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독심술

부모가 알아야할 아이 독서의 모든 것

[잠깐독서] 책 안읽는 우리 아이, 해법은 있다

74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gettyimagesbank

아이 책 읽히기는 부모들에게 골칫덩어리입니다. 글자를 모를 때는 하루에도 수십권을 읽어달라고 조르던 아이가 초등학교에 들어가 스스로 읽을 수 있게 되면 게임과 유튜브 등에 빠져 책과 멀어지는 탓입니다.


그나마 가끔 보는 책은 학습만화 뿐입니다. 특히 요즘 같은 방학이면 책 좀 읽으라고 소리 지르는 엄마와 그런 엄마 떄문에 책이 싫어지는 아이의 갈등이 집집마다 넘쳐납니다.

쏟아지는 독서교육서 가운데 이 책이 눈에 띄는 특징 첫째, 초등 저학년 읽기 훈련에 콕 찍어 초점을 맞췄습니다.


읽기 독립이 이뤄지는 한편 독서이탈이 가속화되는 나이. "이 시기에 읽기 훈련이 충분히 이뤄지지 않으면 안타깝게도 평생 가벼운 읽기를 벗어나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두번째는 엄마의 조바심보다 아이의 마음을 먼저 헤아리는 데 세심한 신경을 썼습니다. 무조건 추천서, 필독서를 아이에게 안기는 게 아니라 책을 싫어하는 이유를 알아야 진짜 해법을 찾을 수 있다는 게 저자의 생각입니다. 

그럼 왜 많은 아이들이 책 읽기를 싫어할까요?

의외로 답은 간단합니다. 어른들도 책읽기는 어렵습니다. 글자를 읽는 다는 것과 이해한다는 건 완전히 다른 의미이기 때문입니다. 


한살이라도 어릴 때 한글을 떼고 읽기 독립을 시키려는 부모의 마음은 독서이탈의 완벽한 조건입니다.

손쉬운 방법은 아기 때처럼 책을 읽어주는 것입니다. 듣기는 읽기보다 쉽고, 재미난 이야기를 듣는 동안 아이들은 뒷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키우며 책과 가까워집니다.


이 밖에도 학습만화와 읽는 아이, 도서관을 싫어하는 아이 등 구체적인 고민별로 해법을 알려주고 독후감 등이나 일기 등 글쓰기에 대한 조언도 알찹니다. 부록으로 7~9살을 위한 상황별 맞춤 도서 목록도 담았습니다.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