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 서비스 미제공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드링킷

금요일은 닭발이닭! 서울 배달&포장 가능한 닭발 맛집 3

닭발, 어디까지 먹어봤나요?

18,171 읽음
댓글 서비스 미제공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사랑해요 닭발님과 싫어해요 닭발 님이 입장하셨습니다.

싫어해요 닭발
싫어해요 닭발
아니 진짜 이해가 안 된다니까? 닭발을 왜먹어?
너 역전 XX에서 오징어 입 먹는 거 내가 다 봤어! 오징어 입이나 닭발이나~ 그게 그거지, 취향이라고!
싫어해요 닭발
싫어해요 닭발
살도 없는 닭발, 아무리 먹어도 배도 안차잖아...
씹고 뜯고 맛보고... 어 ? 그 재미 몰라? 너 정말 노잼으로 살았구나
싫어해요 닭발
싫어해요 닭발
그렇게 맛있으면 맛집 추천이나 해 줘 보던가~
야, 드루와 - ! 넌 아직 입문자니까, 여기서부터 시작하자!
봉춤

닭발에게 모욕감을 주다니, 용서할 수 없어! 닭발을 주기적으로 먹어야 직성이 풀리는 에디터가 닭발의 매력을 알게 해 줄 맛집들을 소개해드릴게요! 모두들 따라오세요- 




※ 소개하는 가게들은 포장 또는 배달이 가능한 가게들이므로, 포장해서 먹는 것을 추천할게요. 코로나가 잠잠해져서 마음 놓고 편히 가게에 방문할 그날까지 힘들어도 모두 함께 잘 버텨보자구요!

부탁해요
한신포차

출처한신포차 홈페이지

닭발 입문자들을 위해 추천하는 곳으로 서울에만 26개의 매장이 있어요. 닭발을 대표 메뉴로 내세우는 프랜차이즈로 닭발을 유행시킨 선도주자라고 할 수 있는 곳. 체인점이라고 무시하기엔 일러요! 괜히 체인점이 아니라는 것을 깨닫게 될 거니까요. 에디터 역시 이곳에서 닭발과 소맥 조합의 참맛을 알아 버렸다.

매운 것을 먹지 못하는 사람도 가볍게 먹을 수 있을 정도의 딱 좋은 맵기. (매운맛을 즐겨 먹는 사람에게는 약간 시시할 수도 있는 정도) “뭐, 평범하네”하며 먹다가 어느새 밥을 볶고 있는 나 자신을 발견하게 될걸요? 주문 시 “콩나물 건더기랑 국물 많이 주세요”는 필수인거 아시죠...♡


천하 불닭발

출처네이버블로그 '마사루'님

본점은 경기 하남시에 위치해 있으며, 올림픽공원 인근 둔촌동 지점도 운영 중인 곳. 구이 닭발과 전골 닭발을 맛볼 수 있어요. (전골 닭발 = 국물 닭발) 국물이 하나도 없어 보이지만, 걱정하지 말길. 기본으로 나오는 우동 국물을 안주 삼아 술로 목을 촉촉하게 적시며 조금만 기다리면 국물이 스멀스멀 생겨나거든요!

출처네이버블로그 '마사루'님

기분 좋게 알싸한 양념이 잘 배어든 이곳의 닭발은 방금 먹었는데, 집에 또 포장해가고 싶은 맛의 닭발로 유명해요. 약간의 캡사이신 맛이 느껴질 수도 있지만, 맛있는 닭발 앞에서 캡사이신 따위는 문제가 아니지 않나요? 튀김 사리를 추가해 닭발과 함께 곁들여 먹는 것을 추천!

신이 주신 닭발 (신주 닭발)

출처네이버블로그 '솔방울'님

입구에서부터 풍겨오는 힙스터의 향기가 인상적인 가게. 실제로 유명 래퍼들이 자주 방문해 힙합의 성지로 이름을 널리 알렸다고 해요. 힙스러운 분위기에 걸맞게 홍대에 위치해있어요. 왠지 모르겠지만, 닭발을 힙하게(?) 뜯어야만 할 것 같은 기분은 덤. 

출처네이버블로그 '솔방울'님

청양고추와 특제소스로 맛을 내서 깔끔하게 매운맛이 특징이랍니다. 더 매운맛을 원하면 기호에 따라 양념을 추가해서 먹어보길 바라요. 매움을 참을 수 없을 땐, 밑반찬으로 나오는 백김치로 혀를 진정시키면 OK-!


혹시라도 위 세 곳의 닭발을 이미 모두 먹어봤다면… 축하합니다, 당신을 이 구역 닭발 왕으로 인정합니다. 닭발을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다들 아는 꿀 팁이지만, 닭발 양념이 내 입맛에 짜고 맵게 느껴진다면, 콩나물 국물로 간을 맞추면 된답니다. 


그리고 닭발을 먹을 때 페이스 조절은 필수! 폭풍전야가 일어난 닭발 냄비 속 남은 양념에다 볶음밥을 볶아 먹지 않는 자는 유죄이니까요. (진지)

▼ 부글부글... 끓어오른다! ▼

영화 속 분노 유발자 5

뉴스레터 구독구독~!

드링킷은 이벤트 진행 중!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