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머니모니

청약 앞두고 히트치고 있는 '빅히트' 현재 상황은? (+타 공모주와 비교)

이투데이 경제TIP

6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그룹 방탄소년단

출처(출처: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올해 기업공개(IPO) 시장의

💪🏻'최대어'로 꼽히는

빅히트엔터테인먼트(빅히트)

공모주 청약을 앞두고

엄청난 돈이 모일 것으로 예상됐어요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현재 상황, 어떠한지 알아볼게요!


또 빅히트와 공모규모가 비슷하면서

앞서 청약이 진행됐었던

타종목들과도 비교해볼게요👆🏻


Q.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현재 상황?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출처(출처: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1. CMA잔고, 역대 최대치 📈


지난 24일 빅히트의

증권사 종합자산관리계좌인

CMA잔고는

62조8000억원으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해요 🏆


하지만

아직 일반 청약일(10월 5~6일)까지

기간이 남아있어

CMA 잔고는 더욱 늘어날 가능성이 커요 ⬆️


증시 대기 자금도 증가세를 나타내면서

일반 청약에 무려

100조원이 몰릴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어요



🔎"빅히트, 기업파워와 아미의 팬심이 만나면"



#2. 공모주 펀드는?


공모주 펀드는

기관 수요예측에 참여해

소액으로도 공모주에 투자할 수 있어요.


빅히트의 청약을 앞두고

그 수가 증가했어요


지난 주 빅히트 기관 수요예측에 참여하기 위해

단 하루 모집한 펀드에는

무려 2400억원이 몰리기도 했어요 💰


애초 목표액이었던

2000억원을 훌쩍 뛰어넘었습니다


공모주펀드 숫자는

지난 15일 113개였지만

23일, 123개로 늘어났어요



🔎"흥행 빅히트 위해 '하루만 공모주' 실시"




Q. 앞서 Hot했던 종목들과 비교하면?


빅히트와

공모규모가 비슷하고

청약이 먼저 시행됐던 종목으로는

'카카오게임즈'와 'SK바이오팜'이 있어요,


이들과 빅히트의 성적을 비교해볼게요


출처(출처: 카카오게임즈)

출처(출처: SK바이오팜)

#1. 청약 성적, CMA 잔고는?


빅히트의 CMA 잔고는

현재 62조8000억 원이에요


앞선 종목들의 기록을 넘어서며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앞서 카카오게임즈와 SK바이오팜의

청약 개시 나흘 전 CMA잔고는

✔️카카오게임즈 59조6000억 

✔️SK바이오팜 55조6000억 원

으로 집계됐었어요

#2. 투자자예탁금


주식을 사기 위해 계좌에 넣어둔

투자자예탁금 역시 증가하고 있어요


빅히트의 투자자예탁금은

55조2000억 원이에요.


청약 개시 나흘 전인

투자자예탁금은

✔️카카오게임즈는 52조3000억 원

✔️SK바이오팜은 46조3000억 원이었어요.



#3. 기관투자자들의 수요예측


기관투자자들을 대상으로 한 수요예측에서

빅히트 경쟁률은 1000대 1에 육박했어요


이는

✔️카카오게임즈의 경쟁률인 1479대 1

에는 미치지 못하는 정도지만

✔️SK바이오팜의 경쟁률인 835대 1 을 넘어섰어요



#4. 기관 예상 증거금?


기관은 청약 때 증거금을 내지 않지만

공모가와 경쟁률, 배정 물량 등을 고려해

증거금으로 환산할 시,


빅히트의 기관 예상 증거금

288조 원이 몰릴 것이라고 해요


다른 종목들의 기관 예상 증거금은

✔️SK바이오팜의 240조4000억 원,

✔️카카오게임즈 200조원이었어요.


빅히트의 예상 증거금은

이들보다 크게 웃돌고 있어요



🔎"빅히트, 적정 시가총액은 얼마?"




청약을 앞둔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앞서 청약을 진행했었던

비슷한 규모의

다른 종목들과 비교하며

💡빅히트의 흥행세💡를 알아보았어요


그야말로 빅히트를 치고 있는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앞으로도 이 기세가 지속될지 기대됩니다 👍🏻



🔎"BTS 새 앨범 발매된다, 청약에 더 불지르나?"



작성자 정보

머니모니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