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에스콰이어 코리아

에스콰이어 25주년 표지를 장식한 센터장인 카이

카이는 더 이상 ‘전성기’라는 단어에 얽매이지 않는다. 언제든 전성기가 될 수 있게 노력할 뿐이다.

1,57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In His Glory Days

〈에스콰이어〉는 거의 4년 만이네요. 지난 4년 동안 다양한 일을 했을 텐데 지금 돌아보면 어떤가요?

벌써 4년이나 됐어요? 4년 동안 뭘 했더라… 많은 일이 있었던 것 같아요. 엑소 활동도 했고 슈퍼M이라는 새로운 팀도 생겼죠. 솔로 앨범도 준비하고 있어요. 긴 시간이었던 만큼 일도 많고 한 것도 많았는데 마음은 4년 전이나 지금이나 비슷해요. 그때도 즐겁고 재미있었거든요.


‘전 세계에서 가장 패셔너블한 10인’에 선정되기도 했는데, 패션에 대한 카이만의 철학이나 주관이 있나요?

패션은 한 사람의 성격이나 생각을 보여주는 수단이라고 생각해요. 차나 인테리어를 통해서도 어떤 사람인지 파악할 수 있겠지만, 가장 많은 사람들에게 쉽게 자신을 보여줄 수 있는 게 옷이라고 보거든요. 직관적이잖아요. 자기 자신을 나타낼 수 있는 가장 간단하고 멋진 도구가 패션인 것 같아요.

출처엠브로이더리 장식이 돋보이는 튀르쿠아즈 컬러 크루넥 스웨터, 헤링본 팬츠, 웹 디테일과 태슬 장식의 레더 솔 모카신 모두 구찌.

출처블랙 벨벳 재킷, 패치 장식의 울 크루넥 스웨터, 스카이 블루 옥스퍼드 셔츠, 실버 메탈 팬츠, 웹 디테일과 태슬 장식의 레더 솔 모카신 모두 구찌.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스타일은 어떤 거예요?

베이식한 걸 좋아해요. 예를 들어 구찌를 입는다면, 자세히 보지 않으면 이 옷이 구찌인지 알아보기 어려울 정도로 티가 나지 않는 것을 선호해요. 오랫동안 입을 수 있기도 하니까요. 언제 입어도 촌스럽지 않을 정도로 수수한 옷이 좋아요.


오늘 입었던 옷은 조금 과감했죠.

화보 같은 걸 찍거나 무대에 설 때는 일상에서 입는 스타일과는 달리 조금 과감해도 좋다고 생각해요. 상황에 맞게 옷을 입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하거든요.


데뷔 초에 보여준 레게 머리라든가 ‘Obsession’ 활동할 때 입은 크롭트 티 같은 도전적인 패션이 화제가 되기도 했어요.

지금까지 진짜 다양한 시도를 많이 했어요. 그런데 딱히 뭘 보여주기 위해 한 건 아니에요. 핸드백을 들고 크롭트 티를 입는 것처럼 젠더리스한 패션도 뭔가에 도전하기 위해서 입은 건 아니었거든요. 상황에 맞춰서 입고, 제가 마음에 들면 입고, 보기 좋으면 입고… 그게 제 패션 철학과도 맞는 것 같아요. 사람들에게 보여주기 위해서 입는 게 아니라, 콘셉트에 맞춰서 최대한 멋진 걸 보여주고 싶은 마음이 커요.


아까 상황에 맞춘다고 했는데 그건 TPO에 대한 얘긴가요?

그렇죠. 예를 들어 공항 패션이라 다들 내추럴한 모습인데 저 혼자 크롭트 티를 입고 있으면 조금….(웃음)

출처프린트 디테일의 크롭트 스웨트셔츠, 브라운 빈티지 팬츠 모두 구찌.

출처아이보리&로즈 컬러의 자카르 울 크루넥 스웨터, 울 체크 셔츠, 캐멀 컬러 벨벳 코듀로이 팬츠, 웹 디테일과 태슬 장식의 레더 솔 모카신, 아이코닉한 피스톤 클로저가 돋보이는 재키 1961 스몰 호보백 모두 구찌.

엑소 무대를 대부분 센터에 서서 했어요. 팬들 사이에서는 ‘센터장인’이라는 별명이 있더라고요.

아유, 센터장인이라기보단 제가 아무래도 메인 댄서이다 보니까 주로 센터에 서게 되는 것 같아요. 센터에 있으니까 좀 더 부각돼 보여서 그렇게 봐주시는 모양이에요. 앞으로도 세워만 주신다면 열심히 센터를 빛내야죠.


센터에 선다는 게 부담도 클 것 같아요. 몸이 안 좋을 때도 무대에서 더 힘을 내서 춤을 춰야 할 테니까요.

