it right. haha

스타트렉 리부트 시리즈에서 '술루'를 연기한 한국계 배우 존 조

source : movie.daum.net
한국계 배우와의 인연

한국계 배우들과 함께 작업한 경험이 있는데

Justin you have experience working with Korean American actors and


각본을 쓴 더그 정도 있고

We have Doug Jung who wrote the script


물론 존 조도 있고요

And John Cho of course, so


한국계 배우들과 함께 일하면 어떤가요?

How was it working with Korean actors?


흥미로워요, 아시아계 사람으로서

You know, it’s interesting as an Asian American


하나의 그룹으로서 어울리고 하거든요

Lots of times we group together in the States


그리고 아직도 기억이 나는데요, 1997년에

And you know, I remember in 97'


학창 시절에 영화 공부를 하는데..

In film school, and we were..


친구가 지원금을 받아서 첫 작품을 제작하게 됐어요

There was a friend who got a grant so we were going to make our first feature


아직도 기억나요, 존 조가 와서..

I remember, I still remember when Cho came down..


버클리에서 오디션을 보러 왔거든요

Moved down from Berkeley and he came by to see the audition


근데 그때 처음 봤어요

And uh, he was by far


시작 하자마자 완벽하게 몰입했거든요

Just from where we were at, he was owning it


캐릭터가 바로 눈 앞에서 펼쳐졌어요

Everything came to life, and and so

저스틴 린이 메가폰을 잡은 분노의 질주 : 더 맥시멈(2013)에 출연한 한국계 배우 성 강

source : movie.daum.net

그후 <베터 럭 투마로우> 에서 성 강과 작업했는데

And since then I went off the make Better Luck Tomorrow and met Sung Kang


저희는 형제같이 지내요

And we're like brothers, you know


예전엔 아시아계 사람들이 영화쪽에서 일하기 어려웠어요

And I think especially back then it was very hard for Asian Americans to


배우를 한다는 건 더 어려웠고요

Specially actors, because you know, they


아시아인 캐릭터가 아니면 배역을 받지 못했거든요

Didn't get called in unless it says Asian or Asian American in the script


근데 수많은 오디션을 보니까

And but I've been in through enough auditions to know that


그동안 기회가 주어지지 않았던 게 안타까웠죠

It was really an issue of opportunity that


아시아계 배우들도 충분히 재능이 넘치거든요

Anything else, because they’re so talented


그 장벽을 깬게 너무 자랑스럽고요

I'm very proud, I mean they’re like my brothers


15년이 지나 존 조와 다시 일한다는 것도

To see them and this time to reconnect with John Cho after 15 years


감회가 남달랐어요

It was actually very emotional


촬영 시작해서야 예전 기억이 몰려오더라고요

I didn't even understand it until we were on set


옛날에 촬영할 때 호텔에서 했는데

And seeing them there, and I still remember back in Humber we’re in this hotel


15년 전이었어요. 너무 더웠고

So hot, 15 years before,


예산 아끼면서 테이크 두 번 만에 오케이를 내야 했고

We're shooting on short ends and we only have like 2 takes to try to get something right


근데 세월이 흘러 멋진 셋트장에 스탠바이 하는 스텝들도 있고

Now we're on the set and everything’s built and we have this great crew and cast


저한텐 의미가 크죠

So it means a lot

스타트렉 마니아로서 이전 시리즈의 어떤 면을 강조하고 싶었나? 오마주한 장면이 있는지?

감독이기도 하지만 <스타트렉> 팬으로서

As a director but someone who’s also a Trekkie,


어릴 때 부터 자주 봤다고도 언급했는데요

You mentioned that you grew up with the series


전 시리즈에서 강조하고 싶었던 부분이라던가

Were there any elements from the previous series that you wanted to emphasize


오마쥬가 혹시 있나요?

Or pay homage to?


돌이켜 봤을 때 오리지널 시리즈가

You know the thing that I love looking back


TV 시리즈인데도 TV프로그램 같지 않다는 거에요

The original, it’s kind of like an anti TV show


TV 시리즈 작업을 해보고 나니까 알겠더라고요

You know, having done TV now I feel like


기본적으로 같은 셋트장을 이용해서 촬영을 하는데

It's always about getting the same sets so that you can come back with the actors and shoot shoot shoot  


그것도 짧은 시간 내에 해야하거든요

The issue is very short about time


스타트렉 오리지널 시리즈를 보면

And it's amazing looking back at the Original series how much


적은 예산 내에서 많은 것을 보여주려하더라고요

They were trying to push, with a very limited amount of budget


실험 정신으로 새로운 세상을 개척하고

And to explore new worlds and to kind of just


계속 전진하더라고요

Push forward logistically


그래서 그 제작이 어려웠다는 걸 알 수 있었죠

I could see that it was a real challenge


그래도 제작진이 한 팀을 이뤄서 해냈고요

You also get a sense of this group of human beings who’re really there to push


아주 강렬한 이야기를 들려주었어요

And trying to tell a story, a compelling story


이번 영화에서는 여러 지원이 있었어요

Here I feel like we have a lot of support, a lot of financial support


제가 이번 영화에서 하고 싶었던 건

And I just kind of just fulfill a lot of the


그 당시에 이런 재정적 지원이 있었다면 해냈을 것 같은

A lot of elements that may be


그런 것들을 많이 넣어 보고자 했죠

Thinking back, if they had the budget they would do


저스틴 린에게 스토리텔링이란?

