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닷페이스

성교육에서는 성병은 왜 안 가르치나요?

sponsored by HIV 인식 개선 및 건강한 성인식 확산 캠페인

113,44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프랑스 TV에서는 이런 장면이 있는 공익광고를 흔하게 볼 수 있다고 하는데요👀


이게 도대체 무슨 광고냐구요? 바로 성병 예방 공익광고입니다. '성병 예방 공익광고'라니... 우리에게는 조금 낯설게 느껴지죠. 왜 우리나라에서는 이런 광고를 볼 수 없는 걸까요?

한국에서 성병에 대해 이야기하기 어려운 이유


공익광고의 내용은 주로 꼭 콘돔을 쓰고, 성병검사를 정기적으로 받아야 한다는 내용이었다고 해요. 성에 대한 이야기가 자연스럽고 건강하게 이루어질 수 있던 거죠.

그렇다면 한국은 어떨까요?


그래서 이성애자가 아닌 동성애자들은 콘돔을 사용할 필요가 없다는 오해도 생기게 되었죠. 성병예방을 위해 콘돔은 이성애자, 동성애자 모두에게 필요한 것인데도 말입니다.


이렇게 아직까지 한국에서는 성병이라는 것 자체가 터부시되고 많은 오해들을 가지고 있습니다.

에이즈 걸리면 다 죽는다?


HIV 감염인이라고 해서 에이즈 환자인 것은 아니며 약을 복용하면 평균 기대수명까지 살 수 있습니다. 성병도 치료가 가능한 질병이기 때문이죠.


하지만 HIV 감염인에 대한 편견이나 혐오가 많다 보니 검사 자체를 받기 두려워하는 사람들이 많다고 해요.


성병검사가 자연스러운 사회가 되어야 성병으로 인한 편견도, 위험도 사라질 수 있겠죠.

성병검사가 자연스러운 사회가 되려면


그래서 미뇽님은 한국에 돌아와서 애인과 함께 처음으로 성병검사를 받으러 갔다고 합니다.


성병검사를 받았기 때문에 미뇽님은 이런 결과를 알 수 있었고, 미뇽님은 애인과 함께 항생제를 먹으며 치료를 받을 수 있었습니다.


프랑스인인 미뇽님의 애인, 브노아님은 이런 말을 전합니다.


이성애자든, 동성애자든 모두에게 성병검사가 자연스러운 사회가 되어야 모두가 더 건강하게 사랑할 수 있는 사회가 되겠죠?


자세한 내용을 보시려면 맨 위에 영상👆이 있습니다.

작성자 정보

닷페이스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