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얼리어답터

890g짜리 울트라북, 에이서 스위프트 7

1㎏ 미만 1㎝ 이하, 1을 넘지 않는 울트라북.

40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에이서(Acer)가 CES 2019에서 울트라북 ‘스위프트(Swift) 7’의 새로운 모델을 공개했다. 스위프트 7(2019)의 무게는 890g, 두께는 9.95㎜이고, 디스플레이 크기는 14인치다. 두께는 전작인 8.98㎜보다 늘었지만, 무게는 1㎏ 아래로 내려갔다.
화면 베젤은 2.57㎜다. 슈퍼 내로우 베젤 디자인이 적용되었으며 화면 비율은 92%다. 얇은 베젤 덕분에 14인치 디스플레이임에도 13인치급 노트북 크기를 자랑한다.
외관은 마그네슘 합금 소재로 마감됐다. 일반 알루미늄 합금보다 최대 4배 견고한 소재다. 고강도 소재로 높은 내구성을 구현했다.

디스플레이는 sRGB 100%, NTSC 72%의 색 재현율을 보여준다. 화면 밝기는 300니트 정도다. 터치 디스플레이이며 표면에는 코닝사의 고릴라 글래스6(Gorilla Glass 6)가 붙었다. 긁힘이나 충격으로부터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
소음을 최소화한 팬리스(Fan-less) 방식으로 설계됐으며, CPU는 인텔 8세대 코어 프로세서가 들어갔다. 저장 장치는 256GB/512GB의 고성능 PCIe SSD, 메모리는 8GB/16GB LPDDR3 램이 탑재됐다. 초당 40Gbps 속도로 데이터를 전송하는 썬더볼트3와 USB 3.1 Gen2, 디스플레이 포트(1.2버전)도 포함됐다. 이외에 최대 10시간 지속되는 배터리, 백라이트 키보드, 블루투스 5.0 등의 특징을 가졌다.

스위프트 7(2019)은 블랙, 화이트 색상으로 출시된다. 올해 5월에 만나볼 수 있고, 가격은 1,699달러(약 191만원)부터 시작한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