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드링킷

'응가'로 만드는 술, 똥 술의 정체는?!

어떤 똥을 좋아할지 몰라 다 준비해봤어요

10,31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더러움의 대명사(?) 똥. 똥으로 만든 술이 있다는 게 믿어지는가? (케이윌이 부릅니다, '이러지 마 제발') 먹을 수 없는 술이라고 생각할지도 모르지만, 정식적으로 판매되었던 술이라는 사실! 게다가 구하기도 어렵고, 맛도 좋은 술들이라고요. 과연 어떤 똥으로, 어떻게 만들어지는 것일까? '똥 술' 그 정체를 밝혀보자.

" 끙 - ! "

양 똥 위스키, "홀리 X ( Holy sh-t )"

출처‘내셔널지오그래픽 - National Geographic Korea’ 유튜브 화면 캡쳐

"네? 양 똥이요? 홀리X이요?" (귀를 의심하는 에디터) 양의 배설물로 만든다는 일명 '홀리X' 위스키. 미국의 대표적인 다큐멘터리 방송 채널 '내셔널지오그래픽'에서 소개된 술. 



유명 요리연구가 고든 램지가 특별한 위스키를 맛보기 위해 방문한 곳에서 양의 똥을 이용해 위스키를 직접 만들어보는 시간을 가지는데, 양 똥을 열심히 푸는 그의 입은 연신 '홀리X'을 연발해요. 사실 욕인지 위스키 이름인지 잘...

 


출처‘내셔널지오그래픽 - National Geographic Korea’ 유튜브 화면 캡쳐

하지만 우려와 달리, 위스키를 맛본 후 극찬을 아끼지 않은 고든 램지! (램지 형이 칭찬을…?!) 첫 향은 시트러스 과일 향이 나고, 맛은 약간의 후추 맛이 느껴진다고 하네요. 이는 양의 배설물에 있는 호밀의 영향이라고…. 저...저.. 정말 궁금하군요! 


고민중

출처‘내셔널지오그래픽 - National Geographic Korea’ 유튜브 화면 캡쳐

그런데 사실 이 술의 경우 양의 배설물이 직접 술에 들어가는 것이 아니라, 배설물을 연료로 태운 연기로 술을 증류하는 방식으로 만들어져요. '홀리X'을 만든 개발자는 "왜 양 똥을 사용하냐"는 질문에 "남들과 다른 특별한 술을 만들고 싶었다"고 단순한 이유를 밝히기도 했어요. 그다지 근거는 없는 모양... 기회가 된다면 양 똥 술, 한 번 먹어보는 것은 어떨까요? 


사향고양이 똥 흑맥주,
"비어긱브런치 위즐"

사향 고양이의 배설물 속의 원두를 골라 햇빛에 말려 볶는 방식으로 만들어지는 '코피 루왁'. 세계에서 가장 비싼 커피로 알려진 만큼, 그 맛도 인정받은 제품. 사향 고양이는 잘 익은 최고급 커피 원두만을 따먹는 능력이 있으며, 소화 과정에서는 특수한 효소가 나온다고 해요. (이 효소에서 특별한 향기가 뿜뿜~!) 이 사향 고양이의 배설물을 이용해 만드는 술이 바로 '미켈러(Mikkeller)'사의 '비어긱브런치 위즐'이에요.

출처미켈러 공식인스타그램 @mikkellerbeer

이 흑맥주는 Rate beer(맥주 평가 사이트)에서 만점을 받는 등 전 세계 맥덕들에게 사랑받는 완성도 높은 맥주. 도수는 10.9도로 맥주 치고는 높은 편으로, 커피 향이 매우 강하고 달콤한 캐러멜 향과 흑설탕 느낌도 같이 난다고 해요. 탄산도 적당한 편이라 목 넘김도 부드러운 제품! 



단, '비어긱브런치 위즐(Beergeek Brunch Weasel)'은 현재 판매가 중단되어 구하기 매우 힘든 제품인데, 왜 그런 걸까요? 약간의 플러스 상식도 알려드릴게요!

※ 루왁 커피의 이면 ※


전통 수확 방법은 농부들이 직접 배설물을 주워 생산하는 것이었지만, 수요가 급증함에 따라 일부 비인간적인 농가에서는 사향고양이를 작은 케이지 안에 가두어 생산해내는 형태를 취하고 있다고 해요. 



향고양이들은 수십 개의 케이지에 갇혀 온종일 먹고 똥을 싸도록 사육당하고 있는 등 학대를 당하고 있으니, 이러한 사실을 인지하는 것이 좋겠어요. 

누에 똥 증류주, "산샤(Sansha)"

식용 곤충 레스토랑 '앤트시카다(Antcicada)'와 '미토사야 보태니컬 증류소(Mitosaya Botanical Distillery)'가 함께 공동 개발했으며, 중국에서 약효가 있다고 믿는 누에의 똥을 넣은 독특한 술. 똥도 아무 누에의 똥을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는데... 똥에도 급이 있다?!



일본의 야마나시현에서 15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비단 농장에 있는 누에의 배설물만을 사용하는데, 누에 똥 속의 소화되지 않은 뽕잎으로 인해 술에서 뽕잎이 연상되는 아로마가 느껴진다고 해요.


출처미토사야 보태니컬 증류소 공식 인스타그램 @3tosaya

산샤는 뽕나무 열매인 오디와 누에똥을 주재료로 사용하는데, 쌀로 만든 증류주와 오디를 발효시켜 브랜디처럼 만든 술이에요. 그 뒤, 말린 누에 똥을 넣어 증류 작업을 해 완성한답니다. 오디의 우아한 향과 약간의 신맛이 나며, 누에 똥에서 만들어진 아로마도 느껴진다고 해요. 



자, 여러분은 어떤 똥이 취향이세요?

▼ 술 똥만큼이나 신기해! ▼ 

초콜릿과 쿠키가 들어간 술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