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이종석이 로맨스 작품이 처음이라니..

이종석이 <에스콰이어> 2월호 커버에 등장했다.

<에스콰이어> 2019년 2월호 커버의 얼굴 이종석. 이종석은 분명 성숙했고, 한층 더 성장해 있었다.

이종석은 자신을 몰아붙이며 지독하게 노력하는 배우로 알려져 있다. 이에 대해 이종석은 “이제껏 본능적으로 연기해본 적이 없어요. 하는 일에 대한 책임감에서 비롯된 건데, 늘 결과물을 보면 자책해요. 그래서 매일 현장에서 연기하는 모습을 캠코더로 촬영하고 모니터링하면서 반성하고요. 풀 샷의 경우 서있는 모양새부터 보고, 상대 배우가 연기할 때에는 뒤통수만 나오는 장면이 있는데, 그때에도 내가 어떤 동작을 하고 있는지 까지 봐야 해요”라고 이야기 했다.


스틸과 세드나 골드 소재 케이스에 블랙 다이얼, 블랙 러버 스트랩을 조합한 오메가 씨마스터 다이버 300M.

9년 차 배우 이종석은 연기에 대한 질문에 특히 더 진지하고 겸손했다. “연기는 확실히 잘하고 싶고, 항상 잘하고 싶어요. 그런데 그에 대한 기준이 사람마다 다르고, 그 사람에 대한 호감도에 따라 다르잖아요. 그래서 연기가 어려운 것 같아요”라며 연기에 대한 여전한 애정과 욕심을 드러냈다.

스틸과 세드나 골드 소재 케이스와 브레이슬릿에 블루 다이얼과 블루 베젤을 조합한 오메가 씨마스터 다이버 300M.

이종석은 데뷔 후 처음으로 로맨틱 코미디 장르에 도전한다. “<로맨스는 별책부록>을 택한 건 정현정 작가님의 작품을 개인적으로 좋아해서예요. <연애의 발견>, <로맨스가 필요해>를 보면서 작가님은 사랑 이야기를 되게 현실적으로 하는 것 같았거든요. 그런데 직접 연기해보니 굉장히 어렵네요.”하고는 이번 드라마를 통해 로맨스에 가까운 사람으로 보였으면 한다는 바람을 표했다.


이종석의 화보컷과 인터뷰 전문은 <에스콰이어> 2월호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차후 웹사이트(esquirekorea.co.kr)를 통해 공개된다. 에스콰이어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esquire.korea)과 유투브 계정 '에콰티비'를 통해 이종석의 커버 촬영 현장을 담은 영상 또한 순차적으로 공개될 예정이니 관심 있으면 구독할 것. 


해시태그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떡볶이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