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독심술

"바다에 들어가는 모든 여자는 등에 관을 짊어지고 가는 겁니다."

[잠깐독서] 미국인이 그린 제주 해녀들의 삶

87,98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gettyimagbanks

1938년, 제주의 해녀 공동체에 들어가게 된 열다섯 '애기해녀'인 영숙과 미자에게 '선배 해녀'들은 단단히 이릅니다.


해녀 대장이었던 어머니의 자리를 물려받을 예정이었던 영숙, 그리고 친일부역자의 딸이라는 꼬리표를 뗄 수 없었던 친구 미자.


마치 운명처럼 해녀의 삶에 들어선 두 여성의 갈등이 소설 <해녀들의 섬>의 중심 내용입니다.

일제강점기와 4·3사건, 한국전쟁을 정면으로 마주한 이들의 삶은 여성이기에 더 굴곡집니다.

출처gettyimagbanks

4·3 사건 당시 영숙은 군부에 의해 단 몇 초 만에 남편과 아들을 잃고, 이 과정에서 자신을 도와주지 않은 미자에게 증오심을 품습니다. 


3년 뒤 전쟁까지 겪은 영숙은 이렇게 말합니다. "누가 상상이라도 할 수 있을까. 매일매일, 매달, 죽음을 보고 죽음의 냄새를 맡으며 어머니들은 여전히 자식들을 먹이고, 입히고 달래려고 애썼다."

소설은 미국인 저자가 2016년 제주도를 방문해 수많은 자료를 수집하고 인터뷰를 거쳐 탄생했습니다. 일본의 극심한 수탈을 맞서 저항하고, 거듭된 학살과 전쟁에도 불구하고 척박한 제주의 땅을 다시 일구는 등 제주의 해녀들은 주체적인 모습으로 그려집니다.


영숙과 미자의 갈등을 통해 드러낸 '용서'의 키워드는 저자가 던지는 또 하나의 메세지입니다. 책 곳곳에 제주의 고유한 전통문화를 다룬 세심함도 눈여겨볼 만합니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