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머니모니

내 집 마련 대신 명품 구매? 사람들이 '과소비'하는 사연

[이투데이 머니모니] #하울 #언박싱 #플렉스, 놀이가 되어버린 '과소비'

2,74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요즘,

과소비를 하나의 놀이 문화

승화시켜 버린 세대가 있다는데요


바로 '밀레니얼 세대'❗


밀레니얼 세대는 2000년대에

성인 또는 사회인이 된 세대를 뜻해요


💬

'하울', '언박싱', '플렉스'

관련 용어들 역시

이들을 중심으로 생겨나기 시작했고,


유튜브와 블로그에는

소비 콘텐츠가 넘쳐난다고 해요


머니모니가 자세히 알아봤어요🔍


백화점 큰 손 된,
'요즘 젊은 애들'


코로나19가 길어지며,

요즘은 비대면 소통이 더 중요해졌죠?


이러한 가운데 과시욕,

또래 집단과 소통하고픈 마음 등


새로운 '욕구'들이

'소비문화'로 해소되고 있대요🎁


💎

그 결과, 밀레니얼 세대는

백화점의 큰 손으로 떠올랐는데요


롯데멤버스의 조사에 따르면,


2017년 2분기 6천 건이었던

20대의 명품 구매 건수는


2020년 2분기에

4만 4천 건으로 7.3배나 늘었어요


특히 온라인 쇼핑몰에서는

20, 30대 구매 비중이

전체의 50%를 넘었다고 해요📈


코로나로 맘도 갑갑한데,
'명품'이나 한번 사 봐?


여기에 코로나 팬데믹으로

여행길까지 막히면서


'보복 소비' 심리가 반영된

명품 등의 고가품 소비 역시 증가했는데요


그래서인지 지금껏

국내 관광지는 한산했던 반면,

백화점 명품관은 늘 붐볐다네요


✔️

샤넬, 루이뷔통, 에르메스 등

요즘 국내 주요 백화점 명품 매장은

기본 1시간 정도 기다려야

입장이 가능할 정도라고 해요


여기에, 명품 가격 인상을 이용한

'샤테크(샤넬+재테크)'까지

유행이라는 사실!👜


인기 한정판이나 단종된 제품을

저렴하게 구매해 갖고 있으면

향후에 웃돈을 얹어 팔 수 있대요


내 집 마련 대신 '명품',
10대도 예외는 없다고?


이밖에도 밀레니엘 세대가

명품 과소비를 하는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는데요


일각에서는 코로나 이후,

부동산 및 안전자산의 중요성은

더욱 커졌음에도 불구하고


젊은 세대가 이를 보유하기는

어려운 현실을 문제 삼았어요😓


✔️

즉, '내 집 마련'을 못한

좌절감과 상실감을

'명품'을 사며 달랜다는 것이죠


실제로 직장인 A(31)씨는

지난해 6월, 투자로 얻은 이익을

명품백을 사는데 모두 써버렸다고 해요


그리곤 이렇게 말했어요


🤷🏻‍♂️

"어차피 이 돈 갖곤

집도 못사는데, 그냥 써버렸어요"


이러한 명품 소비 경향은

10대로까지 번지고 있는데요🔥


지난해 9월 이뤄진

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추석 이후 새로운 명품을

구매할 계획이라고 밝힌 10대는

조사 대상 중에서 33.6%를 차지했대요


이들이 명품을 구매하는 이유는

'유행에 뒤처지고 싶지 않아서',

'주위에 나만 없는 것 같아서'


또래 집단을 의식한 경우가

많았다고 하네요💬

작성자 정보

머니모니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