그런 부담이 없다고 말하면 거짓말이겠죠. 체력 관리가 힘든 곡도 있고, 제가 힘을 내야 멤버들이 편하게 할 수 있는 구간도 있어요. 그런데 그룹이라는 게 각자 맡은 역할이 있는 거잖아요. 제 역할은 센터에 서는 동안 멤버들을 좀 더 편하게 해주고, 빠질 때는 다른 멤버들이 멋지게 보이게 해주는 거고요. 힘들 때도 있지만, 제가 못하는 것들은 멤버들이 채워줘요. 엑소는 정말 각자의 부족한 점을 서로 잘 보완해주는 그룹인 것 같아요.


‘센터장인’ 외에도 팬들이 지어준 별명이 은근히 많아요. 가장 마음에 드는 별명은 어떤 거예요?

제 마음에 가장 드는 건 ‘곰’. 제가 곰 같다고 붙여주신 별명인데 제일 좋아요. 많이 좋아해주시기도 하고요. 그런데 최근에는 조금 난감한 새로운 별명이 생겼어요.


어떤 거죠?

‘팬티오빠’라고.(웃음)


아, 그거 〈아는 형님〉에서 ‘고요 속의 외침’ 게임했던 것 때문에 생긴 별명이죠?

네. 팬티오빠라는 별명이 처음에는 별로 좋지는 않았는데, 많은 분들이 친근하게 생각해주시더라고요. 지금은 재미있고 좋아요.


그 ‘문제의 영상’ 조회 수가 2000만을 넘겼어요. 당시에 그게 그렇게 화제가 될 거라고 생각했나요?

아뇨. 재미있는 상황이라고만 생각했지 이렇게까지 화제가 될 줄은 몰랐어요. 확실히 그런 얘기가 재미있긴 한 것 같아요. 저도 보면서 많이 웃었고, 저희 어머니도 너무 좋아하셨어요. 사실 옛날 친구들하고 있으면 다들 제가 제일 웃기다고 그러는데, 그 영상 덕분에 사람들이 저의 그런 면모를 알아주신 것 같아요.


그런 유쾌한 장면에서 비롯된 ‘종구'라는 별명도 있더라고요. 카리스마 넘치는 무대의 카이와 종구와의 간극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해요?

그게 진짜 재미있는 것 같아요. 평소의 저는 팬분들이 알고 있는 종구 같은 사람이거든요. 그렇게 살아온 것도 맞고요. 하지만 무대에서는 그런 웃긴 이미지로 소비될 순 없잖아요. 저 역시도 무대에서는 멋진 모습만 보여드리고 싶고요. 그런데 팬분들과 만날 때는 편한 모습이고 싶거든요. 그런 점이 대비돼서 팬분들이 더 재미있게 봐주시는 모양이에요.


〈아는 형님〉에 나간 이후 딱히 아이돌에 관심 없던 시청자들도 카이에 대해서는 확실히 친근한 이미지를 갖게 된 것 같아요.

처음에는 이렇게 될 줄 몰랐는데 화제가 되고 나니 걱정이 됐어요. 이런 걸로 주목받으면 안 된다고 생각했거든요. 저를 잘 모르는 분이 ‘팬티오빠’로 카이를 알게 됐다가 제 무대 영상을 보면 제가 춤을 추는 게 웃기게 보일 수 있잖아요. 촬영 때는 그냥 재미있는 상황이라고 생각했는데 그 이후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이 저를 ‘팬티오빠’라고 부르더라고요. 처음 보는 분이 갑자기 저한테 “넌 팬티 때문에 잘된 거야” 이렇게 말씀하시기도 하고요. 사실 스트레스 많이 받았어요. 그런데 오히려 절 ‘팬티오빠’로 알게 된 분들이 제 무대 영상을 찾아보시더라고요. 영상에 “이 사람이 팬티오빠였어?” 같은 댓글도 있고, “팬티오빠 이미지와는 반대로 춤을 진짜 잘 추는구나” 하는 분들도 계셨어요. 팬분들이 봐주시는 카이와 종구의 간극을 더 많은 분들이 느끼게 된 것 같아요. 그렇게 생각하니 마음이 많이 편해졌고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어요.


댓글 같은 것도 다 보는 편인가 봐요.

네, 보는 편이죠. 특히 ‘팬티오빠’ 관련해서는 재미있는 댓글이 많더라고요. 아까 말씀드린 것들도 있고, ‘1일 1 팬티오빠’ 이런 것도 있고요. 엑소 뮤직비디오 댓글 중에는 “이건 애국가로 지정해야 한다” 같은 것들이 재미있어서 기억에 남아요.