강력한 이야기를 들려주는 것에 대해 언급했는데요

You said that it’s about telling a compelling story, so


스스로 어떤 이야기꾼이라고 생각하나요?

What kind of storyteller do you think of yourself?


Um


(사이먼) 이야기를 아주 잘해요

A good one


(사이먼) 그렇게만 얘기할게요

That’s all I'm saying


글쎄요, 생각해보면..

Um I don't know


전 제 캐릭터들을 정말 아끼거든요

I love the characters, I um love love


인디 영화계 쪽에서도 그렇고요

Having come up with the indie world too


전 그냥 촬영장에서 사람들과 있는게 좋아요

I just love being on set with people


때때로 셋트장에서 촬영 준비를 하면서

And sometimes you know you go on set and


출연진과 쌓아온 관계라던가

And you know, there’s the relationship with the cast


그런게 살아 숨쉬는 걸 보면 거의 마법 같다는 기분이 들어요

Bring something to life, that's magical


캐릭터 사이의 케미를 맞추는게 쉬운 일은 아니기에

Trying to get the right chemistry, that's such a challenge


작품 하나를 시작할 때 거기서부터 시작해요

So that’s where I always start


액션씬이나 그런 것들은 가볍게 즐기는 것들이고

Anything else from action and stuff that’s kind of fun and that’s


그건 보너스 기분이라고 해야 할까요

That’s kind of that's just a bonus you know


촬영 전 준비 과정이 제일 기본이 된다고 생각해요

I think it has to come from what we do in that room


서로 논의하고 각본을 고치고, 소통하는 그런 것들..

Creating writing talking character and then


그런 것들에 생기를 불어 넣는게 저한테는 가장 중요해요

Trying to bring that to life—that to me that's kind of the most special element


그 과정이 말이죠

In the process

무엇으로부터 영감을 받나요?

음악 외에 어떤 것에서 영감을 얻나요?

Besides music, what inspires you?


책이라던가, 가족 혹은

혼자 보내는 시간이라던지..

Books, maybe spending time with your family, maybe spending some alone time


어디서 영감을 얻나요?

What inspire you?


저는 스포츠 때문에 이 자리에 왔어요

I'm here because I love sports


좀 웃기게 들릴 순 있지만 저는

I know that sounds kind of funny but


어렸을 때 전 굉장히 내성적이었어요

I was a really shy kid you know and I remember


어렸을 때 유소년 동호회를 했는데요

We went to the boy’s club as little boys and


밥이라는 사람이 저랑 동생들을 데리고

This guy Bob, he took me and my brother


농구를 시켜줬는데 바로 빠져들었죠

He put us on his basketball team and I got addicted


밥 먹고 농구만 했어요

You know, that’s all I wanted to do


고등학교 내내 그랬고요, 결국 취미로만 하게 됐지만

In high school that’s all I played but my career kind of capped out


그렇게 아쉽게 됐어요

In high school..but it’s something that


하지만 지금도 너무 좋아하고요

I love. You know, going on that


코트에 서면 아무 망설임 없이

Going on that court and you know without any kind of limitations


그냥 최선을 다하는 거잖아요

You just try your best, you know, and


같이 하는 사람들과 협력해서 하고

And trying to hopefully work with others


서로 동기를 부여하고 격려해 주기도 하고

And to be able to motivate and inspire each other


저한테 영화 제작은 농구와 똑같은데

I think film making to me is like basketball


다만 좀 더 나아간 그런 느낌이에요

To the next level so


농구는 계속해서 즐기고 있어요

It’s something that I really enjoy


그럼 농구를 직접 하는 경험이

So you’re saying that your experience playing ball


작품에 그대로 반영 되었다는 건가요?

Translated to your work in film?


그럼요!

Very much. I like to think that


배우들은 포인트가드고, 제가 팀 코치 같다고 생각해요

The actors’ are kind of like point guard and the coach


생각하면 즐거워지는 상상이네요

You know, like uh, that’s something I really enjoy


수비 전에 빠르게 공격하는 그런 상황 같이

You know, when you go down fast break and you can


손발이 착착 맞아서 보지도 않고 패스하고

Everyone’s in sync, and you know you can throw the ball without looking


모든게 잘 맞아 떨어진다는 감이 와요

That’s when you know everything’s clicking

좋아하는 한국영화는?

좋아하는 한국 영화가 있나요?

Do you have any favorite Korean movies?


올드보이가 제일 인상 깊었어요

Oh um, I mean, Old Boy is by far my favorite


보고 나서 이런 영화도 있구나, 싶었죠

You know, I remember after seeing that I was blown away

한국 관객에게 <비욘드> 관람 팁을 준다면?

영화를 보는 한국 관객들에게

Okay for those in Korea who wants to get


즐길 수 있는 포인트를 줄 수 있을까요?

A 300 percent experience out of watching the Star


관람 포인트?

Trek beyond: any advice?


영화관에서 보세요!

See it in theaters, I would say


(사이먼) 동감해요. 

Right. 


제 생각에 이 영화는

It’s something that I think


어떻게 봐도 볼거리가 풍부하겠지만

You can enjoy in different formats but


영화를 영화관에서 봐야

I think watching movies in theaters are


그 마법이 전해지고, 여러명이 같이 보면 더 좋잖아요

Its’ so magical to be able to share that with a group of people


이 영화 스케일을 감안하면 꼭 극장에서 보시길 추천해요

And its design, this movie's designed for the big screen


통·번역=강링고

해시태그

Recommended Tags

#캡틴마블

    Top Views 3

      You May Like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