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디픽

폴더블폰 단점 잡은 TCL 롤러블폰 현실성 있을까?

폴더블 단점잡은 롤러블폰 현실성은 있지만 그 주인공이 TCL은 아닐것 같다.

13,94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중국의 TV제조사이자 스마트폰까지 그 위세를 넓혀가고 있는 TCL에서 현실적인 롤러블 스마트폰의 대안을 내놓아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아직 실물이 나오는 것이 아닌 특허 수준의 랜더링 이미지일 뿐이지만 폴더블의 접힘부 단점을 극복할 수 있는 대안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럼 옆으로 밀어 화면을 확장하는 방식인 TCL의 슬라이드 아웃 디스플레이 방식에 대해서 함께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롤러블의 현실적인 대안?

그동안 폴더블 스마트폰의 가장 큰 단점으로 구분되는 것이 바로 접힘부처리에 대한 문제였습니다. 갤럭시폴드1세대를 걸쳐, 화웨이 폴더블, 모토로라 레이저, 그리고 최근 출시된 갤럭시Z 플립까지 많은 개선을 이룬 것도 사실이지만 아직까지 쭈글거림이나 파손, 필름 뜯어짐 등 접힘부 내구성에서는 아쉬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기도 합니다. 

모토로라 레이저 폴더블

갤럭시Z 플립

폴더블 스마트폰의 특성상 접힘부 문제나 불량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상황이기도 하기에 제조사들은 접는 것뿐만 아니라 롤러블 방식에 대한 많은 고민을 하고 있기도 합니다. TCL에서도 접힘부에 대한 대안으로 슬라이드 방식의 롤러블 스마트폰을 이야기 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TCL 슬라이드 아웃 디스플레이

일반적으로 사용할 때는 카메라가 있는 뒷부분까지 말려들어가 있다가 옆으로 펼치면서 화면이 확장되는 구조를 가지고 있기에 활용성이나 휴대성, 모두 만족스러운 수준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가 되는 디자인임에는 틀림없는 듯합니다. 물론 아이디어 이미지 일뿐 TCL에서 이 제품의 기술을 구현할 기술력이나 제품력이 되는지는 지켜봐야 할 듯 합니다.

TCL 드래곤 힌지

물론 TCL에서 폴더블 디스플레이의 기술이 없는 것은 아닙니다. MWC 2019 전시회나 IFA2019 전시회에서 TCL그룹 산하에 있는 CSOT의 폴더블 디스플레이 기술을 활용하여 폴더블 디스플레이를 보여주고 있기도 했습니다. 

당시 현장에서도 TCL 전시장 한쪽에 CSOT 부스를 작게 만들어 놓고 실제로 접었다 펼치는 폴더블 디스플레이를 전시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기도 했지만, 아쉽게도 화면이 완전히 접히는 모습은 보여주지 않았으며, 폴더블 제품에 대한 실기도 직접 만져볼 수 있는 제품은 없었습니다. 

슬라이드 방식의 롤러블 스마트폰은 TCL 뿐만 아니라 많은 기업들에서 준비하고 있으며, 조만간 1~2년안에는 실기를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가 되기도 합니다. 그러나 그 첫 모델이 TCL은 아닐 것임에는 틀림없는 사실이기도 한데요. 오히려 LG전자에서 폴더블이 아닌 슬라이드 방식의 롤러블 스마트폰을 선보여주길 기대하게 되는 이미지이기도 했습니다. 그럼 옆으로 밀어 여는 TCL 롤러블폰 현실성 있을까? 포스팅은 여기서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디픽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