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경대전

17억대, 같은 신도시라면 과천 아파트? 위례 아파트?

재건축 전망 과천 아파트 갈까? 신축 주상복합 위례 아파트 갈까?

29,66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비슷한 조건의 구축 아파트와 신축 아파트가 있다면, 어디를 선택하시겠습니까?


오늘은 17억대의 두 아파트를 비교해 최선의 선택을 이끌어 볼게요.


신도시 대장인 과천 아파트위례 아파트로 부동산 밸런스 게임 시작합니다.


재건축 대장, 과천 주공10단지 아파트

한눈에 보기

준공┃1984년
면적┃90.91 (약27평)
구성┃ 방 3개, 화장실 1개
규모┃26개동 / 632세대
매매가┃17억 원 (촬영일 기준)

영화 '나 홀로 집에'에 나올 것 같은 집입니다. 쾌적하고 살기 좋은 동네로 보이는데요. 함께 볼까요?

직접 둘러보니

역에서 매물까지는 도보로 7분이 걸렸습니다.

초등학교는 코앞이라 걸리는 시간을 재는 게 무의미할 정도예요. 일명 '초품아'(초등학교를 품은 아파트)라고 하죠?


지하 주차장은 없지만 구축 아파트치곤 지상 주차장이 널찍한 편입니다.



주민들의 재건축 열망은 꽤 높아 보였어요.

부동산 전문가가 본 매물 가치는

[김덕균/ㅅ공인중개사사무소 대표]
"다른 단지들은 90.91㎡(약 27평) 대지지분이 59.5~69.4㎡(약 18~21평) 정도예요. 가격은 16억~18억원 정도 하고요. 그런데 이 주공10단지 아파트는 대지지분이 109㎡(약 33평)이에요. 쉽게 말하면 대지지분이 높은데 가격은 비슷한 건데, 이건 가격 반영이 덜 됐다고 보는 거죠. 앞으로 집값이 더 오를 가능성이 있는 곳이라 봅니다. 용적률은 74%에 건폐율(대지면적에 대한 건축면적의 비율. 개발밀도를 가늠하는 척도) 18%고요."

[김덕균/ㅅ공인중개사사무소 대표]
"과천은 계속 커지는 도시가 될 거예요. 이를 뒷받침할 호재 중 하나가 GTX-G 노선인데요. 강남 삼섬역까지 이 노선을 타면 7분밖에 소요가 되지 않습니다."
성남시 수정구 위례ㅎ아파트

한눈에 보기

준공│ 2015년
면적│129.32㎡ (약 39평)
규모│14개통 / 621세대
매매가│17억원 (촬영일 기준)

위례는 경기도 성남시, 성루시 송파구, 경기도 하남시 총 3개 도시에 걸쳐있는 곳이죠?


오늘은 성남시에 걸쳐 있는 위례로 갑니다. 


직접 둘러보니

신도시 느낌이 나죠?


대규모의 새 상가건물, 실개천도 있고요. 광장이 널찍널찍해요. 


상가와 주상복합아파트가 들어서 있고요. 트램도 곧 들어선다고 합니다.


아파트 단지는 깨끗하고 넓고요. 차는 지하로 다닙니다.


단지 안에 북카페, 독서실 등 커뮤니티 시설도 잘 갖춰져 있어요.


부동산 전문가가 본 매물 가치는


[홍은주/ㅁ공인중개사사무소 대표]

"단지 풍경과 거실에서 본 풍경은 이렇고요."


[홍은주/ㅁ공인중개사사무소 대표]

"송파, 성남, 하남으로 나눈다고 하는데요. 실제로 오면 큰 의미는 없어요. 다만 학군이 달라집니다. 집값은 학군으로 달라지지는 않고요. 역을 기준으로 달라집니다. 입주 초기에는 서울에서 위례로 오는 경우가 많아서요. 송파 쪽이 선호가 더 많았어요. 지금은 초등학교 근처인지, 아니면 전망 좋은 아파트인지 목적에 따라 달라져요."


[홍은주/ㅁ공인중개사사무소 대표]

"위례 아파트의 평균 가격은요. 수변이 보이면 20~30억까지 가고요. 수변이 안 보이면 18억원 정도예요. 요즘엔 입주할 수 있는 매물이 별로 없어요. 이 아파트는 산 전망이 좋아요."


조용하고 정돈된 동네인 27평형 과천 아파트와 39평형에 각종 커뮤니티 시설이 있는 위례 아파트.

여러분이라면 어디를 고르시겠어요?

투표하기

투표 폼

    (자세한 내용은 동영상을 시청하시기 바랍니다. 또한, 제공하는 정보는 투자 판단에 참고 자료일 뿐, 해당 부동산의 가치를 보장하지 않으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 기획·구성 : SBS Biz 뉴미디어부 강혜라)

    작성자 정보

    경대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