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canⓓ

포크없이 못 마신다는 1,800원짜리 '신종' 아메리카노

캔디=문주희 · 이은지 에디터

138,09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아메리카노가 아니야~, 난 어묵&누들리카노!-

요즘 추워진 날씨에 딱인 리뷰를 준비했어요.

추울 때 손난로 역할뿐만 아니라

속까지 데워주는 뜨~끈한 음료를 많이 찾죠!

- 누들리카노 1,800원


짠! 겉모습은 커피처럼 생겼지만

사실 잔치국수인 ‘누들리카노’예요.

먼저 구성을 살펴볼게요. 


- 커피컵과 똑~같이 생긴 컵

- 잔치국수 면

- 분말스프

- 김깨가루

그리고 포크까지! 필요한 건 ‘뜨거운 물’ 뿐이에요.

만드는 방법도 간단해요.

면을 컵에 넣고 스프, 뜨거운 물, 김깨가루를 넣어주면 끝!

불편한 점이 있다면

물 표시선이 컵 안쪽이 아닌 홀더에 있어서

물 양 맞추기가 힘들었어요.

국수리카노의 특징은

면이 30초 만에 불어나는 숙성 면이라

뜨거운 물에 풀어준 뒤 바로 섭취가 가능하다는 점이에요.

면이 너무 떡 같거나 불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생각보다 괜춘괜춘!


그 대신 물은 조금 많이 넣어도 될 듯!

조오금 짜요.

또 포크로는 먹는 데 한계가 있더라고요.

젓가락이 있으면 좋을 것 같아요!

- 어묵리카노 2,500원


그다음은 국수리카노 이전에 나와서 HOT 했던

어묵리카노도 같이 가져와봤어요.

어묵은 9개가 들어있어요.


누들리카노와 다르게 전자레인지 조리가 필요해요!

*전자레인지는 와트에 따라 1분 20초 ~ 50초

어묵리카노도 역시 물 조절을 잘 해야 할 것 같아요.

전자레인지에 돌리니 어묵이 국물을 쏘옥 먹어서

조금 더 짭짤해지더라구요ㅠㅠ

-캔디 총평-


커피탈을 쓴 국수와 어묵들, 엄청 신박하지 않나요?


사실 뚜껑 열자마자 냄새가 퍼져서

몰래 먹기는 불가능할 것 같아요.

그래도 한 번 도전에, 이 정도 맛이면

후회 없이 잘 먹었습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