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 서비스 미제공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드링킷

새로운 맥주를 찾아? 여행 가는 기분으로 즐기기 좋은 맥주 5종 🍻

드링킷=김태인 에디터

220 읽음
댓글 서비스 미제공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오늘은 연중 온화한 날씨 덕에 ‘태평양의 낙원’이라 불리는 ‘하와이’에서 온 맥주들을 소개할게요. 멀리 떠나지는 못하는 지금의 상황에서 맥주를 통해서라도 하와이를 느껴보는 거죠. 이 중 그대들의 취향을 찾아보는 것은 어떨까요? 

* IBU란?

IBU는 맥주의 쓴맛을 나타내는 일종의 평가 단위라고 보면 된다. 수치가 높을수록 쌉싸래한 맛이 더 진한 편. 오늘 소개할 맥주의 쌉싸래한 맛은 꽤 차이가 있는 편이다. 골드 클리프가 가장 높으며, 파이어락 페일 에일, 빅 웨이브 골든 에일, 롱보드 아일랜드 라거, 코나 라이트 블론드 에일 순서.

페일 에일 · 골든 에일 · 블론드 에일

파이어 락 페일 에일

연인들이 즐기는 맥주라는 콘셉트를 가진 페일 에일. 세 종류의 에일 중에 홉의 캐릭터는 가장 약한 편이었어요. 정확히 어떤 맛이 떠오른다기보다는 묵직한 무게감이 강렬하게 다가와요. 말로 형용할 수 없는 무언가가 있는 느낌. 가벼운 느낌의 안주와 파이어락을 함께 마셨을 때는 상반된 매력을 선보이겠지만, 치즈가 듬뿍 올라간 피자와 같은 묵직한 안주와 먹어봐도 조합이 나쁘지 않을 것 같아요. | 5.8도 IBU 35

빅 웨이브 골든 에일

빅 웨이브 골든 에일은 일전에 에디터 본인의 취향이 듬뿍 담긴 맥주로 추천한 적이 있어요. 입안에서 트로피컬 홉의 향을 충분히 느낀 다음, 꿀꺽 삼키고 나면 은근한 씁쓸함이 느껴져요. 에일치고는 특색이 강하지 않아, 누구라도 부담 없이 마실 수 있을법한 맛. 이러한 특징 때문인지 에일을 선호하지 않는 다른 에디터도 계속해서 맥주를 홀짝였죠. | 4.4도 IBU 21


코나 라이트 블론드 에일

‘라이트’라는 이름답게 다른 맥주들의 절반쯤 되는 99칼로리의 소유자. 또한 탄산감이 은근슬쩍 느껴지지만, 부드럽고 쉽게 마실 수 있는 정도였어요. 망고 농축액이 함유되어 있다고 하는데, 망고의 맛? 이라는 생각이 조금 드는 편. 맥주 칼로리가 걱정되는 날에 마시기 좋을 것 같아요. 하지만 에디터 개인적으로 ‘고칼로리=맛있는 것’ 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다이어트할 때가 아니라면 슬쩍 제쳐 두지 않을까 싶어요. | 4.2도 IBU 18

아일랜드 라거 · 인디아 페일 에일

롱보드 아일랜드 라거

하와이 와이키키 해변에서의 바캉스 그리고 롱보드 서핑을 떠올리게 한다는 롱보드 아일랜드 라거는 매우 밝은 황금빛을 띄는 맥주. 라거답게 풍성한 거품이 형성된답니다. 가볍게 마실 수 있는 정도이며 끝으로 갈수록 옅은 무게감이 느껴져요. 스포츠 활동을 즐기며 땀을 뻘뻘 흘린 후, 얼음 잔에 가득 채워 마시기 좋은 녀석!|4.6도 IBU 20

골드 클리프 IPA

금빛 절벽이라는 뜻을 가진 골드 클리프 IPA는 홉을 듬뿍 쏟아 넣어 쌉쌀한 향과 파인애플 과즙의 달달한 맛이 조화로워요. 잔에 따르자마자 강렬한 향기가 코를 스치다 못해 때리는 수준. 에디터의 코에 대고 ‘나 IPA야 잊지마’하고 자기주장 하는 느낌이랄까. 파인애플 과즙이 들어가있지만, 쌉싸래함 8 : 달콤함 2정도의 비율 같아요. 오늘 소개한 맥주들 가운데 쓴맛이 가장 강한 편이니, 참고해주세요.|7.2도 IBU 50



사진=김태윤 기자

▼ 넷플릭스 청불 영화 추천 ▼

공포와 잔인함은 기본! 후덜덜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