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머니모니

"개밥 주고 구두나 닦아놔" 상상 초월하는 국회의원 갑질?

[이투데이 머니모니] 파리목숨 보좌관, 온갖 잡일 다해줘도 눈밖에 나는 순간 "너 나가!"

20,40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대한민국 정치의 중심,


21세기 국회에서는

어떤 일들이 벌어지고 있을까요❓


최근 밝혀진

국회 보좌진 위상의 민낯,

머니모니가 파헤쳐봤어요!


고용 유지 사각지대,
'국회의원 보좌진'


국회의원 보좌진 하면

어떤 이미지가 떠오르시나요?


권력의 중심지에서,

국회의원을 든든하게 보좌하는

화려한 겉모습?✨


에이, 이건

드라마에서나 가능하다고 해요


사실상 국회의원 보좌진의 현실은

일용직 근로자나 알바생보다도

나을게 없다는데요🤕


✔️

이들은 국가공무원법상

별정직 공무원으로 분류되기 때문에

근로기준법을 적용받지 못해요


즉, 이들의 고용 안정화를 위한

그 어떤 보호장치도 없다는 뜻!


💬

의원 한마디, 기분에 따라

즉시 해고당할 수도 있는 이들은


그야말로 파리목숨인 셈이죠😵


기상천외한 해고 통보,
경악스러운 잡일 강요?


이들을 대상으로 한

부당해고 사례는 굉장히 많아요


🤚🏻

출근 다음날이나,

선거를 앞둔 어느 날


이들은 복장임신,

그 밖의 터무니없는 이유들로

일방적인 해고 통보를 받아왔다는데요


간신히 해고를 피해

열심히 일해보려 해도


갑질을 일삼는 의원들로 인해

정신적, 육체적인 고통도

만만치 않은 상황이에요😰


이들에게 주어지는 업무는


💢

의원 집 개밥 주기,

의원 구두 닦기에서부터


의원 가족 일정 수행이나

지인 여행 가이드 까지


거의 '집사'나 수행할 법한

잡일 수준도 많았다는 사실!


주 52시간 근무?
주 52시간 수면이겠지!


보좌진들은

선거, 주말 일정, 연휴 등을

가리지 않고


추가 수당 없이

동원되기도 일쑤인데요


특히 국정감사 기간에는

'주 52시간 근무가 아닌

주 52시간 수면'이라는

풍자글까지 등장했대요💣


이 글에는 총 2700명의 보좌진이

공감 의사를 비추기도 했어요


심지어 국감 이후

과로사한 이들도 있다고 하네요😡


이 열악한 상황을

개선하려는 움직임이 있긴 하지만

아직 갈길이 먼 현실!

👇🏻

의원이 면직 30일 전까지

직권면직 요청서를 제출하도록

규정하는 법안이 발의된 지

벌써 1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국회 문턱을

넘지 못하고 있다고 해요☹️



p.s.💨

한 보좌관은

이렇게 말하기도 했어요


"보좌진의 시계는 24시간,

365일 쉼 없이 돌아간다.

업무시간도 따로 없다.


새벽에도 휴대폰을 손에 쥔 채

선잠을 자는 우리에게

보좌관을 배려해주는 의원실은

선망, 부러움의 대상이다."

작성자 정보

머니모니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