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독심술

레알마드리드, 헹켈 칼 문장에 이런 의미가?!

중세 문장에 독수리 사자가 많은 까닭

9,48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그 어떤 설명이나 이름보다 이미지가 더 깊이 각인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출처gettyimagesbank

여성의 상체와 물고기의 하체가 결합된 스타벅스의 초록색 사이렌 로고, '쌍둥이칼'로 더 많이 불리는 세계적인 주방용품 생산 업체 헹켈의 쌍둥이 로고처럼 말입니다.

또는 자동차 회사나 축구팀도 있습니다. 뛰어오를 듯한 검은 말이 새겨진 페라리, 사자를 이용한 푸조, 푸른색과 흰색으로 원을 4 분할한 BMW, 왕관과 십자가를 각각 차용한 레알 마드리드와 FC 바르셀로나의 로고도 우리에게 친숙합니다.

이 로고의 공통점은 무엇일까요?

중세에 문장을 관리하던 문장관 의복의 변천사

출처글항아리

이 로고의 공통점은 모두 중세 '문장'에 뿌리를 두고 있다는 점입니다. 1000년 전 중세 유럽의 전투에서 사용하기 시작한 문장은 적군과 아군을 구별하기 위한 표식에서 봉건 엘리트들이 자신의 통치 범위를 표시하거나 권력을 유지하는 수단으로, 이후 길드 수도회 기도회 대학 도시 등 단체를 대표하는 상징으로 변모해왔습니다.

출처ZWILLING J.A. Henkels 페이스북

헹켈의 쌍둥이 로고는 1731년 칼을 주로 만들던 독일의 졸링겐 대장장이 길드 조합이 등록한 로고로, 수공업 제품의 내구성과 안정성을 보증하는 표식이 됐습니다.

출처FC바르셀로나, 레알마드리드 페이스북

레알 마드리드와 FC 바르셀로나 로고는 각 지역의 상징을 가져온 경우입니다.


"강력한 연대감을 조성할 뿐만 아니라 집단적 정체성을 확인해주는 주술적 힘까지 행사하는" 중세 문장의 기능을 그대로 수행하고 있습니다.


문장이 단지 시각적 상징물로만 기능하는 것은 아닙니다. 유럽인들의 인식 체계와 제도 형성에도 영향을 미쳐 그 자체로 사료가 됩니다.


자신의 소유물과 식솔들에게 문장을 붙이거나 하사하는 관습은 사유재산 제도가 정착하는데 크게 기여했습니다. 장자를 통해 계승되면서 부계 중심의 성씨 체계가 확립되는 데도 큰 역할을 했습니다.


문장에 주로 사용됐던 색과 동물을 통해 당대의 인식을 유추해 볼 수도 있습니다.


싱그러움을 연상시켜 오늘날 많이 쓰이는 초록색은 중세에선 '악'을 나타나는 색이었습니다. 영원성을 추구하던 중세 사람들에게 변하는 자연은 기피하고 싶은 요소였던 것입니다.

문장에서 가장 인기 많은 동물로 꼽히는 사자.

출처글항아리

사자와 독수리는 문장이 사랑한 대표적인 동물인데 이는 각각 왕과 황제를 신봉한다는 뜻이었기 때문입니다.


<문장과 함께하는 유럽사 산책>은 국내에서 처음 저술된 문장 관련 연구입니다. 문장의 기원과 역사부터 구성 요소, 기업 학교 스포츠에서 변용된 오늘날의 문장에 이르기까지 두루 톺아보는 안내서 역할을 합니다. 한 챕터를 할애해 미국 드라마 <왕좌의 게임> 속 문장을 상세하게 설명하니, 팬이라면 놓치지 말기를!

책 소개

한겨레 기사 보기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