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드링킷

뻔하지 않은 추석 선물, 세련된 전통주는 어때요?

추석 선물 걱정 끝!

1,57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마음을 담아 부모님, 은사님, 직장 상사 등 감사한 분들에게 선물하기 딱 좋은 것은 바로 술 아닐까요? 특히 다가오는 한국의 전통 대명절인 추석 선물로 전통주를 떠올리게 되는데, '수많은 전통주 중 과연 어떤 술을 선물해야 할까?' 하는 고민이 깊어지기도 해요


디자인부터 으른미가 풍기는 것이 전통주의 매력이지만, 이는 부담의 요소가 되기도 한다는 의견도 있다고 하더라고요. 하지만 전통주는 전부 촌스럽게 생겼을 것이라는 생각은 NO! 예쁘고 맛까지 좋아 선물하기 좋은 전통주를 소개할게요!

꽃바람 휘날리며
1
추사 40 (500ml)

출처우체국 쇼핑 '추사 40'

출처우체국 쇼핑 '추사 40'

꿀사과로 유명한 예산의 특산물로 만든 ‘추사 40’. 40도라는 고도수를 자랑하는 증류주로, 오크통에서 숙성시켰기 때문에 부드러운 바닐라와 초콜릿 향이 살아있어요. 


과육이 꽉 차 있고, 과즙이 많은 황토 사과를 사용하여 사과의 깊은 풍미를 느낄 수 있다는 것도 특징! 가을 사과라는 의미도 있지만, 또 다른 뜻은 예산에서 태어난 추사 김정희 선생의 호(號)로, 그의 삶과 정신을 담고자 했다고 해요. 라벨에 그려진 그림도, ‘불이선란도’라는 작품으로 의미 있는 술이라고 할 수 있죠.

가격: 60,000원 (판매처 별 가격 상이)

도수: 40%

2
토끼 소주 (375ml,. 750ml)

출처띵굴마켓 '토끼 소주 화이트'

출처띵굴마켓 '토끼 소주 블랙'

뉴욕에서 태어난 한국 술, ‘토끼 소주’. 아니 소주는 한국 술인데, 외국인이 만든 소주가 맛있겠어?라고 생각한다면 오산! 오히려 미국에서 한국인 관광객이 사 먹을 정도로 인기를 끌었다고 해요. 


도수는 40도와 23도 두 가지이며, 일반 소주보다 도수가 높아 보드카와 비슷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꽤 있다고. 소주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두 손 들고 환영할만한 술이랍니다. 새로운 술은 언제나 두근두근하니까요!

가격: 화이트 19,900원, 블랙 49,900원

도수: 40%, 23%

3
해파랑 (375ml)

출처우체국 쇼핑 '영덕특산주 선물세트'

출처네이버 블로그 'sally'님 (오른쪽이 해파랑주)

대게로 유명한 영덕, 그런데 영덕에서 대게 말고도 유명한 것이 있었으니 바로 ‘해방풍’입니다! 해방풍은 진통, 해열 등에 효능이 있는 약초로서, 이 약초를 이용해 빚은 술이 ‘해파랑’. 


영덕 앞바다의 노을빛을 닮은 투명한 황금빛이 특징이죠. 바닷가 모래땅에 자라는 해방풍을 넣어 향긋한 풀 내음이 코에 머물고, 묵직한 단맛과 약간의 신맛이 적절하게 조화를 이루고 있어요. 약주를 좋아하는 어르신들은 물론, 귀여운 디자인에 2030 마음에도 쏙!

가격: 10,000원 (판매처 별 가격 상이)

도수: 13%

4
시월의 달 (375ml)

출처아이디어스 '내변산 양조장'

출처아이디어스 '내변산 양조장'

시월의 달이라는 이름은 증류를 하기 좋은 10월의 밤에 첫 증류를 하며 지은 이름으로, 추석이 다가오는 지금과 딱 알맞은 술. 시의적절한 이름에 예쁜 패키징까지! 


직접 만든 오디 와인을 두 번 증류하여 만든 증류주로 산뜻한 과실 향과 부드러운 목 넘김을 느낄 수 있으며, 일반 과일 소주보다 훨씬 청량하답니다. 더불어 깔끔한 마무리로 강한 알코올 냄새에 소주를 싫어하는 사람들도 거부감 없이 마실 수 있는 술!

가격: 38,000원

도수: 25%

▼ 가을을 가득 담은 술 ▼

과하주나 막걸리는 어떠세요?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