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얼리어답터

우버와 현대자동차의 만남

1,66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현대자동차(Hyundai Motor Group)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20’에서 우버(Uber)와 파트너십을 맺고 개발한 실물크기의 PAV(개인용 비행체) 콘셉트를 최초 공개했습니다.



PAV 콘셉트 ‘S-A1’

우버는 이미 ‘우버 엘리베이트(Uber Elevate)’를 통해 PAV 기술을 계속해서 발전시키고 있는 것으로 유명하죠. 이런 우버와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 : Urban Air Mobility) 사업으로 파트너십을 맺은 것은 현대자동차가 최초라고 하네요.

우버 엘리베이트의 전기 추진 수직이착륙(eVTOL) 기능을 구현한 ‘S-A1’은 최고 비행 속력이 290km/h에 달하고 최대 약 100km를 비행할 수 있습니다. 100% 전기 추진 방식으로 이착륙 장소에서 승객이 타고 내리는 시간 동안 재비행을 위한 고속 배터리 충전이 가능하다고 하네요.

최대 승객 4명이 탑승 가능하며 상용화 초기에는 조종사가 직접 조종하지만 자동비행기술이 안정화 된 이후부터는 자율비행이 가능하도록 개발될 예정입니다.

현대자동차는 PAV를 개발하고 우버는 항공 승차공유 네트워크를 통해 고객들에게 도심 항공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하게 됩니다. PAV의 이착륙을 위한 인프라 역시 개발될 예정이라고 하네요.

수직이착륙 기능으로 활주로가 굳이 필요 없는 이착륙장 디자인 컨셉을 보니 헬리콥터가 연상되기도 하네요. 10년 뒤에는 과연 하늘에서 날아오는 택시를 탈 수 있게 될지 기술과 네트워크의 시너지가 기대되는 부분입니다.

해시태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