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얼리어답터

전자 잉크 리모컨의 손맛은 과연?

20,84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소니가 만드는 하우스(HUIS Remote Controller)라는 리모컨입니다. 130g의 묵직한 무게에 사다리꼴 모양을 하고 있어서 손에 쥐기 편하게 생겼습니다. 리모컨인 주제에 가속도 센서 같은 것도 있는데요. 그래서 바닥에서 집어들 때 곧바로 기기가 작동 모드로 돌입하죠.



e잉크 디스플레이는 960×540픽셀에 깔끔한 UI 디자인이 인상적입니다. 백라이트도 들어왔었다면 더 편하고 멋있었겠네요. 어두운 밤에는 손으로 버튼을 더듬거리며 TV채널을 바꿀 수 있어야 할텐데 아쉽습니다. 그래도 조작할 때 진동과 소리로 느낄 수 있습니다. 또한 추후에 PC용 프로그램을 통해 UI 디자인을 마음대로 커스텀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하네요.


TV나 오디오 등 많은 가전을 이것 하나로 제어할 수 있는데, 지원 가능한 모델의 데이터베이스가 내장되어 있어서 쉽게 찾고 등록이 가능합니다. 없다고 해도 간단히 학습시켜서 쓸 수 있고요. 최대 30가지의 가전을 등록할 수 있고 리모컨 하나에는 70개 정도의 기능을 저장할 수 있죠. 1500mAh 용량의 배터리는 2시간 반 정도를 충전하면 대략 한 달 정도 쓸 수 있습니다.


많은 가전들을 지원하긴 하지만 안타깝게도 일본 내수 제품 전용입니다. 그 목록을 살펴보면 TV(Hitachi, Panasonic, Sharp, Sony, Toshiba) / 에어컨(Daikin, Mitsubishi Electric, Panasonic, Sharp) / 조명(Koizumi, Panasonic, Toshiba) / 블루레이, DVD(Panasonic, Pioneer, Sharp, Sony, Toshiba) / 오디오(Denon, Panasonic, Pioneer, Sony, Yamaha) / 프로젝터(BenQ, Canon, Epson, NEC, Sony, Vivitek) 정도입니다. 추가적으로 가전을 더 많이 지원할 예정이라고는 하는데 아쉽게도 삼성과 LG가 대부분인 우리나라에서는 애매할 따름입니다.


무엇보다 가격도 29만원 정도로 엄청납니다. 신기한 첨단 리모컨이라 보기엔 너무도 괴이한 이 물건. 일본에 거주하는 얼리어답터라면 거실에 하나 놔둬도 나쁘지 않겠지만, 아무리 생각해도 납득은 잘 가지 않네요. 하긴 뭐, 신기한 거 지르는데 이유가 있을까요.

-에디터 코멘트-
축구 보다가 화가 치밀어도 던질 수도 없고 이거…

가격 : 27,950엔(약 29만원)
출시 : 2016년 3월 예정
참고 링크 : HUI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