본인 이름을 검색해보기도 하고요?

아, 그러잖아도 오늘, 의도한 건 아닌데 ‘카이’를 검색해봤어요. 제가 첼시 팬이거든요. 카이 하베르츠라는 독일 선수가 있는데 한동안 첼시 이적설이 돌았어요. 그런데 딱 오늘 오피셜이 떴더라고요. 첼시 팬들이 다들 기다리고 있던 소식이었죠. 그래서 검색했는데 아니, 엑소 노래 나오면서 제 사진만 나오는 거죠.(웃음) 제가 나오는 게 그렇게 싫었던 적은 처음이었어요.

출처아이보리&로즈 컬러의 자카르 울 크루넥 스웨터, 울 체크 셔츠, 캐멀 컬러 벨벳 코듀로이 팬츠, 웹 디테일과 태슬 장식의 레더 솔 모카신, 아이코닉한 피스톤 클로저가 돋보이는 재키 1961 스몰 호보백 모두 구찌.

출처그레이 헤어리 코트, 프린트 장식의 롱 셔츠, 빈티지한 데님 팬츠, 울트라페이스 스니커즈, 인터로킹 G 디테일과 ‘FAKE NOT’ 프린트가 새겨진 미디엄 GG 슈프림 슈트케이스 모두 구찌.

메인 댄서이기도 하고, 카이 하면 춤을 빼놓을 수가 없죠. 아까도 화보 찍다가 잠깐 시간이 뜰 때마다 춤을 추더라고요.

어릴 때부터 춤을 너무 좋아했어요. 아버지 말씀으로는 눈이 오나 비가 오나, 쉬는 날에도 항상 저는 춤을 추러 갔대요. 학교 다닐 땐 길거리 다닐 때마다 춤을 춰서 친구들이 영상으로 찍어주기도 했고요(웃음).


직캠 영상을 보면 춤 선이 아름답다는 댓글이 많아요. 조금만 긴장해도 춤 선이 무너지기 쉬운데, 마인드컨트롤 같은 건 어떻게 하나요?

그때그때 달라요. 사실 마인드컨트롤보다는 곡 분위기나 거기서 느껴지는 감정에 더 신경을 쓰면서 춤을 추는 편이거든요. 저는 어렸을 때 발레를 배웠고, SM엔터테인먼트에 들어온 이후에는 힙합과 어번 댄스를 배웠어요. 굉장히 다른 분야지만 어느 한쪽 장르에 치우친 느낌을 주는 춤은 별로 좋아하지 않아요. 스스로 춤을 출 때 장점이라고 생각하는 부분은 다양한 분야를 다 아우를 수 있다는 점인 것 같아요. 콘셉트가 있는 곡에도 맞출 수 있고, 힙합이나 서정적인 춤도 가능하니까요.


솔로 활동 얘기가 처음 나온 게 2018년이었고 공식 입장이 나온 건 얼마 전이에요. 언제부터 활동 예정이에요?

제가 준비하는 게 굉장히 많아서 사실 준비 기간이 좀 필요했어요. 곧 보여드릴 예정이니, 조금만 더 기다려주세요.


같은 SM엔터테인먼트의 태민과 절친으로 유명한데, 이번에 슈퍼M을 통해 처음으로 같이 활동했어요. 다른 그룹일 때와 차이점이 있나요?

연습생이었을 때 같은 또래가 저랑 태민이밖에 없었어요. 둘 다 춤을 정말 좋아해서 자연스럽게 친해졌는데, 데뷔하고 나서는 일에서 접점이 없었죠. 회사에서 만나긴 했지만 연습생 때부터 친구이다 보니 일 얘기는 많이 안 했어요. 근데 같이 활동하게 되니까 일 얘기를 많이 하게 됐어요. 그러다 보니 오히려 태민이에 대해 몰랐던 것들을 알게 된 거죠. 10년을 넘게 봤는데도 몰랐던 부분이 많더라고요. 태민이도 저에 대해 몰랐던 것들을 알게 됐다고 하고요.


인터넷에 보면 카이와 태민의 외모가 비슷하다는 이야기도 있어요. 그런 ‘짤’도 있고요.

신기하게 그런 얘기가 있더라고요. 저는 한 번도 닮았다고 생각해본 적이 없어요. 지금도 마찬가지고요. 태민이는 태민이대로 생겼고 저는 저대로 생겼으니까요. 그런데도 그런 얘기가 나오는 건… 사랑하면 닮는다, 오래 보면 닮는다는 얘기가 있잖아요. 워낙 오래된 사이니까, 그래서 닮아 보이는 게 아닐까요?

 

*카이 화보와 인터뷰 풀버전은 에스콰이어 10월호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